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7, 2022

“귀엽다고 만졌다간 즉사 가능성도 있어” 그냥 보이면 자리를 피하고 신고를해야…

피서의 계절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매년 안전에 대해 강조하고 강조하지만 피서지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않고 찾아오며 그 사고 건수도 매년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작년 코로나로 제한되어 있던 피서지가 올해는 그 제한을 풀기 시작하면서 피서지에 피서객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며, 이에 따라 안전 수칙에 더 유의 하셔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대한민국 바다에 갑자기 나타난 무서운 존재” 절대 만지지 마라

출처 : YTN

지구의 이상 기온 현상으로 수온이 점점 높아짐에 따라 우리나라 바다의 수온도 높아지는 것은 피해갈 수 없는 현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이전에는 생존하지 않았던 생물이 점점 우리나라 바다에서 발견되기도 하는데요, 그 중에서도 치명적인 독을 가지고 있는 ‘파란고리문어’를 정말 조심해야 합니다.

파란고리문어는 원래 따뜻한 남태평양에서 주로 서식하는데 국내 바다 수온이 점점 올라감에 따라 2012년 국내 바다에서 처음 보인 이후로 현재는 아열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제주도와 부산, 남해 일부 해역을 위주로 자주 발견되는 추세이며, 점점 남해 위로 생존지를 넓혀가고 있다는 분석이 있습니다.

때문에 만약 피서지에서 이 ‘파란고리문어’를 발견하게 된다면 절대 만지자 말고 자리를 피해야 하며, 발견 즉시 ‘국립수산과학원’ 등에 신고를 하셔야 합니다.

파란고리문어 어떻게 생존하고 있는 걸까?

이 ‘파란고문어’가 서식하기 좋은 여건은 수온 20도 이상의 따뜻한 바닷물에 산호가 발달한 암초대지만, 모래 바닥에도 서식하기 때문에 남해 일부와 제주도의 해수욕장에서도 접촉할 확률이 있습니다. 특히, 파란고리문어는 야간에도 활발히 활동하는데, 어두울 때 보면 일반 문어와 구별이 어려워 아무 생각 없이 만졌다가 화를 당할 수 있습니다.

파란고리문어 왜 위험한 걸까?

파란고리문어가 위험한 이유는 복어 독과 같은 성분인 ‘테트로도톡신(tetrodotoxin)’복어보다 1000배 강하게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신경 독이 우리 몸에 들어가면 마비와 호흡곤란을 일으키며 일부는 사망에 이르게 합니다.

문제는 장기에 독이 들어 있는 복어와 달리 침샘에서 분비된다는 점입니다. 침샘에서 분비된 테트로도톡신은 이빨에 물리면 바로 혈관으로 주입돼 한번 물리는 것으로도 치명상에 이르게 할 수 있으며, 먹물에 쏘이면 신체마비와 구토, 호흡곤란, 심장마비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절대 만져서는 안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