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 2024

“지금 제정신으로 그러냐..?” 방송에서 대놓고 후배들 열 받게 만든 김구라, 아무리 잘 나간다고 하지만 어떻게…

독설 발언으로 인기를 끌던 연예인

출연자들을 당황하게 만드는 솔직한 독설 발언으로 인기를 끈 김구라는 미사여구 없는 직설적인 개그를 통해 일부 마니아 시청자 층의 열렬한 지지를 받은 바 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며 상대방을 불편하게 만드는 개그의 피로감을 느끼는 시청자들이 늘어나며, 김구라식 진행에 반감을 느끼는 시청자들도 많다는데요. 한때는 신선하다는 이유로 호평을 자아냈던 그의 진행 방식이 문제되기 시작한 것 출연자의 개인 취향을 존중하지 않는 방송 태도가 전파를 타면서부터였습니다.

2013년 개그우먼 김신영이 게스트로 출연한 라디오 스타에서는 게스트들이 본인의 장난감 취미생활을 자랑하는 코너가 마련됐는데요. 김신영은 평소 자신이 아끼는 스타워즈 캐릭터 피규어를 가져와 직접 보여주면서 이 캐릭터들이 라디오 스타 mc들을 닮았다며 애정에 찬 목소리로 자랑을 이어갔죠.

남의 취향에 꼰대같이 한마디를..

하지만 김구라는 뭐가 아니꼬웠던 건지 “집에서 참 쓸데없는 짓하네요”라며 갑자기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는데요. 이어 김국진이 김신영의 레고를 만지다 날개 부분이 떨어져 당황하자 아무것도 아니야 그냥 끼우기만 하면 되는 걸 뭐라며 시종일관 김신영의 레고 수집 취미를 무시하는 발언을 지속했습니다.

여기까지는 평소 김구라의 캐릭터 범위 안에 있는 모습으로 크게 문제될 건 없었지만 이후 가수 케이윌의 자랑 순서가 되면서 문제가 발생했는데요.케이윌은 집에서부터 직접 들고 온 고가의 피규어를 공개했고 얼핏 봐도 값 비싸 보이는 비주얼에 모두의 시선이 피규어를 향한 상황. 김구라는 손을 뻗어 케규어를 만지려고 시도했지만, 케일은 도색돼 있는 작품이기 때문에 마구 만지면 안 된다고 진지하게 재지했죠.

그러나 케이윌의 말을 귓등으로도 듣지 않은 김구라는 밑을 잡으면 되는 것이라며 결국 피규어를 들어올렸고, 이 과정에서 사단이 나고 말았습니다. 피규어가 바닥에 떨어지며, 부품 자체가 본체와 분리된 것인데요. 만지지 말아달라고 신신당부했는데도 불구하고 부주의하게 이를 들어올린 김구라를 향해 분노의 감정을 숨기지 못한 케이윌. 딱 봐도 장난이 아닌 케이윌의 표정에 김구라는 급히 사과를 건넸으나, 그 이후가 문제였습니다.

사고 쳐놓고 한다는 말이..

케이윌은 화를 낸 스스로가 머쓱했는지, 그래도 김구라 씨가 떨어뜨린 건 대량 생산 제품이라 다행이다 한정판을 떨어뜨렸으면 카메라를 껐다며 상황을 나름 마무리 짓기 위한 말을 건넸는데, 피해를 입은 당사자가 다행이라고 말했다고 해서 진짜 다행이라고 생각했던 걸까요?

눈치를 말아먹은 김구라는 그나마 내가 잘 떨어뜨렸네라며 굳이 하지 않아도 될 말을 덧붙여, 케이윌은 물론 시청자들의 뒷목을 잡게 만들었습니다. 이어 김구다가 떨어뜨린 장난감에서 불이 제대로 들어오지 않고 깜빡거리는 걸 본 케이윌이 다시 한 번 화를 내다, 이번엔 내가 하나 사줄게요 라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인 김구라.

타인의 취향과 취미를 하찮게 취급하고, 자신은 전혀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과 말투로 방송에 출연한 게스트들의 짜증을 유발. 김구라의 진행 태도에 피규어 덕후들은 물론 평범한 일반 시청자들까지 분노했는데요. 이후 해당 방송의 여파가 컸는지 자신을 향한 네티즌들이 비난이 좀처럼 멈추지 않자 김구라는 보름 뒤 라디오 스타 방송 시작과 동시에 사과 멘트를 전하기도 했는데요.

지난 2020년에는 아들 김동현과 함께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 작가가 자신과 아버지가 찍은 사진을 잃어버린 일화를 언급한 피규어 덕후들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했다고 또 한 번 사과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새로운 세대가 문화를 주도하는 주류로 자리 잡으면 이전까지 주류였던 9세대들이 옆으로 밀려나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자신은 그대로인데 세상이 변하는 게 아쉬울 수 있겠지만, 그 흐름을 받아들이지 않고 고집스럽게 과거의 모습을 놓지 않는 건 꼰대이자 고인물로 향하는 지름길이 아닐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