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 2024

“왜 왔어..그냥 돌아가..” 모친상 당한 이경규, 조문 온 강호동에게 던진 한 마디, 강호동이 고개를 숙일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이경규는

모친상을 당했으나, 여러 상황을 고려해 주변에 알리지 않고, 고향인 부산에서 조용히 장례를 치렀습니다.그리고 그와 함께 예능에 몸 담았던 많은 관계자들이 부산을 찾아 그를 위로했는데요.

워낙 예능계에서 오랫동안 정상의 자리를 지켜왔던 이경규다 보니, 다들 그의 모친상을 조문하기 위해 부산까지 내려갔고, 아마 그곳에는 지상파 3사의 예능 피디들이 다 모였을 것이라는 말도 있었죠.

이윤석과 윤형빈은 부산에 마련된 빈소를 3일간 지키며 이경규와 함께 했지만, 소식을 듣고 강호동과 이영자가 장례식장을 찾아왔는데, 이경규는 이들을 보자마자, “왜 왔어. 얼른 가”라고 돌려보내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깜짝 놀랐다고 하는데요. 이경규는 강호동의 정신적 지주임에 틀림없는데, 이경규는 왜 부산까지 찾아온 강호동과 이영자를 그냥 가라며 돌려보냈는지, 안타까운 사연을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경규 어머니의

발인을 마친 다음 날, 자신과 형제처럼 가까운 후배인 윤형빈, 이윤석과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는데요 이윤석과 윤영빈은 부산에 마련된 빈소를 3일간 지키며 이경규와 함께 했습니다.

이경규는 주변에 연락을 안 하고 너희 둘만 부르려고 했던 것이다면서 너희가 심부름 시키기도 좋다 그리고 스케줄도 한가하지 않냐고 특유의 농담 섞인 말로 고맙다는 말을 대신했죠. 이경규의 어머니는 생전에도 유명인 아들을 주변에 알리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이경규는 동네 사람들에게도 이야기를 안 하셨다 날 보호해주려고 그러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어머니는 내 일에 대한 동기였던 것이다며, 어머니가 연세가 드셔도 내가 티브이에서 활동하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던 마음이다 내가 일하는 것에 있어서 동기 부여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강호동은

모래판을 휘저으며 천하장사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는데, 어느 날 보니 안방극장을 웃기는 개그맨이 되어 있었죠. mbc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그를 이끈 건 이경규라는 거욱이었는데요. 규라인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아직도 이경규의 입지는 꽤 굳건한데, 이경규가 당신이 방송을 실패하면 나도 같이 옷을 벗겠다는 말에 감동을 받아 망설이던 방송을 하게 되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일하죠.

결혼식 주례까지 부탁할 만큼 이경규는 강호동의 정신적 지주임에 틀림없었습니다. 하지만 강호동이 아무리 이경규의 나무 아래서 비호를 받았더라도 특채로서의 눈칫밥과 불만은 암암리에 그를 괴롭혔을 것입니다.

말이 좋아 특채이지 특채는 곧 낙하산이기 때문인데요. 시작은 쉽지 않았지만, 그 후 그의 행보는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 꽤 순탄했습니다.

이경규는

과거 아버님 부고 기사가 나니까 너무 많이 오셔서 미안하기도 하고 이번에는 조용히 보내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는데요. 하지만 소식을 듣고 강호동과 이영자가 장례식장을 찾아왔으며 이경규는 이들을 보자마자 “왜 왔어. 지금 얼른 가”라고 했답니다.

그는 ‘미안하니까 정말로 그렇게 말했던 것이다”며 “부산이 가까운 곳도 아니고 연락도 안 했다. 그런데 갑자기 나타나서 깜짝 놀랐다”고 전했죠. 이경규는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는 뿌리가 흔들리는 것 같았는데, 어머니가 돌아가시니까 고향이 없어지는 것 같다고 하는데요.

적적함 같은 게 있고 돌아서면 생각이 난다며 하루 종일 의문인 게 또 만날 수 있을까 만나면 좋을 텐데 라며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언제나 유쾌하고 강인해 보였던 국민 mc에서 딸 앞에서는 맥을 못 추는 은근한 딸 바보의 모습까지 보여줬던 이경규가 이번에는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눈물 흘리는 한 사람의 아들로서의 모습을 보여 많은 이들을 가슴 아프게 했는데요.

이경규는 미안함을 갚을 길은 열심히 활동하고 열심히 사는 게 아닌가 싶다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면 좋아하실 것 같다고 감정을 추슬렀습니다. 이경규 씨 바람대로 오랜 세월 대중들에게 따뜻하고 행복한 웃음 안겨주는 개그맨으로 남아주시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