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김제동이 갑자기 방송에 안나오게 된 이유 일지도…” 김제동을 향해 현실적인 말을 던지는 서장훈

김제동은 한때 유재석 강호동과 함께 손꼽힐 정도로 매끄러운 진행 실력을 갖춘 mc였는데요. 하지만 계속되는 정치적 발언과 편향적인 성향 때문에 더 이상 메인 스트림에서는 불러주지 않는 방송인이 되었습니다.

특히 청년 세대에게 대책 없는 희망과 위로를 전한다며 안 좋게 보는 시선이 많은데요. 이런 와중 서장훈이 입에 발린 소리를 하는 김제동에게 따끔한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실주의자 서장훈은 과연 김제동에게 어떤 이야기를 했던 것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김제동의 방송 태도가 논란이 된 이유

김제동은 2000년대까지만 해도 유재석 강호동의 보조로 활약하며 국민 mc의 자리를 넘보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현재는 연예계의 메인 스트림에서 멀어진 상태입니다. 네티즌들은 그의 방송 스타일이 비호감이라는 데에서 그 이유를 찾았는데요. 그의 방송 스타일이 기본적으로 설교하고 가르치는 듯한 느낌이고 청취자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또한 해결책은 제시해주지 않으면서 입에 발린 말을 한다는 비판도 있었는데요. 서장훈 또한 대중들과 비슷하게 느꼈는지 강연 중 김제동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가 비판한 김제동의 강연은 2016년 jtbc에서 방영된 김제동의 톡투유 방송이었는데요.

해당 프로그램에서 한 방청객은 20살 백수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주변에서 아무것도 안 하는 자신을 욕한다고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이에 김제동은 “분노하며 아무것도 안 하면 아무 쓸모가 없는 사람입니까?”라고 반문했습니다. 또한 사연자에게는 “그냥 그렇게 살면 된다”고 말하며 이런 모습이 보기 좋지 않냐고 다른 방청객들의 동의를 구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김제동을 비판했는데요. 취준생에게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하는 게 무슨 도움이 되냐며 그의 조언이 현실을 모르는 소리라는 지적을 가했습니다. 상대방이 듣고 싶은 말만 들려주며 현실에 안주하게끔 만든다는 이야기였죠.

서장훈이 날린 따끔하고 현실적인 한마디

반면 이후 청춘 페스티벌 연사로 참여한 서장훈은 김wp동을 겨냥한 따끔한 한마디를 던졌는데요. 그는 요새 청년들에게 괜찮다 아무것도 안 해도 된다며 무책임하게 응원하는 발언을 싫어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제동과 다르게 청년들을 각성하게끔 만드는 강연을 이어갔는데요. 서장훈은 “기성세대가 즐기라고 하는 말을 그대로 믿어서는 안 된다. tv에서도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을 보면 어떻게 저렇게 무책임한 얘기를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비판했습니다.

두 사람의 상반된 태도가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자 서장훈의 말이 좀 더 현실적으로 와닿는다는 반응이 많았는데요. 김제동은 그간 연사로 활동하며 청년들을 위해 수많은 연설을 전해왔습니다. 하지만 결혼도 하지 않은 그가 가정과 자녀 문제에 대해 특강을 하거나 회사 생활을 해본 적이 없으면서 취업 컨설팅을 하는 등 자신의 경력과 맞지 않는 활동을 해 문제가 되었는데요. 대중들은 이런 그의 강연에 도움을 받기는커녕 오히려 이질감이 든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유명인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엄청난 영향력을 가진 시대인 만큼 자신의 언행에 책임감을 느끼는 연예인들이 많은데요.
이들에 비해 김재동이 갖고 있는 자기 확신은 경계해야 할 것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서장훈의 일침처럼 요즘에 청년들에게는 근거 없고 공원 응원의 메시지보다 냉철한 조언이 필요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