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5, 2022

“와…어쩜 캐나다로 떠나기 전 마지막까지 그럴 수 있을까…” 이휘재의 논란은 캐나다 떠나기 전 오은영 박사에게도 계속 되었었다

방송계에서도 특히 개그 프로그램들은 시대의 변화에 아주 민감한데요. 조금이라도 흐름에 따라가지 못하면 뒤쳐졌다, 구시대적이다 등의 평을 받고 도태되기 마련이죠. 과거에 큰 인기를 끌었던 개그맨들이 이제는 얼굴조차 찾아보기 어려워진 경우도 많은데요. mc 이휘재 또한 국민들의 사랑을 받다 이제는 비호감 캐릭터가 된 방송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그는 가족들과 함께 연말까지 캐나다에 머물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지인들에게는 한국에서 지금과 같은 생활을 지속하는게 고통스럽다고 얘기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또한 이휘재는 가족들과 캐나다로 떠나기 전 이휘재는 오은영 박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하는데요. ‘금쪽 상담소’에 출연하는게 어떻겠냐는 오은영의 제안을 거절하고 조용히 개인 상담을 받고 싶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합니다. 뿐만아니라 상담을 마친 이휘재는 오은영 박사에게 선을 넘은 말을 해 날카로운 직언 받기도 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과연 이들 사이에서 무슨 이야기가 오간 것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명실상부 한국을 대표 했던 국민 MC 이휘재와 그의 시련들

이휘재는 명실상부 한국을 대표하는 국민 mc였습니다. 스펀지, 세바퀴, 비타민,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 이름만 대면 아는 예능 프로들의 사회자를 맡아왔는데요. 2015년에는 KBS연예대상을 수상하며 커리어에 정점을 찍기도 했습니다.

출처 : 머니투데이

하지만 당시 가족 예능에서 아내와 아이들을 모두 방송에 노출시키는 악수를 두게 되는데요. 이휘재의 이미지가 하락함에 따라 가족들의 일상에도 어려움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 학교에서 놀림을 받거나 수근거림을 견뎌야 하는 일도 많았다고 하죠.

또 아내 문정원의 실수와 잘못들이 알려지면서 가족 모두의 이미지가 실추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는데요. 이런 저런 구설수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잘 활동하고 있는 개그맨들을 보면 본인의 능력이 뛰어나다는 공통점이 있죠. 악마의 재능으로 불릴 만큼 뛰어난 입담과 유머 감각으로 시청자들의 선택을 받아 생존해 온 건데요.

하지만 이휘재의 개그는 시대에 뒤떨어지고 무례하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평생을 몸담은 방송계에서 더 이상 자신을 불러주지 않자 이휘재는 크게 충격을 받았다고 하죠.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상실감이 커 우울증이 오는 것 같다며 가족들과 함께 캐나다로 떠나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상담 후 무례한 그의 행동과 일침을 날리는 오은영 박사

이휘재는 캐나다행에 앞서 정신과 전문의인 오은영 박사에게 진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본인에게 어떤 문제가 있고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알고 싶어 아내와 함께 오은영 의원을 방문했다고 하는데요. 이휘재는 ‘금쪽 상담소’에 출연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오은영의 제안을 질색하며 거절했다고 하죠.

시청자들이 방송에서 자신의 얼굴을 보는 걸 피로해 하는 것 같다며 한동안은 쉬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이유로 이휘재 부부는 함께 개인 병원에서 진단을 받게 된 건데요.

이날 오은영은 이휘재와 문정원에게 대중의 흐름을 이해하고 따라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시청자들이 등을 돌린 건 하나의 모습이 아니라 층간 소음이나 학원비 미납 같은 문제들이 반복되어 발생했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는데요. 평소 인터넷이나 폰조차 잘 보지 않는다고 밝힌 이휘재는 방송계에서 살아남기 굉장히 어려운 성향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지나치게 대중을 의식해 위축되는 것도 좋지 않지만 타인이 싫어하는 언행에 대해 민감하게 느끼고 행동을 자제하는 감각을 기르는 것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했죠.

하지만 이날 상담을 받고 난 뒤에도 이휘재는 무례한 우스갯소리로 오은영을 불쾌하게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그게 다인가요? 약 같은 건 안 먹어도 되나요?”라고 물으며 “환불을 받아야겠다”는 선 넘는 농담을 던졌다고 하죠.

이에 오은영은 “그런 개그 화법이 오해를 부르는 겁니다”라고 콕 집어 일침을 날렸다고 하죠.

앞으로는 모두가 재밌게 웃을 수 있는 개그만을 해주었으면 좋겠는데요. 캐나다에 오랫동안 떠나 있는 만큼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고 새롭게 재기하는 기회가 될 수 있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