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아…이봉주 괜찮아 진 줄 알았는데 안타깝기만 하네…” 다시 들려온 소식에 모두 마음속으로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연예계에도 매번 안타까운 일들이 일어나기도 하지만 우리 국민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어 줬던 스포츠 스타들에게도 가끔 좋거나 좋지 않은 소식이 들려오기도 합니다. 한때 국민 마라톤 영웅으로 한국 기록까지 가지고 있는 이봉주 선수 또한 이런 가슴 아픈 사연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데요.

과연 마라톤 선수 이봉주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국민 마라톤 선수 이봉주의 대단한 업적들

이봉주는 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은메달을 비롯해 세계 대회에서 모두 9차례나 우승했을 정도로 한국 마라톤 역사의 큰 획을 그었는데요. 그는 기량이 절정에 달했을 당시 세계 랭킹 1위까지 오르기도 했었고 그가 2000년에 수립한 2시간 7분 20초의 한국 최고 기록은 2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렇게 건강했던 이봉주는 재작년 초 갑자기 근육 긴장 이상증이라는 난치병을 만나게 되는데요.

출처 : SPOTV뉴스

이봉주는 과거 선수 시절 아침 먹고 뛰고 점심 먹고 또 뛰었습니다. 온종일 묵묵히 달리는 게 그의 삶의 전부였고 포기할 줄 모르는 뚝심으로 무려 41차례나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하기도 했는데요. 일반인이라면 일생에 한 번도 완주하기 힘든 그 긴 거리를 무려 41번이나 완주했으니 이건 그야말로 다시는 없을 대기록인 것인데요. 그는 이전까지 축구 예능 프로그램에서 무작정 천지 사방으로 뛰어다녀 봉출기몰이라는 우스운 새 별명을 얻기도했습니다.

갑자기 이봉주에게 찾아온 충격적인 난치병 소식

그렇게 활기차게 뛰던 봉다리 이봉주에게 어느 날 근육 긴장 이상증 영어로 ‘디스토니아’라는 난치병이 닥치게 됩니다. 이것은 고개를 앞으로 반쯤 숙여 어깨가 움츠러들고 등과 허리가 구부정해지는 병입니다. 이 병은 본인 의지와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근육이 비틀어지거나 비정상적인 자세를 취하는 신경질환인데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원인 불명이라는 것입니다. 그는 배 아래쪽 근육이 계속 당기는데 그래서 허리를 펴려면 힘을 줘야 하는데 그게 너무 어렵고 걸을 때 숨이 찰 뿐만 아니라 잘 때도 바로 누우면 머리가 들리기 때문에 옆으로 돌아 누워야 한다고 합니다. 게다가 근육 경련이 끊이지 않아 밤새 뒤척이며 잠을 못 잔 날도 많았다고 하는데요.

출처 : 박상돈 천안시장 페이스북

이봉주는 이런 자신이 “암흑터널에 있는 것 같고 평생 이대로 가야 한다고 생각하면 답답하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크고 작은 병원 곳곳을 가봤는데 원인을 알 수 없다고만 하고 구부정한 채 답답하고 불안하니 밖에 나가기가 두려워서
1년 넘게 집에서 주로 지내게 되면서 스스로 많이 위축되었고 속으로 많이 울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것이 선수 시절부터 지금까지 운동을 너무 많이 한 과부화가 원인이 된 것은 아닐까요. 현역 때 연습량까지 합치면 지구를 대여섯 바퀴쯤 도는 거리를 뛰었다고 하는 이봉주. 하지만 마라톤 선수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병은 아니기 때문에 달리기 때문은 아닌 것 같고 그저 스스로 몸 관리에 방심했던 부분이 쌓였다가 일순간에 터진 게 아닌가 싶다고 전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봉주는 남 탓을 하기는 커녕 불청객 난치병도 자신이 감당해야 할 몫으로 여겼습니다.

지난 9월 이봉주 선수의 모습

하지만 원인이 잡히지 않아 수술을 받고도 차도가 없고 회복이 더디기만 한 상황에는 한숨을 내쉬곤 했는데요. 짝발과 평발의 약점을 떨쳐내고 투지와 끈기의 아이콘으로 살아온 그인데도 때때로 밀려드는 좌절감과 나약한 마음을 막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끝내 오해를 풀지 못한 채 눈물로 보낸 이봉주 선수의 은인

이런 이봉주는 과거 한국 마라톤의 전설적인 조련사 장봉수 감독으로부터 독한 스파르타식 훈련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정봉수 감독은 황영주와 이봉주 등 세계적인 마라토너들을 배출하면서 대한민국 마라톤을 세계적인 수준에 올려놓은 명장입니다. 이런 정봉수 감독에게 훈련을 받던 이봉주는 항상 성실히 훈력했고 아무리 힘든 훈련도 묵묵히 해냈습니다.

마냥 착한 인상을 가지고 있는 이봉주는 다른 사람한테 싫은 소리 한 번 못하지만 한 번 아니다 싶으면 그 누구도 그의 고집을 꺾을 수 없었다고 하는데요. 그러면서 이봉주는 이후 감독과 쌓였던 갈등이 터지면서 부당한 처우에 반발하며 소속팀에서 탈퇴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 동아일보 & SBS뉴스

당시 이봉주는 후배들을 이끌고 소속팀을 뛰쳐 나와 지방 여관을 전전하며 훈련했다고 합니다. 그때 육상계에선 “이봉주는 이제 끝났다”, “이봉주가 스승 정봉수 감독을 배신했다”는 등 여러 말들이 떠돌게 됩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정봉수 감독은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게 되었고 이봉주는 정 감독의 빈소에서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해 찾아뵙고 싶었는데 이렇게 갑자기 돌아가시다니 면목이 없다. 나로 인해 건강이 악화됐다고 들었는데 정말 죄송하다 감독님은 무명인 내가 세계적인 선수가 될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해 주셨다. 감독님으로부터 배운 마라톤에 대한 집념과 열정이 아직도 가장 힘이 되고 있다”며 정 감독에게 사죄와 감사의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렇게 대한민국 육상 스포츠의 크맥을 그은 선수 이봉주 현재도 회복을 위해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부디 하루빨리 회복해서 그의 순박한 웃음을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