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 2024

“이부진 회장이랑 둘이서 어떻게..” 유재석, 가족 건드려도 참았는데, 이부진 이름 나오자 결국에는..

국민 MC 유재석이

자신의 소신을 연이어 솔직하게 밝히자 많은 이들의 관심이 그에게로 쏟아지고 있습니다. 송은이와 김숙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팟캐스트 ‘송은이·김숙의 비밀보장’에 출연한 유재석은 루머와 관련된 한 청취자의 사연에 “발을 못붙이게 해야 한다”라며 격한 공감을 드러냈습니다.

유재석은 아들 지호 군의 교육을 위해 최근 대치동으로 이사를 했다는 루머를 언급하며 “내가 그 곳으로 이사를 갈 수도 있지만 사실이 아닌데 진짜인 듯 이야기가 퍼져나가고 있어 문제”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는 이어 “심지어 내가 대치동 아파트의 몇 동 몇 호에 살고 있다는 내용이 퍼져나갔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유재석은 “실제 그곳에 사는 분들이 불편함을 겪을 수도 있고 해서 방송을 통해 해명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를 듣던 김숙은 “유재석이 10년 전 일산으로 이사갔다는 루머도 있었다”라고 했고, 유재석은 “내가 일산, 송도 등으로 이사갔다는 이야기가 있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유재석은 “그때 좀 무서웠던 것이 ‘유재석이 이사오는 아파트’라는 문구가 있는 문자를 내가 받았던 것”이라고 털어놨습니다.

이날 유재석은 “새벽에 갈빗집에서 유재석을 만났는데, 농담삼아 유재석에게 갈비 값을 내달라고 했더니 돈을 내주지 않으려 말을 돌렸다”라는 내용의 루머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무리 TV에서 나를 봤더라도 갈비 값을 내달라는게 말이 되나”라며 “그런 일은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유재석은 “악의적으로 루머를 유포하는 사람들이 처벌을 받아야 하는데 유포자를 잡아내기가 힘들고 오래 걸린다”라며 “악의적으로 소문을 생성하고 관심을 끄는 나쁜 사람들이 있는데, 소문의 근원을 찾아내 가짜뉴스가 발을 못 붙이도록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종국은

“무지성은 아니다. 애정을 가지고 하는 것”이라며 “형이 조금 더 재미있었으면 좋겠으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유재석은 “나는 진짜 그렇다. 시청자 분들이나 보시는 분들이 댓글 또 달아주시지 않나. 그런데 보는 콘텐츠에 따라 다른 분들은 재미있다고 하지만 본인은 재미 없을 수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는 “그런데 그렇다고 해서 ‘난 재미 없는데?’, ‘이게 무슨 재미가 있음?’ 사실 그렇게까지 글을 남길 필요가 없다고 나는 본다”라며 “사람마다 웃는 포인트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재석은 “그런데 ‘~이 조금 더 나아졌으면 좋겠다’, ‘~가 조금 더 개선됐으면 좋겠다’고 하셔도 되는 이야기를 ‘노잼’, ‘재미 없음’ 이렇게 하면 제작하는 입장에선 힘 빠지는 일이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그는 “여기도 우리 제작진들에게는 직장”이라며 “곳곳의 일하시는 분들, 서로 존중을 해야하고 예의가 있어야 하지 않나”라고 강조했습니다. 유재석은 “이 얘기를 지속적으로 하는 이유는, 우리가 자꾸 ‘괜찮다’, ‘무플보단 악플이 낫다’ 이러다 보니 ‘쟤네들은 저래도 되는가 보다’ 할 수 있어서”라고 부연했습니다.

이를 듣던 지석진도 “프로그램 전체를 분석하시는 분들이 계신다. 너무 고마운 분들인데, 쉽게 얘기해서 까기 위해 쓰는 건지 보면 안다”라며 동의했습니다. 김종국은 “댓글 활동 자체가 이런 채널을 운영하는 데에 많은 분들이 즐기는 포인트 중 하나”라며 “그렇지만 간혹 말 같지도 않은 얘기 하면 말 그대로 말 같지도 않구나 넘어간다. 상식적인 선이란 게 있지 않나”라고 토로했습니다.

유재석은 최근 ‘부동산의 신’이라는 루머에 휩싸여 홍역을 치러야 했습니다. 한 부동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재석 (대치동 브랜드 아파트) 이사왔다”라는 제목의 글이 퍼진 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함께 유재석의 가족이 여기에 언급됐습니다. 작성자는 “유재석 가족이 대치동의 유명 브랜드 아파트로 이사를 왔고 아들 지호는 유명 사립 중학교에 배정됐다”라고 구체적으로 밝혔고,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유재석이 이사 떡을 돌렸다”라는 후기도 쏟아졌습니다.

이에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이건 바로잡아야겠더라. 커뮤니티에서 내가 무슨 이사를 갔다고? 떡을 돌렸다고?”라며 루머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유재석은

“아니다”라면서 “이건 정정해야겠더라. 나 이사 안 갔다”라고 딱 잘라 부정했습니다.유재석은 이어 “이걸 보도자료를 내기도 그렇더라. 사적인 일이니까”라고 덧붙이며 씁쓸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 매체는 “가짜 뉴스인 것도 불쾌하지만 유재석의 영향력을 악용해 집값을 띄워보려는 루머 아니겠냐는 추측까지 더해져 볼썽사나운 꼴이 탄생했다”라고 비판에 나섰습니다.

그러면서 매체는 최초로 작성된 글에 “집값이 뭐라고 이렇게 애쓰면서까지 대치동 띄우고 주목 받게 하려고 혈안이 돼야 하는 건지”라고 달린 댓글을 함께 언급했습니다. 해당 글에서 한 누리꾼은 “인구 감소 할수록 학군지 타격이 젤 클 거라는 거 자기들이 더 잘 알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그러니 저런 짓까지. 처음에는 개인 플레이인 줄 알았더니 팀플이었다. 스스로 무덤 판 우매한 인간들”이라고 댓글을 적기도 했습니다.

매체는 “유재석은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 내 영향력이 큰 인물 중 하나”라며 “그런 그의 이름값을 악용해 집값을 올리려는 웃지못할 촌극까지 벌어진 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집값 상승을 꾀한 게 아니라 실제로 착각한 일이었다 해도 유재석이 부동산 이슈에 거듭 언급되는 건 씁쓸한 일”이라며 배우 김광규가 2020년 SBS 연예대상에서 우수상 수상소감으로 “재석이 형. 아파트 값 좀 잡아”라고 농담을 던진 것을 인용해 “김광규는 농담이었지만 이번 유재석의 대치동 이사 루머는 제법 진지했다. 유재석이 부동산의 신도 아닌데 지나치다는 조롱이 끊이지 않는 이유가 여기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