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5, 2022

“수건 함부로 쓰면 안됩니다” 평소처럼 잘못된 상식으로 수건 쓰면 피부 다 망가집니다

여름이 되면 덥고 습한 날씨 때문에 집안 여기저기 곰팡이가 쉽게 생기게 됩니다.

습한 날씨 때문에 가뜩이나 잘 생기는 곰팡이가 집안의 습기가 많은 곳이면 하루 신경을 안써도 곰팡이가 퍼지게 되는데요, 이 곰팡이의 경우 대기를 타고 옮기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수건을 사용 및 보관 할 때에도 매우 유의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곰팡이의 주 서식지는 바로 화장실이다

습하고 더운 여름 날씨에는 특히 화장실 곰팡이를 매우 주의 해야합니다. 화장실의 경우 많은 시간 습기에 노출 되어 있기 때문에 눈에는 보이지 않더라도 곰팡이 균이 득실거릴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특히 화장실은 온도와 습도가 높아, 수건 속 세균·곰팡이가 더 활발하게 증식할 수 있는점을 알고 있다면 화장실에 보관하는 물건들 또한 관리에 신중해야 한다

피부와 직접 닿는 수건에도 곰팡이가 생길 수 있다

화장실과 같이 물기가 많은 곳에는 곰팡이가 더욱 잘 생기기 때문에 화장실안에 어떤 물건을 놔두더라도 이 곰팡이에 노출 될 수 밖에 없다.

특히 피부에 직접 닿는 물건의 경우 곰팡이가 발생할 경우 피부에 치명적인 트러블의 요인이 될 수 있다.

절대 사용한 수건은 화장실에 두면 안된다

수건의 경우 특히 사용한 수건은 씻은 뒤 수건을 이용해 얼굴과 몸을 닦으면 피부 각질, 피부 세포, 피지, 각종 분비물과 함께 곰팡이·세균 포자가 수건으로 옮겨가기 때문에 이를 화장실에 그대로 둘 경우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곰팡이 균이 더욱 활발하게 증식하게 된다.

보통의 경우 이렇게 화장실에 수건을 둔 분들이 다음날 또 쓰거나 조금 뒤 손을 씻고 다시 닦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수건에 세균·곰팡이가 번식했기 때문에 악취를 풍기는 것은 물론, 얼굴과 몸에 닿아 피부 질환을 일으킬 위험도 있다.

올바른 수건 사용법과 곰팡이 수건 세탁 방법

기본적으로 수건에 곰팡이 균이나 세균 등이 생기는 것을 방지 하기 위해서는 사용한 즉시 세탁을 하거나 두번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덥고 습한 화장실에 수건을 계속 걸어두면 세균·곰팡이가 증식하기 쉽기 때문에 만약 걸어둔 수건에서 냄새가 나거나 오염된 부분이 보인다면 이미 곰팡이가 생겼을 가능성이 크다고 볼 수 있다.

곰팡이가 핀 수건이라고 판단이 되면 이 수건을 뜨거운 물에 과탄산소다 한 스푼을 넣은 뒤 20분 정도 담가둔 뒤 곰팡이가 없어질 때까지 손빨래하고 햇볕에 바짝 말려줘야 한다. 그냥 세탁기에 돌릴 경우에는 이 곰팡이가 쉽게 제거 되지 않는다.

평소 수건을 세탁할 때는 다른 옷과 분리해 단독 세탁하는 것이 좋다. 올이 많은 수건을 다른 옷과 함께 세탁하면 올 사이사이에 다른 빨래의 먼지나 세균이 붙을 수 있다.

다른 옷과 마찰 되는 과정에서 수건의 올이 풀어지기도 한다. 수건에서 냄새가 나지 않으려면 건조된 상태로 세탁기에 넣어야 하며, 섬유유연제를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섬유 유연제는 수건의 섬유를 약하게 만들고 수분 흡수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

세탁이 끝난 수건은 곧바로 세탁기에서 꺼내 널도록 한다. 세탁·건조 후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이미 수건에 세균이 증식하고 있다는 신호다.

이때는 세탁기에 식초, 베이킹소다를 한 스푼 섞어 다시 빨거나, 수건만 따로 삶아준다. 널어둔 수건이 잘 마르지 않는다면 건조기를 이용하고, 건조기가 없다면 에어컨, 제습기, 선풍기 등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