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1, 2023

“요즘 방송에서 안 보인다 싶더니…”김병만 갑자기 모든 방송에서 사라진 진짜 이유, 조카마저 데리고 살았던 모습…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중 하나가 바로 살아계신 부모님이지만 살아 생전 효도 한 번 하지 못하고 돌아가시고 난 후에야 잘해드릴 걸 후회하며 사는 불행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 주인공 김병만도 한때는 아버지를 원망하며 무려 몇 년간은 말을 하지 않다가 하지만 아버지가 그를 알아보지도 못하고 돌아가시면서 어머니에게만큼은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며 최선을 다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안타까운 일로 결국 정글의 법칙 아일랜드 편을 마지막으로 모든 방송을 하차해야 했던 김병만의 눈물 나는 인생에 대해 말해보고자 합니다.

가난한 어린 시절

1975년생 김병만의 어린 시절 가난하게 컸다고 알려졌는데요. 원래는 꽤 부유했던 할아버지가 아버지에게 많은 재산을 물려주었지만 아버지가 그 돈으로여러 가지를 시도를 하다 결국 다 날려 먹게 됩니다.

그러다 아버지가 영농자금을 빌려 하우스 농사를 시작하려다 이마저도 태풍으로 망치면서 이후부터는 완전히 집안이 기울어 온 집안이 빚더미에 올라 비참할 정도로 가난이 일상이 되었다고 하죠.

결국 이후부터는 가난이라는 가혹한 현실을 맞닥뜨리며 누나는 중학교도 졸업하지 못한 채 봉제 공장에 다녀야 했고, 그 역시도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농촌에서 안 태어나겠다고 할 정도로 많은 일을 해야만 했습니다. 이처럼 온 식구가 빚에 짓눌려 고난의 행군이 계속되게 되어 김병만은 남들 다 가는 대학은 고사하고 오로지 집안의 빚을 갚기 위해서 건설 현장 막일을 해야만 했습니다.

가난과 꿈

김병만이 건설 현장에서 일을 하던 중 하루는 tv <스타예감>이라는 프로에 자신의 친구가 나오는 모습을 보고 놀라게 되는데요. 그 프로는 지금의 <미스터 트롯> 같은 오디션 프로였고 그렇게 한때는 자신의 친구였던 사람이 tv에 나오는 모습을 보고 고민에 빠지게 됩니다.

출처 : snl

결국 학력이 좋지 않아 지금의 상황을 극복해 나가기 힘들다 생각했던 그는 tv에 나온 친구의 모습을 보고 어릴 적부터 꿈꿔왔던 개그맨을 하기로 마음 먹게 됩니다. 그렇게 김병만은 무작정 서울로 상경했지만 연기를 배워보겠다고 도전한 서울예대는 6년을 내리 떨어지고 개그맨이 되겠다고 도전한 개그맨 시험은 무려 여덟 번이나 떨어지며 상경 이후 고난의 시기가 계속 이어지게 됩니다.

또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기도 했는데 당시 먹을 것이 없어서 라면 하나를 사골이나 죽처럼 불러서 먹고 노숙은 밥 먹듯이 하며 지내기도 했다고 하죠. 이처럼 견디기 힘들었던 시기에 하루는 술김에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나를 왜 이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게 했냐”며 하소연 했지만 어머니는 오히려 사과를 했고 그때 술이 번쩍 깨면서 차라리 욕이라도 했다면 가슴이 아프지 않았을 텐데 당시 어머니께 너무 미안했다고 했습니다.

출처 : sbs ‘힐링캠프’

그렇게 7년간 아무런 성과가 없자 그의 아버지가 이제 그만 집으로 내려와 함께 빚을 갚아가길 바랬는데요, 이때 그가 아버지에게 “제가 신문지 덮고 자는데 어떻게 아버지에게 효도를 합니까? 저는 어떤 말씀도 못 드리니까 아버지도 저한테 아무 말씀 하지 마세요” 라고 냉정하게 얘기한 후 몇 년간은 아버지와 대화를 하지 않는 불호를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그렇게 이때는 되는 게 하나도 없어서 좌절하고 그만하려 해도 뒤돌아보면 너무 먼 길을 온 거라 포기하기에도 이미 늦어버린 상태라 어떻게든 버티고 버텼다고 하죠.

절친 이수근

김병만이 어떻게든 버텨 살아 가던 중 이수근을 만나 두 사람이 콤비를 이루어 2001년 kbs 공채 시험을 봤는데 또 떨어지면서 총 여덟 번이나 낙방하게 됩니다.

둘은 개그맨으로서 성공을 바랬지만 결국 좌절했고 이수근은 원래 하던 수련원 강사를 하러 가기위해 지방을 내려가게 되죠. 하지만 김병만은 이때 이수근에게 서운함이 폭발해 절교를 하게 되는데요. 그러다 1년을 더 준비해서 마침내 9번 도전 끝에 내가 kbs 공채 17기 개그맨이 되었고 합격 이후 제일 먼저 한 게 이수근이 생각이 나서 곧장 찾아가 꼭 다시 시험을 보라고 권유했다고 합니다.

이때 수근이를 꼬시기 위해 비싼 외제차까지 렌트해서 찾아가 이수근을 설득했고 결국 이수근은 한 기수 아래인 kbs 18기에 합격해 함께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었죠.

아버지, 조카

그토록 바라던 코미디언이 된 그는 이후 개그 콘서트에서 달인이라는 코너를 통해 일약 스타가 되었고, 그리고 마침내 아버지의 빚도 조금씩 정리해 드리면서 그동안 하지 못했던 효도를 시작했지만 갑자기 아버지의 대장암 판정과 더불어 당시 가족들 누구도 알지 못했던 치매까지 발견되게 됩니다.

