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0, 2024

“당신들은 진짜 가족 아니야..”박수홍 친형 결국 6개월만에 출소, 소름 돋는 엄마와의 반격 시작?

박수홍 씨의 재산을 횡령해온 혐의로 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고 있던 박수홍 씨의 친형 박진홍 씨. 그가 결국 구속기한 만료 조치를 받아 출소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에 의해 횡령 혐의로 기소 처분까지 받은 박수홍 씨의 친형인데 그런 그가 어떻게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된 것일까요? 이번 시간에는 박수홍 씨의 친형을 풀어줄 수밖에 없는 현재 안타까운 상황과 더불어 앞으로 박수홍 씨의 사건이 그의 어머니와 관련지어 어쩌면 점점 파국으로 치닫게 될지도 모르는 이유에 대해서 분석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난데 없는 형의 출소

박수홍 씨 사건이 불구속 수사로 전환되게 된 이유는 크게 세 가지입니다. 첫 번째 이유는 바로 구속 기간 만료인데요. 이미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다시피 박수홍 씨의 친형 부부가 횡령 혐의로 1심 재판장에 선 시기는 지난 2022년 10월 7일이었습니다.

당시 법원은 주범으로 추정되는 박진홍 씨에게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죠. 이로 인해 구속영장을 발부 받은 박진홍 씨는 결국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박진홍 씨의 신분은 여전히 피고인이지 범죄자가 아닌 상태 재판부는 피고인의 구속 기간을 2개월씩 세 차례에 걸쳐 연장할 수 있다라는 대한민국 현행 형사소송법에 따라 구속기한 6개월을 꽉 채운 지금 재판부의 입장에서는
더 이상 그를 잡아둘 명분이 없는 것이죠.

여기에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우리가 생각하기에는 하나의 사건을 한 명의 판사와 검사가 쭉 담당한다고 오해하기 쉬운데요. 실상은 그렇지가 않습니다. 혹시라도 판 검사와 피고인 혹은 원고 사이에 유착 관계가 형성되는 것을 막고 동일 사건이라도 더 다양한 시선으로 판단을 하기 위해 재판부는 주기적으로 변경되는 것이 원칙이라고 하죠.

그리고 바로 이 재판부 변경 시기가 하필이면 박진홍 씨가 구속되어 있던 6개월이라는 기간과 겹쳤던 겁니다. 이렇게 우연과 우연이 반복적으로 겹친 결과 결국 박진홍 씨는 운이 좋게도 자유의 몸이 되어 편안한 환경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었죠.

출소의 두 번째 이유

박수홍 씨의 친형이 출소하게 된 두 번째 이유 솔직히 더 황당합니다. 바로 너무나도 방대한 횡령 범위 때문인데요. 그가 횡령을 해온 기간은 적게 잡아도 대략 수십 년. 그 기간 동안 박진홍 씨는 박수홍 씨의 개인 계좌는 물론이고 기획사 법인카드와 계좌 등을 통틀어 62억 원에 가까운 금액을 빼돌려왔죠.

이렇듯 그가 저지른 죄가 너무나 방대하기 때문에 그것을 조사해야 하는 재판 기간 역시도 불가피하게 길어지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특히 재산 범죄는 다른 형사 사건들과는 다르게 사건의 인과관계를 파악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하는데요.

재판부가 일일이 금융 이체 내역을 비롯한 경제적 거래 내역 등을 전부 다 파악하고 철저히 분석해야 하기 때문에 자연인 시간 또한 많이 소요되는 것이죠. 이 역시도 박진홍 씨가 구속되어 있던 지난 6개월 내로 재판이 전부 끝나지 못한 원인 중 하나입니다.

