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3, 2024

“유재석 표정 관리 안되네..” 유재석이 제작진의 횡포에 처음으로 정색을..방송 삭제된 진짜 이유

합정역 5번 출구, 다시 여기 바닷가, MSG워너비 등 굵직한 프로젝트들을 성공시키며 침체된 mbc 예능계에 활기를 불어넣었던 <놀면 뭐하니>. 하지만 김태호 pd의 퇴사 이후, <놀면 뭐하니>는 노잼 뇌절이라는 비판 여론에 직면했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러한 여론이 무리수를 부른 건지, 최근 <놀면 뭐하니> 제작진들이 유재석에게 황당한 횡포를 부려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놀면 뭐하니>의 정체성이자 국민 mc 유재석, 그는 대체 제작진들에게 어떤 대우를 받고 있는 걸까요?

‘놀면 뭐하니’ 제작진의 능력 부족

“놀면 뭐하니?”라는 유재석의 말에서 시작, 무한도전이 사라진 토요일 예능을 책임졌던 <놀면 뭐하니>. 하지만 김태호 피디의 퇴사 후 <놀면 뭐하니>는 예전 같지 않다는 말들을 많이 듣고 있는 상황인데요.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분위기 전환을 위해 새로운 멤버가 합류했지만 딱히 케미를 찾을 수 없었고 몇 차례 시도한 다른 특집들은 지루하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죠. 결국 ‘믿는 구석’이었던 음악 프로젝트, WSG 워너비를 시작했지만 무려 네 달이라는 기간동안 이 프로젝트가 진행되어 뇌절이라는 평가가 이어졌는데요.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유튜브 ‘핑계고’, 카카오tv ‘플레이유’등 유재석이 다른 제작진들과 함께 한 예능들은 족족 성공한 걸 보면 <놀면 뭐하니>가 고전하는 건 유재석의 위기가 아닌 제작진들의 능력 부족이 분명해 보였죠.

유재석을 향한 제작진의 횡포

이러한 여론의 초조함을 느꼈던 걸까요. 급기야 <놀면 뭐하니> 제작진들이 유재석에게 대놓고 횡포를 부렸습니다. 해당 장면에서 피디는 촬영이 끝난 유재석을 따로 불러냈는데요.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그리고 제보 받은 영상이 하나 있다며 유재석, 양세형, 광희, 조세호 등이 촬영한 ‘TO YOU’ 커버 영상을 꺼내 들었습니다. 이 커버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외부 촬영이 줄었던 2020년, 유재석이 사비로 멤버들을 모아 진행했다고 알려졌는데요.

원래 유튜브로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흐지부지된 상황이었죠. 방송과 전혀 관련없이 사적으로 진행했던 프로젝트인지라 유재석은 이걸 어디서 구했냐며 황당해 했는데요.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담당 pd는 “끝맺음 하지 못한 ‘TO YOU’ 커버 프로젝트를 방송에서 끝맺음 해드리고 싶다”며 강요에 가까운 제안을 건냈습니다.

뻔뻔한 제작진

두 번째 제안은 더욱 황당했습니다. pd는 유재석이 핑계고에서 밝혔던 개인 소장 곡 이야기를 꺼냈는데요. 이 노래는 발매되지 않고 묻힐 뻔 했지만, 아쉽다고 느낀 유재석이 직접 사비로 구매해 소장 중인 곡으로 지석진에게만 들려줘 기대를 자아낸 바 있죠.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핑계고 영상에서도 “이건 될 것 같다”며 아끼는 곡이라는 티를 팍팍 냈는데요. 그런데 이 노래를 들려달라는 요구에, 완곡하게 거절하던 유재석은 어쩔 수 없이 노래를 틀었습니다. 노래를 듣고 난 뒤 pd는 “미주와 진주에게 어울릴 것 같다”며 듀엣곡으로 선물하라고 제안했는데요.

유재석의 역할은 노래를 부르는 가수도 아닌 제작자! 심지어 “노래도 땡처리하듯이 살 수 있냐”는 발언과 함께 “동생들보다 중요한 애지중지 개인 소장곡”이라는 자막으로 유재석에게 노래를 맡겨 놓은 양 뻔뻔한 태도를 보였죠. 결국 방송이 끝난 뒤 시청자들 사이에선 분노가 터지고 말았습니다.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개인적으로 진행했던 커버 안무 프로젝트와 개인적으로 부르고 싶어 했던 소장 곡까지 방송 아이템으로 뺏어가려 한다는 것이 제작진들의 능력 부족을 감당하지 못하고 유재석에게만 기대려는 심보가 보이는 모습이었죠.

은근슬쩍 삭제?


방송 전 합의된 사항이라 하더라도 굳이 이러한 장면을 연출한 게 제작진들의 감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죠. 지나치게 우려 먹었던 음악 콘텐츠를 또 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음악을 한다고 하더라도 시청자들이 원하는 건 제작자 유재석이 아닌 싹쓸이나 유산슬 같은 모습이 그러나 논란이 뜨거워지자 <놀면 뭐하니> 측은 해명이나 사과는 커녕 다시 보기에서 문제의 장면만 슬쩍 삭제해 불을 지피고 있는데요.

네티즌들은 유재석으로 이따위 기획하는 것도 능력이라면 능력이다. pd의 중요성을 알겠다며 감 없는 제작진들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인데요. 유재석을 비롯한 능력 있는 연예인들을 데려다 놓고 늘 식상한 기획으로 실망을 자아내고 있는 <놀면 뭐하니>. 이번 논란을 흐지부지 넘기지 않고 성찰과 반성이 뒤따를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