출처 : kbs

당시 가족들이 아버지의 치매를 전혀 몰랐던 이유가 어려운 형편 때문에 어머니는 일을 나가시고 누나는 시집 가고 동생들도 다 돈 벌러 나가면서 누구도 아버지의 상태를 몰랐기 때문이었다고 하죠.

이후 아버지가 치매로 인해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아들 김병만의 말에는 대답을 안했다고 하는데요. 이는 과거 아버지와 말을 하지 않고 지냈던 그 몇 년간의 불효가 혹시 서운한 감정으로 남아서 이러시는 게 아닌가 싶어 그게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합니다.

출처 : kbs

사실 김병만이 개그맨이 됐을 때 동네 사람들이 성공하니까 변했다면서 “아들이라는 사람이 아버지를 보러 내려와 보지도 않는다 김병만은 아들도 아니다”며 욕을 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김병만은 돈을 벌어 아버지의 병원비도 대야 되고 자신이 열심히 일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당시 시집 간 누나는 월세방에 살 정도로 가난했고 동생도 결혼을 했지만 결혼 생활이 불행해 당시 조카마저도 김병만이 데리고 살았다고 하는데요. 결국 아버지는 김병만이 달인이라는 코너로 코미디언으로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2011년 끝내 하늘로 떠나게 됩니다.

결혼과 안타까운 소식

김병만은 마흔을 앞두고 7살 연상의 키도 본인보다 8cm나 더 큰 여자친구와 결혼 발표를 하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합니다. 그런데 며느리가 애 딸린 연상의 재혼녀였기 때문에 당시 그의 어머니가 결혼을 결사 반대하였죠. 그러나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고 끝내 결혼을 허락 받아 냈고 결혼에 골인하게 됩니다.

출처 : sbs

김병만 아내는 원래 그의 열렬한 팬이었고 7개월간 이메일을 주고받으면서 사랑을 키웠으며 일정이 바빠 데이트할 시간이 안되더라도 다 이해해 주고 감싸주는 모습에 결국 결혼을 마음 먹었다고 합니다. 이후 새로운 가족이 생기고 아버지께 못해드렸던 효도를 어머니에게 마음껏 해드리며 어머니를 위해 집을 선물해 드리기도 했었죠.

그렇게 코미디언으로서 남편으로서 아들로서 모든 것이 탄탄대로 꽃길이 펼쳐지던 때 하지만 인생사 새옹지마라고 정말 안타깝게도 2022년 5월 뉴스에서는 그의 어머니의 안타까운 소식이 보도되게 됩니다.

출처 : sbs

당시 뉴스에 따르면 전북 부안의 한 갯벌에서 조개를 잡던 70대 여성이 밀물에 고립돼 생을 마감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보도가 나갔었는데 하필 그 여성이 김병만의 어머니였던 것이었습니다. 김병만의 어머니는 4시간여 동안 조개등을 채취하다가 물이 들어오는 때를 뒤늦게 인지하고 육지로 빠져나오지 못해 사고를 당하면서 하늘로 떠나고 말았습니다.

김병만의 고백

마지막으로 김병만 그가 고백하길 “사실 나는 결혼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이었다. 그 이유로는 누이들이 모두 결혼 생활이 순탄치가 않았기 때문이다. 손위 누이는 이혼 후 아이 셋을 키우며 혼자 생활하고 있고, 막내인 여동생 역시 이혼해 지방에서 직장 생활을 하고 있다. 그나마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바로 아래 동생도 형편이 넉넉지는 않다. 이처럼 온 가족이 모두 힘들게 살았는데 그중 특히 어머니가 제일 고생을 많이 하셨다.

출처 : sbs

특히 아버지가 어머니의 말을 안 들으면서 남의 얘기에는 귀가 얇았다. 큰아버지들이 하는 말에 혹해서 땅 판 돈 다 말아먹고 결국 다 쓰러져가는 집으로 쫓겨가다시피 해서 살아야 했다. 도저히 안 되겠다 싶었던 어머니는 식당 허드렛 일이라도 하겠다며 상경했고 나도 코미디를 하겠다고 서울로 온 거다.

그렇게 수십 년을 어머니가 식당 일을 하며 생활을 꾸리셨는데 손톱이 다 달아 없어질 정도로 일을 많이 하셨다. 그러다 내가 코미디언으로서 큰 돈을 벌게 되자 어머니의 명의로 된 집을 선물해 드렸더니 한 평생 처음있는 일이라 그런지 아무 말 없이 우시더라 사실 낡은 한옥집인데도 귀하다 하면서 조심조심 생활하셨다.

그리고 집에는 조그만 정원이 있는데 거기에 과일이며 채소며 다 심어 놓고 매일 정원을 가꾸는 모습을 사진에 담아 보내주시기도 하는데 그런 어머니를 볼 때마다 왜 그렇게 눈시울이 뜨거워지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어렸을 때는 철 없는 소리도 많이 했고 힘겨웠던 좌절의 순간도 많았다. 한때 가난한 환경에서 태어난 것이 서러워 어머니에게 화를 내고 속에 없는 말을 하곤 했다. 그런데 당시 어머니는 나의 철 없는 소리를 들으시고 화를 내시는 게 아니라 미안하다고 하셨다. 내가 나이가 들수록 몸은 굉장히 단련됐는데 마음은 나약해져서 부모님 생각만 하면 감정이 자꾸 울컥한다
이제는 작은 키조차 감사할 만큼 모든 것에 감사하다”라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