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아무리 신인 후배라고 하지만 해도 너무하긴 했었네…”유이가 신인 배우의 무개념 행동에 결국 터져서 참교육 하게 된 이유

데뷔한 지 얼마 안 된 신인 배우라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고 싶은 욕심이 클 텐데요. 하지만 그 정도가 너무 지나쳐서 타인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되겠죠. 그런데 최근 기자회견 자리에서 경솔한 행동을 하며 물의를 빚은 배우가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2012년 단편 영화 여름방학으로 데뷔한 배우 이수경입니다.

이 일이 화제가 된 것은 에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이수경에게 한 사이다 행동 때문입니다. <데릴 남편 오작두>, <하나뿐인 내 편> 등 여러 작품들을 연이어 성공하면서 배우로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유이.

대체 무슨 이유 때문에 그녀가 후배 배우를 제지하는 일이 생긴 걸까요.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공식 기자회견에서 무성의한 태도를 보여줬던 이수경

드라마 기자회견은 오랜 시간 공들여 만든 작품을 대중에게 소개하는 중요한 행사입니다. 배우라면 당연히 기자회견의 중요성을 알고 성실하게 행사에 임하는데요.

배우 이수경의 태도는 조금 달랐다고 합니다. 사회자 신영일의 질문에 연신 횡설수설하고 무성의한 태도로 답변을 한 것인데요. 애교를 보여달라는 부탁에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가 이어지자 놀랐다며 괴성을 지르기도 했습니다. 이 정도는 기자회견 자리의 부담감 때문에 떨려서 그런 것이라고 볼 수도 있겠죠.

하지만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함께 작품에 참여한 최우식에 대해 “캐릭터가 호구 같고, 그냥 호구의 모습도 있는 것 같다” 라는 망언을 한 것인데요. “그냥 처음 봤을 때부터 호구 같았다”라며 최우식이 민망해 하는 반응에도 개의치 않고 무리한 언급을 이어나갔습니다.

여기에 대해 누리꾼들은 아무리 장난이라고는 해도 로를 지나쳤다는 의견이 많았는데요. 이 외에도 “저때 이수경은 꼭 약에 취한 사람 같다”, ‘왜 저런 말을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 “공식 석상에서 할 말은 아닌데” 등의 반응이 있었습니다.

후배의 무개념 행동에 참다가 결국 터져버린 유이

또한 취재진이 영화 <오늘의 연애>와 비교하는 질문을 던졌을 때 이수경은 “우리 드라마가 오늘의 연애보다 재밌다”라는 말을 하고서는 “하지만 그 영화는 보지 못했다” 라는 앞뒤가 맞지 않는 답변을 하며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출처 : 엑스스포츠


이러한 이수경의 장난스러운 태도는 유이가 답변을 할 때도 이어졌습니다.유이가 시청률 공약으로 “이수경과 함께 춤을 추겠다”고 밝혔을 때 입을 삐죽거리는 행동을 하고 기자회견에서 유희가 말을 하는 도중에 팔로 엑스자를 그리는 등 보는 이들을 의아하게 만드는 반응을 했던 겁니다.

이를 지켜보는 최우식, 임슬옹 등 다른 배우들의 표정도 좋지만은 않았습니다. 이런 당황스러운 상황이 극에 치달은 것은 사회자가 이수경에게 가장 친한 배우를 물어보았을 때였는데요. 이수경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가 아닌 엄마, 아빠 역할 배우분들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속상함을 느낀 유이가 “1월 1일날 촬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촬영장에 나가 이수경과 함께 있었다. 심지어 제가 밥을 사줬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출처 : 세계일보

그러나 이수경은 “언니가 새해 2주 전부터 함께 해야 한다고 했다”라는 말을 하며 반박했습니다. 이에 유이는 이런 기싸움이 지속되면 기자회견 분위기를 망칠 수도 있다고 판단한 것인지 이수경에게 “마이크 내려놓으시죠”라고 말을 하며 그녀를 제지했습니다.

출처 : tv리포트

이러한 기자회견 영상을 본 네티즌들의 의견은 분분했는데요. 하지만 “유의가 많이 이해된다”, “진짜 많이 참아줬다는 생각이 든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이수경은 최근 한 인터뷰에서 이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태도 논란에 대한 질문에 “그땐 날 잡아줄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 연습생이었던 적도 없고 듣고 배울 시간이 부족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자신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선배들을 많이 만나며 배우고 있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는데요.

비가 온 뒤 땅은 더 단단하게 굳어지기 마련이죠. 사람은 누구나 다 실수를 하고 그 실수를 바탕으로 성장합니다. 이수경은 이 사건 이후로 별다른 태도 논란을 빚지 않고 있습니다. 앞으로 유이와 이수경 배우 모두 사건 사고 없이 쭉 좋은 연기 활동을 보여주기를 바라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