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8, 2024

“너 뭐 믿고 그렇게 깝쭉 대니 진짜?” 이효리 자꾸 선넘으면서 방송하는 양세형에 결국 날려버린 놀라운 일침

개그맨 양세형은

평소에 웃기려는 목적으로 다소 발언들이 선을 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폭력적인 모습을 자주 보이며 논란이 많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는 걸스데이 혜리와 출연한 ‘신양남자쇼’에서 거칠게 머리를 내려쳤는데요. 뿐만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 ‘무한걸스’에서 신봉선을 힘으로 넘어뜨리고 암바를 걸기도 했습니다.

이런 선넘는 그의 행동이나 말들에 이효리가 제대로 된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효리는 ‘무한도전’에 출연하자, 양세형이 “향수 냄새가 확 나야 하는데 자연의 냄새가 났다”며 말했습니다.

이에 이효리는

기분 나쁜 표정을 지었는데요. 이에 유재석을 비롯한 다른 멤버들도 눈치를 봤습니다. 이효리는 겨우 표정 관리를 하고 “얘는 여기 멤버예요?”라며 양세형을 가르켰습니다.

이어 “세형씨는 몇살이예요?”라고 물으며 양세형의 나이가 어려서 그런 것 같다는 듯 말을 건넸는데요. 실제로 양세형이 33살이라고 대답하자 “역시 어리네”라고 반응했습니다.

이어서 그녀는 “눈썹 색깔이 좀 이상하다”라고 말하면서 이번에는 양세형의 외모를 지적했습니다. 이효리는 초면인데도 불구하고 양세형과 똑같이 무례하게 대했습니다.

그러자 양세형은

무척 당황한 듯 보였는데요. 이후에 안무가 김설진에게 춤을 배우는 과정에서도 “선생님 춤 추는 걸 봤는데 바로 카피를 했다”는 말을 했습니다.

이효리가 이 멘트에 “카피하지 말라고 했잖아”라며 욱하기도 했는데요. 양세형의 안무가 시작되고 이효리는 이를 지켜보다가 고개를 돌리며 “아 씨 죽여버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청자들은 “방송에서 어떻게 저런말을 하지?”, “양세형 또 선 넘는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양세형은 해당 방송뿐만 아니라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마찬가지였는데요.

모두 그가

선을 넘는 발언들을 하며 논란이 된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습니다. 재미를 위해서라기보다 그가 한 발언들은 모두 정도가 지나쳐 보였습니다.

이에 현재는 예전보다 적은 프로그램에서 얼굴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그런 말들을 하지 않아도 충분히 웃길 수 있는 개그맨이라고 생각되는데 앞으로는 달라진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