출소의 두 번째 이유

그리고 충격적인 마지막 이유 지금껏 단 한 번도 자신들의 범법 행위를 인정하지 않은 박수홍 씨의 친형 부부. 일부 공소 사실을 인정하기는 했다지만 가장 핵심적인 법인카드 사용이나 허위 급여 지급을 비롯한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적이 없다는 입장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박수홍 씨의 변호사나 재판부가 제시한 증거물조차도 절대 받아들이지 않았는데요. 이 때문에 재판부는 더 큰 난관에 부딪히게 되었습니다. 박진홍 씨 부부의 뻔뻔한 태도로 인해 아직 증인 심문조차 채 끝나지 못한 이번 재판 벌써 4차 공판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1심 선고까지는 아직도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죠.

주목해야 할 세 번째 이유

본래 구속이 되어 있으면 그만큼 심리적으로도 위축되고 멘탈까지도 무너지는 게 보통이죠. 그런데 박진홍 씨는 어쩌면 그 순간에도 그토록 떳떳한 입장을 유지할 수 있는지 참 박수홍 씨 형에 대해서 한편으로는 참 놀랍다는 생각마저 드는데요.

여기에 한 술 더 떠서 이제는 출소까지 하게 되었으니 앞으로 더 뻔뻔한 행동을 보여줄 것이 불보듯 뻔한 상황. 그렇다면 박진홍 씨가 구속 기소되어 구치소에서 생활하는 동안 그의 아내는 어디에 있었을까요. 박진홍 씨의 아내는 재판부로부터 공범으로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남편에 비해 상대적으로 죄질이 가볍다는 판단을 받아 구속 조치까지는 받지 않았다고 하죠. 박수홍 씨 돈으로 부동산 매입에, 기획사 법인 카드로 값비싼 헬스장과 에스테티까지 다닌 것도 모자라 박수홍 씨를 대상으로 생명보험을 무려 여덟 개나 들어 놨던 그녀였지만 부인한 채 여전히 사회에서 편안하게 생활을 하고 있는 중이죠.

박수홍이 걱정되는 이유는 ‘어머니’

박진홍 씨가 출소한 상황에서 박수홍 씨가 걱정되는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바로 그의 부모님 특히 어머니 때문이죠. 타고난 심성이 곱고 가족에게 헌신적이었다는 박수홍 씨 였기에 형을 고소하기 전에도 수차례 형에게 연락을 시도하며 관계를 회복시켜 보려고 노력했다고 하죠.

자신이 피해자 입장이었음에도 박수홍 씨가 이렇게나 형을 배려해 주었던 것은 유난히 형제간의 우애를 강조했던 부모님 때문이었습니다. 그에 비해 이미 널리 알려져 있는 박수홍 씨 부모님의 장남 사랑.

공판 중 한 번은 박수홍 씨의 아버지가 박성웅 씨에게 손찌검을 하는 등 물의를 빚기도 했으며 지금까지도 “왜 형을 이해 못해주고 이렇게 일을 크게 벌이냐”라며 되려 피해자인 박수홍 씨를 원망하고 있다고 하죠. 이로 인해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아 병원에 실려가기도 했던 박수홍 씨. 가장 힘이 되어야 할 가족이 그것도 엄마가 오히려 내 편을 들어주지 않는다니 지금 그의 마음이 얼마나 문드러져 있을까요.

실제로이미 4차 공판에서 언론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끌어오기 위해 사건과는 전혀 관계없는 그것도 본인들이 억지를 부려 헤어지게 만든 박수홍 씨의 전 여자친구의 실명까지 언급했던 그들이 아니던가요. 박수홍 씨 역시도 그런 형을 보고 분노하여 형은 “비열한 사람이다” 라고 이야기도 했던 만큼 앞으로의 재판이 어떻게 진행될지 너무나 걱정스러운 마음이 듭니다.

이런 상황에 대해서 한 가지 다행스러운 포인트가 있다면 바로 사건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라는 것입니다. 이미 박수홍 씨 본인이 언급했던 대로 이번 사건의 본질은 횡령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쩌면 박수홍씨의 유일한 약점인 엄마 지인숙 씨를 설득하여 박수홍 씨를 더 자극할지도 모르는 일. 그러니 여러분 역시 박수홍 씨 사건에 관심을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