5월 18, 2024

“너는 내가 좀 살려 주려고 해도 안되겠다..” 유재석에게 기어오르던 후배 개그맨에 방송에서 완전 사라진 이유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는 유재석

국민 mc로 대한민국 시청자들의 절대적인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는 유재석. 하지만 그는 데뷔 이후 무려 10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제대로 된 이름 한 번 알리지 못한 채 긴 무명 시절을 보내온 걸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 때문인지 유재석은 예나 지금이나 이제 막 시작 단계에 놓인 개그맨 후배들을 살뜰히 챙기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특히 성실하고 재치 있는 후배들의 경우에는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직접 출연시켜 시청자들에게 이름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하는데요. 유재석이 mc로 출연했던 <해피 투게더>의 개그맨 패널 ‘G4’가 좋은 일입니다.

잘나가던 후배의 선배 폄하

‘G4’는 개그맨 4명이라는 뜻으로, 김준호를 비롯해 허경환, 김원효, 최효종, 정범균 등 개그 콘서트에서 활약했던 kbs 공채 개그맨들로 이루어진 구성이었는데요.

물론 당시 개콘의 인기도 상당했지만, 정해진 콩트만 선보이던 개그맨들이 토크쇼 형식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한다는 건 엄청난 기회였죠. 잘만 하면 유재석처럼 인기 방송인의 루트를 탈 수도 있는 절호의 기회. 그러나 이 기회를 잘 활용하기는커녕, 유재석에게 반기를 들다 시청자들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고 비호감이 된 개그맨이 있다고 합니다.

한때 대세 개그맨으로 반짝 인기를 누렸던 최효종인데요. 최효종은 당시 특유의 찰진 말발이 돋보이는 사회 풍자 코너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었고, 케이블 채널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단독 mc까지 꿰차며 나름 승승장구 중이었습니다. 잘 나가서 눈에 뵈는 게 없었던 걸까요? 해피투게더에 출연하며 유재석을 은근히 까내리는 발언을 하며 시청자들의 불만을 자아내기 시작한 최효종.

최효종은 자기 전 유재석이 왜 국민 mc로 잘 됐을까 생각했다고 하는데요. 이에 최효종의 친구는 평범해서 묻어나오는 친근한 매력 때문이라고 유재석의 성공 이유를 말해줬지만, 최효종은 철저한 이미지 메이킹 때문이라며 선배 유재석이 성공한 이유를 폄하, 경악을 자아냈습니다.

결국 방송에서 사라져..

유재석이 메뚜기 탈을 쓰던 무명 때도 인기가 많았는데, 대중들이 그 시절을 힘든 시절로 착각해 동정 여론이 형성됐다는 막무가내의 주장을 이어가기도 했죠. 멘트 몇마디로 유재석이 오랜 기간 견뎌온 무명 생활을 가짜로 만들고, 국민 mc가 되기까지의 철저한 자기 관리 과정을 무시하는 행동이 아닐 수 없었는데요.

이 밖에도 유재석이 방송 분량만 나오면 이 정도면 된 것 같다 곧 촬영장을 나가버린다는 둥, msg가 과도하게 들어간 돌려가기까지 시전하기도 했고, 촬영 중 유재석이 소품을 가지러 가자 도와주려고 일어나는 허경환을 향해 어디 가게 라며 구태어 말리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유재석에게 데르는 건방진 모습들이 여러 차례 방송에 노출되며, 시청자들로부터 왜 저러냐는 반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죠.

이 뿐만 아니라 게스트로 출연한 유인나에게 개인적으로 팬이 아니다 나도 호불호가 있다며 주변을 각분사하게 만드는 정색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이런 와중에 개콘 촬영 당시 후배들에게 공수 배례를 받는 등 혼데스러운 면모까지 드러나면서 크게 비난을 받은 최효종. 이후에는 유일한 무기였던 사회 풍자, 개그 역시 방송 트렌드와 맞지 않아 조금씩 퇴보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잘 나가던 과거가 무색하게도 현재는 방송에서 전혀 모습을 찾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