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김종민이 저렇게 할 정도면 말 다했지…”과거를 숨기고 방송 활동 하고 있는 여가수에 김종민이 날린 일침

항상 사건 사고가 끊기질 않고 있는 연예계에는 우리가 잘 알지 못하고 용서받을 수 없는 일에 연루된 인물들이 가장 빠르게 복귀하는 곳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각종 음주운전 사기 도박 전과가 있는 이들이 뻔뻔하게 방송에 얼굴을 비추는 행태에 최근 누리꾼들은 이를 지적하고 있지만 어느정도의 자숙 기간만 지나면 자연스레 복귀하게 되는 곳이기도 하죠.

최근에도 자신의 아이, 남편과 함께 방송에 등장한 이 여가수 역시 충격적인 과거를 숨기고 있었는데요. 이런 그녀를 향해 가수 김종민 씨가 놀라운 행동을 보였습니다.

과연 무슨 일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강변가요제 출신, 탑급 보컬트레이너 박선주

1989년 제10회 강변가요제에서 ‘귀로’를 듣고 나와 은상을 받은 뒤 정식으로 데뷔한 싱어송 라이터 겸 보컬 트레이너 박선주 씨. 가수 김범수 씨 윤창열 씨 윤미래 씨 sg 워너비 동방신기 등 국내에서 내로라 하는가 가수들은 물론 이병헌 씨 원빈 씨 등 톱 배우들까지 전담한 보컬 선생님으로도 유명한데요.

특유의 거침없는 독설과 인상 때문인지 많은 스타들은 그녀에게 “노래를 배우다 눈물을 보일 정도로 무서워했다”며 ‘호랑이 선생님’이란 별명을 붙여주었죠. 덕분에 다양한 노래 경영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으로 등장하기도 했는데요.

출처 : sbs 연예뉴스

하지만 자신의 제자 출신인 참가자에게는 한없이 후한 점수를 주고 다른 참가자들에게 호평을 남기는 행동으로 심사위원 자격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작은 선물과 함께 일침을 날린 김종민

그룹 코요테 출신 가수 김종민 씨 역시 박선주 씨에게 노래를 배운 적이 있었는데요. 박선주 씨의 남편인 셰프 강레오 씨를 만난 김종민 씨는 “노래 배우러 갔는데 뭐라고 하셔서 울면서 그 다음부턴 안 나갔다. 너무 무서워서” 라며 박선주 씨와의 인연을 언급했죠.

출처 :sbs ‘미운 우리 새끼’

흥미로운 사실은 강레오 씨 역시 후배들을 가르칠 때 무서운 성격이라 언급한 적이 있다는 것인데요. 가수 김범수 씨 역시 “박선주가 너무 무서워 연습실을 청소할 때 위험한 물건을 다 치워놨을 정도”라는 이야기로 그녀의 성격을 짐작케 한 바 있는데요.

하지만 박선주 씨는 “센 언니 이미지가 김범수 씨의 폭로로 굳어진 것 같다”며 자신은 연습 중 리듬을 맞추다 ‘그건 아니지’라며 화를 내며 컵을 내려놓다 깨졌고 오히려 다친 건 자신이었다”며 해명한 바 있죠. 이후 박선주 씨는 김종민 씨와 관련한 질문에도 “그 당시 박선주를 무서워했던 것 같다. 지금의 박선주라면 안 도망갔을 텐데 당시 박선주가 문제가 있어 한참 날카로웠을 때다” 라고 회상했습니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물론 예민한 시기엔 누구에게나 친절하기 쉽지 않지만 누리꾼들은 성격 좋기로 유명한 김종민 씨가 도망갈 정도면 그 수준이 대단했을 것이라고 예측했는데요. 박선주 씨는 해당 일화가 관심을 받자 “김종민 씨가 당시 가수 생활을 할 생각이 없었고, 카센터를 하고 싶어 했다”며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김종민 씨는 박선주 씨와 재회해 뜻밖의 선물을 전달했는데요. 하얀색 아이섀도우와 함께 “화장 좀 진하게 하지 말아달라 무섭다”라며 재치 있는 메시지를 함께 전했다고 합니다.

누리꾼들은 김종민 다운 선물이네라는 반응을 보이는 한편 실제로 박선주 씨가 얼마나 무서운 선생님이었는지 체감할 수 있는 일침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오은영 박사도 칭찬한 육아의 고수 박선주

사실 박선주 씨를 거쳐간 수많은 제자들이 이미 그 실력을 인정받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만큼 그녀의 수업 방식에 대해 일방적으로 비판할 수 없을텐데요. 게다가 방송에서 비춰진 박선주 씨의 육아 스킬은 전문가인 오은영 박사가 완벽하다 언급할 정도였으니 자녀를 키워내고 가르치는 데 있어 전문성이 떨어진다고 보긴 어려웠습니다.

출처 : jtbc

물론 박선주 씨는 남편 강레오 씨와 부부가 각자 자유와 행복을 존중해 대부분의 시간을 떨어져 지내다 보니 두 사람의 시간이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받기도 했는데요. 그럼에도 두 사람은 아이와 교감하려 노력하고, 둘 사이의 관계 역시 방송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잉꼬부부는 아니었지만 솔직하고 담백한 관계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은 바 있죠.

대중들이 잘 모르는 그녀의 과거

하지만 놀랍게도 박선주 씨가 ‘호랑이 선생님’이라는 이유만으로 비판을 받은 것은 아닙니다. 박선주 씨에겐 ‘범죄의 여왕’이란 별명이 있을 정도로 그녀는 과거 여러 사건에 연루되어 논란이 되었죠.

2005년엔 음주운전으로 벌점이 초과되어 면허를 취소당했는데요. 과거 박선주 씨는 강변 가요제에 나간 이유가 “술 마실 돈이 없어 상금을 타려고 나갔다”고 밝혔을 만큼 술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또 자신은 술을 정말 좋아하는데 술을 마시면 뛰어다닌다며 이를 본 남편 강레오 씨가 자신을 ‘총총이’라는 애칭으로 부른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출처 :kbs

하지만 그녀의 선 넘는 행동은 계속되었는데요. 2008년엔 업타운 멤버였던 스티브 킴 씨와 불미스러운 일로 불구속 입건, 2009년에는 운전면허 없이 승용차를 운전하다 불구속 입건이 되었죠. 불미스러운 일로 그녀는 2008년 mbc로부터 출연금지를 당했지만 <나는 가수다>에 섭외된 바비킴 씨를 돕기 위한 편곡자로 투입되어 결국 출연금지 처분은 해제되었습니다.

사실 이러한 조치는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었고 함께 출연 금지 처분을 받은 스티브 킴 씨는 여전히 출연 금지 명단에 포함되어 있죠. 이러한 사실이 공개되며 누리꾼들은 대체 어떤 배경이 있길래 방송에 계속 한 번도 아니고 세 번인데 저게 다 용서될 수 있는 건가 등의 의문을 표했습니다.

이렇게 쉽게 덮고 넘어갈 수 없는 과거를 가졌음에도 방송에 가족들과 함께 출연하는 박선주 씨의 대담함에 비판의 목소리가 조금씩 커지고 있는데요.물론 이에 대한 박선주 씨의 입장 찾아볼 수 없었으며 여전히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