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3, 2024

“너는 왜 자꾸 선을 넘냐…” 유재석 방송 중에 너무 과하게 행동하는 김종국에 더 이상 못 참고 날려버린 일침

김종국은

‘런닝맨’에 출연하며 종종 폭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이런 모습들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옛날부터 김종국은 분노 캐릭터를 밀며 유재석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유재석은 김종국의 강압적인 모습을 보여주어도 “카메라 따라와!”라고 외치며 재밌게 받아주는편이었습니다. 하지만 김종국의 이런 모습은 점점 더 거세졌는데요.

이에 유재석의 행동도 달라졌습니다. 한 회차에서 노래 끝말잇기를 하던 와중에 지석진은 “여보세요 거기 누구없소~”로 끝내며 김종국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러자 김종국이

“소”자로 시작하는 노래를 부르지 못하자, 갑자기 김종국은 버럭 소리를 질렀습니다. 심지어는 삿대질까지 더해서 “너도 소해봐”라며 분위기를 어색하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유재석은 정색을 했는데요. 정색을 하고는 “아 알겠는데 왜 그렇게 화를 내”라고 물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다른 방송날, 하하가 김종국에게 “오늘은 슬리처도 안 신었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또 김종국은 “원래부터 안 신었어 아씨”라고 거칠게 이야기했는데요. 이에 하하 역시 쵸정이 급격히 안 좋아졌습니다. 결국 유재석이 나서 중재를 했는데요.

이에 하하는

이러한 김종국의 태도가 어이없었던 것인지 “아니 이게 이렇게까지 화낼 일이야?”라고 물었습니다. 하지만 김종국의 분노는 끝나지 않았는데요.

전소민이 이에 “귀가 빨개졌다”며 지적하자 이번엔 전소민에게 “너 조용히해”라며 소리쳤습니다. 그의 분노가 계속되자 유재석은 정색하고 김종국을 토닥이며 진정시켰습니다.

그러자 김종국은 갑자기 조용해졌는데요. 많은 대중들은 “그래도 김종국이 유재석 눈치 보는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실제로 유재석이

3년 연속 대한민국 영향력 1위를 달성하자 김종국은 “나도 영향력을 많이 받았지”라며 말했습니다. 그리고는 “유재석 형 눈치는 본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는데요.

유재석을 “내가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눈치보는 연예인”이라고 칭하자 이목이 집중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시청자들은 “유느님 굳굳”, “유느님 영향력 갑이지”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유재석이 있기 때문에 김종국의 분노가 선을 지킬 수 있었지 않을까 싶은데요. 그의 분노가 재미로 보일 순 있겠지만 너무 일방적인 분노는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앞으로는 그의 온화한 모습을 볼 수 있길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