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하…송가인 그동안 마음 고생 엄청 했겠구나…” 송가인이 방송에 나오지 못했던 충격적인 이유

여자 트로트 가수로는 최정상에 있다고 할 수 있는 송가인은 TV조선 경연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하고도 정작 본인을 대중에 알리게 해준 tv조선에서는 출연을 할 수가 없었는데요.

2019년 미스트롯에 출연해 진에 오르며 트로트 오디션 지원자들의 워너비로 불리는 송가인이지만 정작 tv조선은 자신들이 만들어낸 스타 송가인을 활용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미스트롯의 미스터트롯 우승자 임영웅이 특별 마스터로 출연한 것과 비교되는 모습인데요. 이에 따라 송가인과 tv조선 불화와 관련한 소문은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과연 송가인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한번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송가인이 tv 조선 방송에서 하차했던 공식적인 이유

tv조선과 송가인의 갈라진 관계는 언제부터였을까요. 처음 둘의 관계가 틀어지기 시작한 것은 2019년 5월 그녀가 경연에서 우승하고 난 뒤부터라고 합니다. 그녀는 2019년 미스트롯에 출연해 진에 오르며 미스트롯2 오디션 지원자들의 워너비로 불렸죠. 미스터트롯 같은 경우 탑세븐 모두 인기가 많지만 미스트롯은 오로지 그녀만 두드러지는 활약을 보여주었고 인기를 얻었는데요. tv조선은 송가인의 인기를 자사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자 했고 <아내의 맛> <뽕따러가세> 등 tv조선 프로그램에 송가인을 출연시켰죠.

출처 : 연합뉴스

하지만 얼마 안 가 송가인은 tv조선의 두 프로그램에서 동시에 하차합니다. 1회분 촬영에 10시간 이상씩 걸리는 일정 등이 송가인에게 급격한 피로로 쌓였고 그 때문에 건강상의 문제로 송가인 측이 제작진의 하차를 요청했다는 게 공식적인 설명이었습니다.

<더팩트> 보도로 알려진 송가인과 tv 조선 계약 내용

사실 이러한 갈등은 시작에 불과했는데요. 진짜 갈등은 송가인의 콘서트 중계권으로 표면화됐습니다. 송가인 측 소속사인 포켓돌 스튜디오는 tv조선을 통해 ‘송가인 콘서트가 90분 특집 쇼로 방송된다’고 밝혔지만 tv조선은 ‘확정된 사항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고 결국 콘서트는 mbc에서 단독 중계했습니다.

출처 : 중앙일보

수익금 배분 문제도 터졌는데 우승 후 포켓돌 스튜디오와 계약한 송가인은 한 번 행사를 뛸 때마다 2천만 원을 받을 정도로 러브콜이 폭주했죠. 하지만 이 중 25%는 tv조선이 가져가는 구조의 계약을 했다는 사실이 <더팩트> 보도로 알려졌습니다.

송가인 뿐 아니라 미스트롯 탑5에 오른 정미애, 홍자, 정다경도 똑같이 해당되는 내용이었는데 이를 놓고 tv조선이 송가인에게 숟가락을 얹었다는 비판이 일었죠. tv조선 측은 ‘방송 전 출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밝혔지만 보도 직후 tv조선과 송가인의 관계는 서로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얘기까지 나왔습니다.

tv조선과 송가인 소속사와의 입장 차이

하지만 업계에서는 단순히 송가인과 tv조선 간의 갈등으로만 봐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아 얘기하는데요. 송가인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김광수 mbk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티비조선 간 불화가 결국 궁극적으로 티비조선에서 송가인을 볼 수 없게 만든 갈등의 본질이라는 설명입니다.

tv조선은 미스트롯 론칭 당시 mbk 엔터테인먼트와 포켓돌 스튜디오 등에서 투자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죠. 포켓돌 스튜디오는 mbk 김광수 대표가 운영하는 자회사인데요. 프로그램이 대박 났을 때만 해도 둘의 관계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김광수 대표가 외주 제작사에서 송가인과 홍자, 정다경 등 미스트롯 인기 열풍의 주인공들과 대거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면서 관계가 틀어지기 시작했는데요. 송가인을 공중파 등 타 방송에 출연시키고 행사를 잡으려는 소속사와 tv조선 중심으로 스케줄을 짤 것을 요구하는 방송사가 서로 입장이 엇갈렸습니다.

트로트 열풍이 시작되면서 tv조선은 송가인을 자사 예능 프로그램에 집중적으로 출연시키고자 했고 한 번에 수천만 원을 받을 수 있는 행사를 중심으로 일정을 잡아 최대한 수익을 내려 했던 김광수 대표와 입장이 서로 달랐다는 얘기인데요.

내용을 잘 아는 방송업계 관계자는 “tv조선과 김광수 대표는 트로트 열풍을 만든 장본인이다. 헌데 그 성과로 볼 수 있는 송가인이라는 스타를 활용하는 데는 서로 입장 차이를 보였다”며 결국 갈등 끝에 tv조선은 트로트 열풍을 열었다는 성과만, 김광수 대표는 송가인이라는 스타만 확고한 셈이라고 평가했죠.

다시 tv조선으로 돌아오게 된 송가인 그리고 서혜진pd

한편 송가인은 다시 tv조선으로 돌아왔습니다. 9월 7일 tv조선 추석 특집 송가인 2022 전국 투어 콘서트가 방송됐고 하반기에 있을 미스터 트로트와 새로 온 트로트 예능으로 복귀를 알렸죠.

당시 tv조선 제작국장이었던 서혜진 pd와의 갈등이 기정사실화되면서 tv조선 출연을 거부했었는데요. 하지만 tv조선은 서혜진 pd가 떠나기 무섭게 송가인을 중심으로 한 특집을 기획했습니다.

출처 : 스타투데이

서혜진 pd는 2019년에 <내일은 미스트롯> 2020년에 <내일은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터>를 연달아 히트시키며 명실상부 tv조선의 간판 피디로 올라섰고 이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tv조선 제작본부장으로 승진했었죠. tv 시청률이 전체적으로 하향 평준화되고 있는 2020년대 5070 연령대를 공략하는데 성공의 시청률 30%대 성적을 내고 있는 신화적 인물입니다.

현재 김광수 대표를 필두로 한 tv조선 미스터 트로트와 서혜진 pd가 필두로 나선 mbn 불타는 트롯맨이 정면 승부를 예고한 상황입니다.

어쨌든 그녀의 sns 대문에 걸린 ‘내가 좋은 사람이 되어 내게 좋은 사람이 오도록’이라는 글귀처럼 그녀에게 언제나 좋은 사람이 넘쳐났으면 좋겠는데요. 송가인은 자고나니 스타가 됐고 휘발성인 줄 알았던 그 스타는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지속성까지 장착한 채 현재 오늘까지도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죠.

이제는 송가인이 신드롬을 넘어서 전설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하며 그녀의 앞날에 꽃길만 가득하기를 저 역시 끝까지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