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1, 2023

“이걸 찾아낸 사람들도 대단하다…”더 글로리 시즌2 장면 공개되자 복선들이 줄줄이 나와, 앞으로 전개 될 내용에 난리 난 진짜 이유

‘더 글로리 파트2’의 스틸컷이 공개되며 많은 네티즌들을 잠 못 들게 만든 ‘더 글로리’ 공개된 ‘파트2’의 스틸컷에는 여러 장의 사진들이 올라오며 네티즌들을 더욱 궁금을 자아내게 만들었는데요.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과연 이번 ‘파트2’에는 스틸컷에 무슨 결말을 숨겨 놓았을까요.

스틸컷

스틸컷에서 연진 엄마가 드나드는 무당집을 찾아간 하도영.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하도영은 긴급히 무당 집을 찾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사진 속 하도영의 표정은 어딘가를 깊게 응시한 채 좋지 않은 표정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같이 올라온 스틸컷 중 연진은 같은 무당 집에서 어딘가 급히 전화를 걸고 있는데요. 하도영과 같이 비가 오는 배경으로 보아 두 사람은 현재 같은 날 같은 장소에 있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죠. 과연 두 사람에게는 무슨 일이 있는 걸까요?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연진 엄마의 정체를 모르고 있던 하도영은 파트2에서 연진 엄마의 숨겨진 정체에 대해 알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남편에게 자신의 밑바닥 인생을 들키게 된 연진은 다급히 하도영을 막기 위해 전화를 걸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파트1에서 나왔던 딸 예솔이 역시 자신의 친딸이 아님을 알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과연 파트2 하도영과 연진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네티즌들의 기대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경계선

그리고 파트원에 숨겨놓은 파트2에 소름 돋는 복선들 과연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화에서 고등학교 시절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한 문동은은 선생 김종문에게 고민을 말하지만 오히려 혼만 나게 됩니다.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가족에게도 버림받은 동은은 결국 자퇴를 해 김밥집과 목욕탕 아르바이트를 하며 홀로 힘겹게 살아가야만 했는데요. 어느 날 동은은 복수를 다짐하며 체육관에 몰려 있는 연진 무리에게 다시 나타나게 됩니다. 이때 다가온 동은과 연진은 서로를 마주하게 되고 앵글은 풀샷으로 바뀌는데요. 이때 바닥에 나온 파란색 선은 과연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이 파란색 선의 왼편에는 연진, 재준, 사라가 있었습니다. 파란선 반대편에는 명오와 혜정이 그리고 동은과 경란이가 있었는데요. 이 선은 바로 부자 부모를 둔 왼편의 금수저와 흙수저인 오른편의 학생들을 나누는 경계선이었던 것이었죠.

단어장

1화에서 자신을 괴롭힌 무리들에게 복수를 다짐하며 방직 공장에서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 문동은. 동은은 검정고시에 합격하기 위해 일하는 시간에도 손에 작은 수첩을 들고 다니며 열심히 영어 공부를 합니다.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그런데 공부를 하던 동은은 회사의 상사에게 “꼴값 떨지 말고 안치워?” 라며 혼이 나게 되는데요. 동은은 과연 어떤 단어를 외우고 있던 것일까요? 이 메모장은 무척 짧은 시간에 화면에서 지나갔지만 파트2 동은의 복수를 유추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단서인데요. 바로 영어 단어장에 적힌 글씨들이 그것을 말해주고 있는 것이죠.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단어장의 첫 장에는 ‘선전-절약-우울한-기분-재정-중요성-격노하다-초기’ 순으로 써 있었고 그 다음 장에는 ‘숭배-모욕하다-유행병-유사-윤리학-분석-노동하다-영광’순으로 써 있었는데요. 이 두 장의 단어장은 바로 ‘파트1’과 ‘파트2’에서 동은의 기분과 행동을 나타내는 복선이었던 것이었죠.

첫 장의 단어처럼 당시 동은은 악착같이 절약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고, 우울한 기분이 들고 격노하는 감정이 휘몰아치는 상태였는데요. 파트2에서 동은은 두 번째 장의 단어들처럼 연진 무리에게 모욕을 주는 데 성공하며 열심히 노동한 결과 마지막 단어이자 이 드라마의 제목인 영광을 얻게 될 것이라는 것이죠.

이렇게 작가는 무심코 지나가는 영어 단어장 속에서 소름 돋는 디테일을 통해 ‘파트2’에 대한 결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첫 만남

1화 마지막 부분에서 카페에 간 문동은. 이곳에서 동은은 자신의 복수를 함께할 주여정을 만나게 됩니다. 둘은 처음 만날 때 서로의 존재를 모른채 서로 등을 지고 있는데요. 작가는 동은과 여정의 만남 장면을 통해 백야와 극야의 설정을 숨겨둔 것이었죠.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백야는 태양이 지평선 아래로 내려가지 않아 낮이 계속되는 현상입니다. 반대로 극야는 태양이 지평선 위로 올라오지 않아 밤이 계속되는 현상을 말하는데요. 드라마에서는 기쁜 순간을 백야, 어둡고 좋지 않은 순간을 극야로 나타낸 것이었죠. 카페에서 만날 당시 부유한 집에서 태어난 여정은 백야의 상태였습니다.

