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9, 2024

“하늘이가 왜 딸기 손수건을 하고 있어..?” 잃어버린 핏줄을 마주하는 은금실, 연두를 만난 건 운명이야..

1년만에 나타난 연두가 마주할 장애물

오늘은 하늘이의 목에 둘러진 딸기 자수 손수건 때문에 드디어 딸기의 정체가 밝혀진다는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오연두가 드디어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돌아온 오연두는 이제 혼자가 아니었죠. 진짜가 세상에 태어났고, 공태경이 지어준 하늘이라는 이름을 받았네요.

김준하 때문에 오연두는 1년이나 가족들과 생이별을 해야만 했는데요. 오연두가 사라진 지 1년이 넘으면서 공태경뿐만이 아니라 양쪽 가족들도 많은 상처를 받았습니다. 오연두가 짐 하나 챙기지 않고 떠나버렸으니, 돈도 없이 어떻게 혼자 애를 낳고 키우는 건지 연락도 닿지 않은 채로 모두가 1년이라는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만 했네요.

말도 없이 사라져버린 오연두를 찾아다니던 공태경도 포기하는 듯했지만, 두 사람은 정말 운명처럼 공태경이 꾸며놓은 아기 방에서 제외를 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이제 오연두와 공태경은 서로 마음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게 되면서, 결국 헤어질 수 없다는 걸 깨닫고, 힘든 길이겠지만 함께하기로 마음을 먹게 되었는데요. 하지만 다시 공태경 옆에 남겠다고 결심한 오연두에게는 김준하라는 장애물이 남아 있습니다.

김준하가 변호사를 만나 자문을 얻고 다니는 걸 보니, 결국 친자 확인을 위한 법적 공방까지 치달으며 서로 바닥을 보게 되는 상황이 펼쳐질 수도 있을 것 같아보이죠.

모든 상황을 바꿀 은금실

김준하와 애를 놓고 싸워야 하는데, 가족들마저 오연두와 공태경의 재결합을 반대하는 상황이면 더욱 힘들겠죠. 때문에 가족들의 마음을 돌리게 되는 계기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바로 은금실이 잃어버린 딸 딸기의 정체가 상황을 바꿔놓지 않을까 싶은데요. 오연두가 서울에 상경한 소식은 이제 은금실만 아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알게 되는 듯합니다. 장세진이, 은금실이 오연두와 연락하고 있는 걸 눈치채고, 이인옥에게 말을 흘려서 냉전 중이던 고부 관계는 결국 터질게 터지게 되는 것 같은데요.

김준하의 협박으로 어쩔 수 없이 강봉님은 오연두와 공태경을 찢어놓으려 한다고 합니다. 김준하의 바닥은 도대체 어디까지 잃는지 김준하가 스토커처럼 오연두의 뒤를 밟아서 오연두 나오라고 집 앞에서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대는 장면은 공포가 따로 없었는데요. 애초에 처음부터 김준하가 바람을 피워서 이 사단이 난 것인데, 필요 없다고 지우라고 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애를 뺏어가려고 집착하는 꼴이 정말 보기 좋지 않은 것 같네요.

공태경에 조언하는 강봉님

특히 오연두나 하늘이를 아끼는 마음보다는 그저 내 것에 대하여 욕심만 부리는 것 같아 보여서, 공태경과 더욱 비교가 되는 것 같습니다. 강봉님은 김주나의 협박에 못이겨서 오연두를 공태경의 집에서 끌고 나오게 되는 것 같은데요. 김준하는 소송으로 아이를 강제로 뺏어가겠다 하며, 오연두에게 해를 입히는 방향으로 강봉님을 협박했을 것 같습니다

강봉님이 생각하는 사위도 당연히 공태경 뿐이겠지만, 강복님은 공태경을 위해서라도 오연두를 잊으라고 말해 오곤 했었는데요.자식을 위해 악역을 자처하는 심정이 오죽하겠어요 장어도 집에서 나갔겠다 오연두는 원래 살던 자신의 방에서 이제 하늘이와 지내게 될 듯 합니다.

하지만 이 집안은 이제 조용할 날이 없어 보입니다. 김준하도 본격적으로 애 아빠 행세를 하려고 할 테고, 공태경도 오연두를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는데, 결국 1년 동안 회피했었지만, 이제 어떤 식으로든 결론이 날 듯합니다.

딸기 자수 손수건을 보게 될 은금실

그리고 은금실 또한 연두가 신경 쓰이고 돕고 싶은 마음에 집 안에 자주 들리게 될 것 같은데요.이 집에서 1년 전에 은금실이 오연두에게 부탁했던, 딸기를 찾아달라는 말이 이루어지게 될 것 같습니다. 하늘이가 목의 딸기 손수건을 두르고 있는 것을 보고, 은금실은 손수건의 출처를 물어보게 될 것 같은데요.

이 딸기 자수로 된 손수건은 은금실이 어린 시절 다른 집으로 보내지면서 유일하게 간직했던 물건이었거나, 모양을 기억하고 있어서, 하늘이에게도 똑같은 딸기 자수를 놓은 손수건을 만들어 주었을 것 같습니다. 결국 딸기의 정체가 강복님이었다는 것이 밝혀지게 되면서, 집 안은 한바탕 난리가 나게 될 것 같은데요. 은금실이 수십 년간 그리워하던 딸기가 사돈 대기였다는 사실에 공찬식과 이인옥도 오연두가 찾아온 것은 운명이었구나 받아들이게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오연두와 공태경을 위해서 호적 정리가 이루어질 것 같지는 않네요. 공태경이 다행히 공찬식의 친아들이 아니니, 두 사람의 혼인신고는 문제 없이 이루어지게 될 것 같습니다.

결국 심판 받게 될 김준하와 장세진

하늘이가 결국 공씨 집안의 침핏줄이었다는 게 확인되면서, 김준하와 장세진은 이제 역풍을 맞게 될 것 같습니다. 아직까지도 김주나의 바람 상대가 장세진이라는 것과, 김준하가 장어를 쓰러뜨리고 도망갔던 쓰레기 같은 행실들은 아무것도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결과적으로도 인터넷에 오연두를 비방하는 글을 올려서 가족들에게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고통을 주었으니, 이 사실들이 밝혀지게 되면, 모두들 오연두의 사정을 알고는 고생이 많았다고 안쓰러워하는 마음이 더 강해지게 될 것 같은데요. 결국 가족들은 모두 힘을 모아 하늘 위를 절대 김준하에게 넘겨주지 않을 듯합니다.

김주나의 직업 자체도 투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듯 하니, 김준하는 그간의 잘못을 덮어주는 조건으로 친권 포기 각서를 쓰고, 전처럼 미국으로 줄행랑을 치게 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그간 떨어져 있던 시간 동안 힘들었던 만큼, 가족들이 전보다 더 큰 사랑으로 화목한 시간들을 보내는 장면이 많이 등장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