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0, 2024

“1년 안에 이혼 한다니 무슨 말이야..?” 박애리♥팝핀현준, 무례한 제작진의 횡포 언급하자 안타까움 쏟아진 이유

차별 대우에 결국..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팝핀현준·박애리 부부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부부는 ‘장가 잘 갔네’라는 칭찬 아닌 무례한 평가 때문에 고민이라고 고민을 말했습니다.박애리는 “결혼 후 한 방송에 나갔는데, 결혼 기피 직업군 1위로 댄서가 뽑혔다는 거다. 핍핀현준 씨를 모신 거다. 저희는 몰랐다. 그냥 부부로 나와달고 해서 나간 것이었는데”라고 한 일화를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또 다른 일화로 팝핀현준은 “방송 끝나고 나왔더니 프로듀서가 ‘둘은 참 희한한 만남인데, 현준아 이거 얼마나 갈 거 같냐. 1년 안에 이혼하는 거 아니냐?’ 그러더라. 농담을 주고 받을 사이도 아니었다. 왜냐면 처음 만난 사이였다”라고 전했고, 이에 모두가 함께 분노하기도 했습니다.또 팝핀현준은 결혼 후 박애리를 아끼는 박애리의 지인이자 한 권위자에게 인사를 갔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박애리 씨가 음식을 가지러 자리를 비우고 선생님이랑 저랑 둘이있는데 ‘야!’ 하더라. ‘너 결혼하고 박애리 돈이랑 네 돈이랑 섞지 마’ 이러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근데 애리 씨가 들어오니 얼굴이 다시 바뀌면서 ‘어때 음식은 맛있어요?’ 이러더라. ‘몰래카메라인가?’ 싶었다”라며 당시 눈물까지 흘렸다고 전했습니다.

열심히 춤을 추며 살아왔던 인생을 모두 부정당한 듯한 무례한 언사에 팝핀현준은 “왜 이렇게 나를 안 좋게 보시지? 싶었다”라고 토로했습니다.

가족으로 향하는 무례한 평가들..

이들 부부에 대한 칭찬을 가장한 무례한 평가는 가족에게까지 향했습니다. 예술 양은 “‘네가 생각해도 아빠가 장가 잘 간 거 같지?’ 그러시는데 속상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촬영 차 방문했던 팝핀현준 집을 방문했던 모 방송 작가도 어머니한테까지 ‘당신 아들 장가 잘 갔다’라고 말했다고 하는데요. 팝핀현준은 “‘결혼 잘 시켜서 좋으시겠어요. 너무 화목하세요’ 이런 게 아니라 평가하는 거 있지 않나. 그런 게 너무 황당한 거다”라고 밝혔습니다.

게다가 호칭까지 다르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애리와 팝핀현준은 “박애리 ‘선생님’, 팝핀현준 ‘씨’ 부르고. 어쩔 땐 그냥 팝핀현준! 하고 부른다” “‘팝핀현준 준비하세요’ ‘박애리 선생님 여기로 모실게요’ 이런다”라고 전했습니다.

충격적인 가짜 이혼설

한편, 팝핀현준은 가짜뉴스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팝핀현준은 “이 가짜뉴스 좀 어떻게 못 잡나요? 여러분 저희 잘 살고 있습니다. 이혼 안 했습니다! 할 생각도 없고요. 가짜뉴스 진짜 강력 처벌 해야합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와 함께 팝핀현준은 아내 박애리와 이혼한다는 가짜뉴스를 캡처해 올렸습니다. 이 가짜뉴스에는 팝핀현준과 박애리가 현재 별거 중이며 법원의 재산분할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팝핀현준은 “잘 살고 있습니다. 걱정하지마세요. 나쁜 놈들”이라고 분노하며 박애리를 끌어안고 웃는 사진과 함께 터무니 없는 ‘이혼설’에 선을 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