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9, 2024

“내 생일 파티도 참석 안 하더니..” 혜리, 류준열 한소희 하와이 데이트 사진 공개되자 오열 하며 결국..

결론적으로

이야기하자면, 그 사건은 크게 흥미로워 보이지 않았다. 이 모든 일은 한 장의 사진으로 요약될 수 있었다: 한소희는 식사보다는 핸드폰에 더 많은 관심을 보였고, 류준열은 조용히 식사만을 계속했다. 하지만 이 단순한 장면 뒤에는 복잡한 이야기가 숨어 있었다.

‘디스패치’의 기자들은 하와이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들의 목적은 명확했으나, 상황은 예상치 못하게 급변했다. 여행의 시작부터, 이들 앞에 펼쳐진 것은 <재미있다>에서 <환승이다>로, 다시 <반격한다>에 이르기까지 감정의 롤러코스터였다. ‘미안하다’와 ‘시작하자’는 말이 오가며, 감정의 파도는 끊임없이 치솟았다.

특히 ‘디스패치’는 한소희와 류준열의 첫 데이트를 포착했다. 그들의 열애가 공식적으로 확인된 지 하루 만에 이뤄진 일이었다. 그러나 이들의 모습은 우리가 예상했던 로맨틱한 데이트와는 거리가 멀었다. 한소희는 대중의 시선을 의식하며 핸드폰을 놓지 못했고, 류준열은 그런 그녀를 조용히 바라보기만 했다. 이 장면은 단순히 ‘재미없어 보인다’는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복잡한 감정의 교차로를 보여줬다.

둘은 하와이의

아름다운 풍경을 누릴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각자의 생각에 잠겨 있는 듯했다. 한소희는 걸으면서도 땅만 바라보았고, 류준열은 걸으면서도 고개를 들지 않았다. 이러한 모습은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던 류준열과 혜리의 이야기와 교차되며 더욱 복잡한 감정선을 형성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류준열과 혜리는 지난해 6월 이후로 관계가 소원해졌다고 한다. 심지어 류준열은 혜리의 생일 파티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그들의 친구는 “원래 두 사람은 연애사를 공유하지 않는다. 하지만 평소 수시로 연락하던 그들이 점차 연락 빈도가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이러한 변화는 둘 사이에 이상 기류가 흐르고 있음을 암시했다.

하지만, 그들의 관계는 7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지속되었다. 이별을 맞이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던 그들은 여름과 가을을 지나며 거의 연락도, 만남도 없이 지냈다. 그리고 두 사람이 진정으로 이별을 결심한 것은 11월 초였다. 이는 7년간의 사랑에 마침표를 찍는 순간이었다.

이후 류준열은

한소희와 처음으로 인사를 나눈 11월 15일 사진 전시회에서 새로운 시작을 맞이했다. 한소희를 이끈 것은 바로 사진작가 박예은이었는데, 그는 한소희와 절친이자 류준열과도 잘 아는 사이였다. 혜리에게는 이 모든 상황이 배신감으로 느껴질 수 있으며, 한소희에게도 상황은 황당할 수 있었다. 처음 만났을 때 사랑에 빠진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류준열 역시 새로운 사랑을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복잡한 감정을 갖게 되었다.

그러나 이 모든 상황을 통틀어, 류준열과 한소희는 하와이에서의 시작이 환영받지 못했음을 알게 되었다. 사랑은 죄가 아니지만, 그들은 죄인처럼 대중의 반응을 살펴야 했다. 실제로 그들과 한소희의 친구는 식사를 서둘러 마치고 자리를 떴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 내내, 분위기는 어두웠다. 한소희의 친구는 그녀를 위로했고, 류준열은 조금 떨어져 걸었다.

류준열은 분노와 비통함, 억울함을 느꼈을 것이다. 한소희도 마찬가지로 속상함을 느꼈을 것이다. 이제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싸움이 아닌 사랑을 시작하는 것이다. 류준열이 한국으로 돌아간 날, 그의 발걸음은 무거워 보였다. 서울에서 그들은 폰이 아닌 서로만을 바라보기를, 따로가 아닌 함께 걷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