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5, 2022

“반말 하지마라” 임창정,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음악 감동과 갈등

배우 임창정과 뮤지컬 음악 감독과 웃픈(?) 헤프닝

배우 임창정이 뮤지컬 복귀를 준비 하면서 음향 감독인 ‘김문정’감독과 웃지 못할 헤프닝을 만들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10년 만에 뮤지컬에 복귀한 임창정의 연습모습이 방송됐다.

이때 임창정은 뮤지컬 연습을 한 후 가창 연습을 이어갔고 뒤이어 한국 뮤직컬 대표 음악 감독인 김문정 감독이 등장했다.

방송에서 김문정 감독은 “오늘 처음 임창정 씨 가창을 듣는다. 그동안은 어떻게 하는지 청취만 했다”며 기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임창정은 함께 출연한 아내 앞에서 음정을 제대로 잡지 못했고, 김문정의 표정은 점점 일그러지기 시작했다. 임창정의 불안정한 음정을 두고 김문정 감독은 “어느 부분이 느리다. 저는 창정 씨랑 음정, 박자 연습을 할 줄은 몰랐다”고 지적했고, 임창정은 멋쩍은듯 큰 웃음을 터트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260.png입니다
출처 : SBS ‘너는 내운명’

둘의 대화를 이어가던 중 김문정 감독은 갑자기 임창정에게 “창정 씨 제 나이 아세요? 근데 왜 자꾸 저한테 반말해요?”라고 일침했다. 이에 임창정은 “제가요? 저 반말한적 없다. 몇살이시냐. 저보다는 어려보인다. 누가봐도 저보다 어려보이지 않냐”고 말하며 반말에 대해 부인을 하였다.

김문정은 “제가 돼지띠다. 무슨 띠시냐”고 물었고, 임창정은 “저 소띠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문정은 “내가 누나야. 내가 누나다”라고 말했고, 이에 임창정은 “진짜요?”라며 당황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261.png입니다
출처 : SBS ‘너는 내운명’

이어 사태파악을 끝낸 임창정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90도로 인사하며 “진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