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아…감우성이 방송 활동을 못 하고 있는 이유가 있었구나…” 감우성이 방송계에서 사라진 이유와 스태프의 충격적인 폭로

학벌이 전부는 아니지만 어떤 사람이 왠지 에스대 혹은 와이대를 나왔다는 얘기를 들으면 달라 보이는 느낌이 드는 게 사실입니다. 특히 김태희 씨를 비롯해서 연예계에 서울대를 나온 분들에게는 굉장히 지적인 이미지가 따라다니는데요. 그중 대표적으로 배우 감우성 씨 또한 서울대 미대 출신이면서도 감성 멜로의 장인으로 수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죠.

그런데 최근 그가 활동 중단을 하게 된 후 언제 다시 컴백할지 모르는 곤란한 상황을 겪고 있습니다.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우성의 연예계 데뷔와 탄탄대로의 필모그래피


1991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감우성 씨는 청춘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에 출연하며 서서히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특히 서울대 미대 출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신인 시절부터 더 주목을 받았는데요. 깔끔한 외모에 지적인 이미지까지 지닌 그에게 많은 시청자들은 호감을 보였습니다.

그러던 중 그가 선풍적인 인기를 얻게 된 작품을 만나게 되는데 바로 1999년 채림 씨와 함께 출연한 드라마 <사랑의 당신>을 이었습니다. 그렇게 스타덤에 오른 그는 주로 드라마에만 계속 출연해 오다가 2002년 데뷔 11년 만에 <결혼은 미친 짓이다>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하게 됩니다.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그렇게 영화계에서 입지를 다진 그는 2005년 이준익 감독의 왕의 남자를 통해 급기야 천만 배우의 반열에 올라서는데요.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섬세한 그의 연기는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고 43회 대종상 영화제 나무 주연상까지 수상하게 되죠.

그리고 2006년엔 지금까지도 명작으로 손꼽히는 드라마 <연애시대>를 통해 감성 멜로의 진수를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2018년 김선화 씨와 출연한 키스 먼저 할까요를 통해 깊은 감정 연기로 40대의 사랑을 그려내며 결국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까지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뜻하지 않게 찾아온 감우성의 방송 활동 위기

이처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톱 배우로 탄탄대로를 달려온 감우성 씨는 <근초고왕>을 찍으며 갑자기 인성 논란이 불거지게 됩니다. 2010년 9월 감우성 씨는 촬영을 진행하며 당시 조연출이던 임 모 pd와 스케줄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서로 폭행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고 알려졌는데요. 이 사건 이후 임 pd는 <근초고왕> 조연출에서 하차했습니다.

출처 : 스타뉴스

그런데 2011년 1월에도 감우성 씨는 보조 출연자를 비롯해 촬영 스텝 등 150여 명이 있는 촬영 현장에서 조연출이던 김신일 pd에게 연기에 방해된다며 어떤 막말까지 했다고 하는데요. 이에 <근초고왕> 제작 pd들은 결의문을 통해 “감우성 씨 때문에 현장에 있던 연출 조연출 뿐만 아니라 촬영 감독 조명 감독 이하 모든 스태프들이 심한 모욕감을 느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계속 논란이 되자 결국 스태프들은 감우성 씨에게 공개적으로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결국 감우성 씨는 제작진에게 사과를 전하며 앙금을 풀고 사건을 마무리했죠. 이처럼 감우성 씨는 <근초고왕>을 통해 폭언 폭행 막말 등의 논란에 휩싸이며 평소 젠틀하고 감성적인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사건의 주인공이 되고 말았습니다.

