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아니…처음 봤을 때 어땠길래 이준기가 그렇게 까지 놀랬을까…” 아이유 실제로 처음 만났을 때 당황할 수 밖에 없었던 진짜 이유

인기 드라마를 보다 보면 시청자로서 감정이입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기 마련인데요. 가끔은 응원하는 드라마 속 캐릭터들이 현실에서도 이루어지길 바라는 경우가 생기기도 합니다. 때문에 드라마 속 주연들의 러브라인이 현실에서도 이루어지길 바라는 팬들이 많이 있는데요. 특히 두 배우의 외모와 성격이 잘 맞을수록 팬들의 바람은 더욱 커지기 마련입니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 함께 출연한 아이유와 이준기가 가장 대표적인 예시라고 할 수 있는데요. 과거 한 방송에서 이준기가 드라마 촬영 당시 아이유의 첫 인상에 대해 밝혀 많은 팬들의 주목을 받았는데요.

이준기는 아이유의 실물을 처음 보고 어떤 생각을 했던 걸까요.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이유의 연기를 높게 평가했던 이준기의 말들

날카롭게 찢어진 눈매로 차가움과 따뜻함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이준기는 영화 <왕의 남자>에서 ‘공길’ 역을 맡아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죠. 이후에도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계속해서 발전해 나가는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서 인정받았는데요.

출처 :SBS ‘달의연인-보보심경 려’

특히 과거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 출연한 이준기는 고려 태조의 4황자이며 후에 광종으로 직위하는 ‘왕소’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 평단과 대중의 많은 찬사를 받았습니다. 이때 상대 배역과 선보인 로맨스가 아직까지 회자될 정도로 큰 반향을 일으킨 적이 있는데요. 여기서 상대 배역은 바로 아이유였습니다.

이후 이준기는 각종 인터뷰와 예능에 출연할 때마다 아이유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는 한 방송에서 ‘아이유가 맡은 역할을 잘 소화해냈냐?’라는 질문에 ‘너무 잘했다’라고 운을 떼며 그녀가 연기에 기울인 노력을 극찬하기도 했죠. 이날 이준기는 아이유를 감독에 빗대어 표현할 만큼 그녀가 수동적인 연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프로듀서의 입장이 되어 촬영장 전체의 분위기를 파악하며 연기한다고 말했는데요. 이는 배우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칭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이유의 실물을 처음 봤던 이준기가 놀랐던 이유

실제로 이준기는 아이유의 오랜 팬으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이준기는 아이유가 가수인 탓에 함께 호흡을 맞출 기회가 적은 현실을 안타까워 했다고 하는데요. 그는 ‘드라마 촬영장에서 처음 아이유를 본 순간이 잊히지 않는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화면으로 보던 것보다 훨씬 예쁘고 역할과도 잘 어울려서 놀랐다’, ‘아이유를 처음 본 순간 이 드라마 잘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죠.

출처 : 이준기 SNS

팬으로서 영상으로만 접했던 그녀를 실제로 눈 앞에서 본 순간 얼마나 떨렸을지 가늠이 되지 않는데요.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방영한 지 꽤 된 작품이지만 오랫동안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기가 뜨거웠었습니다. 배우들의 호연은 물론 촬영장 비하인드 스토리도 끊임없이 유튜브에 올라오곤 했었는데요. 두 사람은 오디오쇼에서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시즌 2 제작에 대한 의견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아이유는 이날 생일을 맞은 이준기를 축하해주기 위해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했고 팬들의 질문에 답해주는 시간을 가졌죠.
‘만약 달의 연인 시즌 2에서 만날 수 있다면 출연할 거냐’라는 한 네티즌의 질문을 들은 이준기는 ‘함께했던 배우들이 너무 다 잘 되어서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대답하며 높아진 개런티를 의식하는 발언을 했는데요.

아이유는 망설임 없이 ‘출연진들 모두 시즌 2 생각이 있지 않을까 싶어요’, ‘저희가 찍을 때 너무 좋았잖아요’, ‘재밌게 만든 작품이고 아직까지도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으니까’ 라고 거침없이 대답했죠. 이준기는 자신도 그렇게 말하고 싶었지만 아이유의 반응이 좋지 않을까 봐 말하지 못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아름다운 외모와 독특한 매력으로 지금까지도 왕성한 활동을 펼쳐가고 있는 이준기 아이유와 함께 스크린에서 다시 한 번 좋은 케미를 보여줄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진심으로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