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 2023

“김민희는 무슨 대우를 받든 참고 지내야지 뭐…” 김민희가 22살 연상 홍상수 감독에게 받고 있는 충격적인 대우

2016년 대한민국 영화계를 들썩이게 했던 한 커플이 있습니다.바로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였는데요. 22세라는 큰 나이차뿐만 아니라 이들이 세간의 화제였던 이유는 홍상수가 유부남이었기 때문입니다. 멀쩡한 가정을 파탄낸 불륜 커플이라는 낙인이 이들은 무려 6년째 사랑을 이어오고 있는데요.

그런데 최근 묘하게 달라진 두 사람의 분위기가 포착되어 이들이 이렇게까지 변할 줄 몰랐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좀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너무나 당당했던 김민희와 홍상수의 관계

김민희와 홍상수는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찍으며 마음을 키워왔습니다. 홍상수는 아내에겐 촬영을 핑계로 숙소를 잡는다며 한 달간 집을 비웠고 그동안 김민희와 밀회를 즐겼습니다. 영화계 관계자들은 모두 알고 있었지만 불행히도 아무것도 몰랐던 홍상수의 아내는 시아버지 제사를 혼자 책임지고 치매를 앓는 시어머니의 끝을 지키는 등 막내 며느리로서 도리를 다했는데요.

출처 : 연합뉴스

하지만 홍상수와 김민희의 대범한 불륜 행각은 멈출 줄 몰랐고, 결국 홍상수 아내가 김민희의 본가를 찾아갔다고 하죠. 홍상수 아내가 민희에게 상황을 따지자 김민희는 “그러니까 남편 관리 좀 잘하시지 그랬어요”라며 영화 속에서나 볼 법한 대사를 읊었는데요. 말 그대로 당당한 불륜녀 그 자체였던 김민희의 네티즌들은 큰 실망감을 표했습니다.

결국 김민희 부모님까지 딸의 불륜 관계를 알게 됐지만 달라진 건 없었고,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홍상수는 아내에게 이혼을 요구했는데 아내가 이혼을 거부하자 2017년부터 김민희와 홍상수는 대놓고 간통 사실을 인정 각종 영화제에서 동행하며 애정 행각을 보여주었습니다.

미혼의 김민희가 또래의 배우들이 아닌 가정이 있는 홍상수 감독을 만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는데요. 마치 이들은 제3자의 쓴 소리는 들리지도 않는다는 듯 행복한 모습이었죠.

최근 달라져 보이는 둘의 관계

하지만 간통 사실을 인정한 이후 김민희와 홍상수 사이에는 묘한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당당했던 두 사람은 해외가 아닌 국내에서 모습을 보기 힘들 정도로 숨어 살고 있었는데요. 또 불륜녀 이미지로 인한 타격은 김민희가 오롯이 떠안게 되었습니다.

김민희는 불륜설로 한 코스메틱 브랜드에 수억 원의 위약금을 보상했던 것을 시작으로, cf 업계에서 유례없는 블랙리스트에 올랐습니다. 당시 김민희 소속사 측에선 이러한 상황을 예측해 김민희에게 홍상수와의 관계를 포기하라고 조언했지만 김민희가 결국 선택한 건 홍상수와의 사랑이었고 소속사 측에서도 김민희 손을 놓았는데요. 결국 김민희는 유명 브랜드에서 더 이상 협찬도 받지 못한 채 개인 소장의 드레스를 입고 해외 영화제에 참석해야 했죠.

TV조선 방송화면

김민희는 평판이 떨어진 본인 외에도 점점 늙어가는 홍상수 역시 챙겨야 했습니다. 22살 연상인 남자친구의 노화 역시 김민희의 몫이었는데요. 함께 100% 예약제인 피부과에 동반했다는 근황이 들려오기도 했습니다. 홍상수는 조금이라도 어려지기 위해 리프팅 시술, 피부 탄력, 색소 관리 등 다양한 시술을 받는다고 전해졌는데요. 네티즌들은 여배우 김민희가 어쩌다 남자친구 안티에이징 관리까지 해주게 됐냐는 반응입니다.

이후에도 꾸준히 김민희는 살뜰이 남자친구를 케어했습니다.김민희는 홍상수가 재직 중인 대학교에 등장해 홍상수를 위해 출입증을 작성해 주는가 하면 직접 운전까지 해 홍상수를 픽업했다는데요.

온라인 커뮤니티

벌써 두 차례나 목격된 두 사람을 보고 목격자 a는 “어이없는 건 김민희가 운전하더라. 고령 운전자들이 면허 반납한다던데 홍상수가 벌써 그 정도냐” 라는 심경을 털어놓아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본처 앞에서 당당히 남편 관리를 외쳤던 김민희가 공주 대접은 커녕 운전기사에 비서까지 6년 동안 남자친구 수발을 들고 있었던 게 아니냐며 당혹스러움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김민희가 홍상수를 끝까지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

이렇게 피부 관리 개인 일정까지 관리하면서까지 김민희가 홍상수를 포기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렸는데요.
사실상 김민희는 한 번의 선택으로 자신의 모든 커리어와 배우 인생을 건 셈입니다. 불륜녀 프레임이 씌워진 이상 배우로 활동할 수 있는 것은 남자친구인 홍상수의 작품에서 뿐이며, 이미 소속된 소속사와도 계약이 끝나 그녀에게 일거리를 물어다 줄 조력자도 없는 상태입니다.

최근 베를린에서 공개된 ‘소설가의 영화’ 역시 홍상수는 감독으로 김민희는 제작 실장으로 등장했는데요. 이전보다 훨씬 해숙해지고 노화가 진행된 김민희의 모습에 모두가 충격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말 그대로 오롯이 혼자가 된 김민희가 홍상수의 헌신적인 모습을 보이는 건 더 이상 그녀가 의지할 곳이 없기 때문으로 보이는데요.

故전옥숙 여사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일각에 홍상수가 어머니인 故전옥숙 여사에게 1천200억 원 가량의 유산을 물려받았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홍상수의 막대한 재산을 노린 김민희의 큰 그림이 아니냐는 것이죠.

홍상수는 첫 여성 영화 제작자이자 일본 후지tv의 한국 지사장이었던 어머니로부터 막대한 유산을 받았다고 알려졌지만 알고 보니 이는 모두 루머였으며 홍상수의 아내마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던 내용입니다. 결과적으로 김민희는 홍상수와의 사랑 그 하나에 빠져 지금 같은 삶을 살고 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과거 김민희의 연기력과 독보적인 캐릭터를 좋아했던 팬들은 말 그대로 피폐해진 김민희의 상태를 두고 안타까움을 표했는데요. 하지만 한 가정을 파탄내고 가정이 있는 남자와의 사랑을 김민희, 그리고 가정을 내팽개치고 젊은 여배우와 사랑을 공공연히 자랑한 홍상수 두 사람 모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네요.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