반면 삶 자체가 극야였던 동은이 여정과 서로 등을 맞대는 장면을 넣으므로 극과 극인 두 사람이 서로 다른 세상에 살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죠.

병원

그리고 서로의 정체를 몰랐던 두 사람은 병원에서 또 다시 운명처럼 재회하게 됩니다. 바로 아버지의 죽음으로 극야의 시간을 보내고 있던 여정과 삶 자체가 계속 힘겨운 극야의 동은이 만난 것이었죠.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모두 극야 상태인 두 사람은 비로소 병원 침대에 누워 서로를 바라보게 되는데요. 이것은 두 사람이 마음적으로 가까워지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죠. 평생 힘든 것 없이 살던 여정은 극야인 동은의 마음을 공감하게 되며 앞으로의 사건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복선인 것이죠.

예솔

드라마에서 딸 예솔이는 비록 초등학교 1학년의 어린 아이로 나오지만 사건을 해결하는 데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작가가 연진의 딸 예솔이를 통해 ‘파트2’에 대한 복선들을 숨겨 놓았기 때문입니다.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4화에서 동은이 예솔의 담임을 맡게 되자 불안한 연진은 딸을 잔뜩 걱정을 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예솔이는 엄마의 마음도 모르고 천진난만한 표정을 지은 채 “친구들이랑 어몽스할 거야”라며 방으로 뛰어들어 가게 됩니다.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그런데 딸 예소리는 수많은 개인 중에 왜 어몽어스를 하려고 했던 것일까요. 어몽어스에는 임포스터가 나옵니다. 인포스터는 ‘사기꾼’이라는 뜻인데요. 마피아 게임처럼 상대를 이기기 위해서는 결국 나의 정체를 숨겨야 하는 것이죠. 더 글로리에서의 임포스터는 동은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결국 동은이 서서히 가해자들을 하나씩 사라지게 하고, 가해자 5명끼리도 서로를 완전히 믿지 않고 싸우고 의심하게 만든다는 것이죠. 결국 예솔의 어몽어스는 동은의 복수 방법을 나타낸 복선이었던 것이었죠.

적록색약

딸 예솔은 드라마에서 색을 구별 못하는 색약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3화에서는 엄마 연진의 녹색 구두를 빨간색으로 말하는 등 색을 잘 인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요.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연진은 그런 예솔에게 당황한 표정으로 “이게 무슨 색인지는 중요하지가 않아. 세상에 어떤 가격표도 색깔로 표시되지가 않아. 숫자로 표시되지”라며 색을 구별 못하는 예솔이를 감싸게 됩니다. 과연 연지는 예솔에게 왜 이런 말을 한 것일까요? 그리고 딸 예솔의 색약은 어떻게 나오게 된 것일까요?

적록 색맹은 빨간색과 녹색을 잘 구별하지 못하는 증상으로 여자보다 남자에게서 훨씬 높은 비율로 나타납니다. 적록 색맹이 남자에게 더 많이 나타나는 이유는 색맹 유전자가 X염색체 위에 있기 때문입니다. 여성이 색맹이 되려면 X염색체 두 개가 모두 열성 유전자를 가져야 합니다. 즉 딸인 예솔이가 색약이려면 아버지도 색약, 어머니인 연진도 무조건 색약이거나 색약 보인자야 한다는 것이죠.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드라마에서 연진이 색약이라는 증거는 나오지 않았으나 색약 보인자인것 만은 확실해 보입니다. ‘파트1’에서 직접적적으로 연진의 색약을 드러내지 않은 점으로 봤을 때 ‘파트2’에서 연진의 색약이 동은의 복수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은 확실해 보입니다.

7대 단어

‘더 글로리’에는 기독교에서 말하는 7대 죄악과 관련된 단어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바로 지옥, 천벌, 형벌, 탈락 같은 단어들인 것이죠.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작가는 등장인물의 캐릭터를 통해 이 7대 죄악을 드러냈는데요. 교만은 김중문 선생, 탐욕은 동은의 친모인 정미희, 질투는 전재준, 색욕은 최혜정, 식탐은 손명오, 나태는 이사라를 표현했습니다. 작가는 결국 7대 죄악을 나타내는 드라마 속 캐릭터를 통해 ‘파트2’에서 벌을 받아야 할 인물들이 누구인지 드러내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