다른 스태프의 뜻 밖의 폭로 “감우성 씨는 어쩌면 피해자”

그런데 이와 관련하여 반대되는 폭로가 등장했습니다. <근초고왕>의 한 보조 출연자가 촬영 현장의 이야기를 전했는데요.
“당시 보조 출연자들에게 물에 들어가는 신이 없다고 속여놓고 더러운 물에 빠지게 만들어서 피부병에 걸렸을 뿐 아니라,
한여름에 500명이 넘는 보조 출연자들에게 물 한 병도 주지 않았습니다”
라며 <근초고왕> 스태프들의 배려 없는 행동들을 폭로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알기로는 감우성 씨가 사람들한테 잘했는데 스태프 때문에 열 받아서 조연출과 한 판 했던 겁니다. <근초고왕> 연출자가 정말 너무했죠. 추운 겨울에 현장에 800명 넘는 인원을 다 모아놓고 덜덜덜 떨고 있는데 불 한 번 피워주지 않고 핫팩 하나도 주지 않았어요. 그 추운 겨울날 너무하더군요”라고 생생하게 현장 상황을 전했는데요. 게다가 덧붙인 이야기는 “그때 감우성 씨한테 감독이랑 스태프들이 먼저 시비 걸었어요. 또 주몽 역할로 나오신 이덕화 선생님은 ‘늙은이 잡네 아이고…’라면서 무척 힘들어하는 모습을 제가 직접 봤습니다. 즉 근초고왕 스태프들이 출연자들을 다 지치게 만들었습니다. 현장에서 본 사람들과 현장에서 일했던 사람들은 감우성 씨가 왜 그렇게 나왔는지 그 이유를 다 알고 충분히 이해합니다”라고 증언까지 했는데요.

벌써 근초고항 논란이 터진 지 10년이 넘었지만 사실 당시 논란에 휩싸였던 감우성 씨는 끝까지 그 어떤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침묵을 지켰었죠. 아마도 보조 출연자의 폭로처럼 감우성 씨가 현장에서 그토록 화가 난 행동을 할 수밖에 없었던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월드컵 배우 감우성, 방송 활동을 하지 않는 이유

그런데 감우성 씨가 앞으로 드라마의 모습을 드러내기 힘들게 된 더 큰 논란이 최근에 발생했습니다. 2002년 현정아 사랑해, 2006년 연애시대, 2010년 근초고왕, 2014년 내생애 봄날, 2018년 키스 먼저 할까요 등 감우성 씨가 드라마에 출연한 시기에는 놀라운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월드컵이 열리는 해라는 것이죠.

우연의 일치인지 아니면 의도적인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그는 월드컵이 열리는 에는 반드시 드라마에 출연하여 월드컵 배우라는 닉네임이 붙었는데요. 그래서 그의 많은 팬들도 월드컵 시기에 맞춰 4년마다 감우성의 멜로 연기를 기대하며 기다려 왔습니다. 그런데 그런 월드컵 배우 감우성 씨가 어찌된 영문인지 올해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데 작품에 출연한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대체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작년에 출연했던 사극 <조선 구마사>때문인데요. 극중에서 월병과 만두, 피단 등 중국식 소품을 등장시켜 동북공정 의혹을 받는가 하면 조선건국사 왜곡까지 등장하며 드라마에 대한 논란이 너무나 커졌는데요. 이에 대한 감우성 씨의 초반 대처도 문제였습니다. sns에 올라온 많은 사람들의 지적과 비판 글들은 모두 삭제하고 오로지 응원 글만 남겨놓은 것이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결국 여론의 뭇매에 조선구마사는 방송 단 2회로 종영되었고 감우성 씨는 “조선구마사에 출연한 배우이자 제작진의 일원으로서 시청자들을 포함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더욱이 대중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배우로서 보다 심도 있게 헤아리지 못해 실망감을 안겨드린 점 역시 송구스러운 마음입니다” 라며 사과를 전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하지만 그 이후에도 많은 이들의 질타가 쏟아졌죠. 서울대까지 나와서 역사 인식이 없었던 거냐며 감우성 씨에 대한 실망이 끊이지 않았는데요. 게다가 방송 2회 만에 종영을 했으니 월드컵 배우라는 명성에 완전히 금이 가고 말았습니다.

과연 그가 또 언제 작품을 할 수 있을지 현재로선 가늠조차 안 되는데요. 어쩌면 드라마에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부디 그가 훌훌 털고 좋은 작품으로 돌아오길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