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 2023

“어쩌다가 그렇게 생활 했을까..”여배우 최강희, 한동안 방송에 못 나왔던 진짜 이유, 고깃집 알바에 가사 도우미까지 결국..

로맨스 코미디의 대표 여배우

90년대 후반 혜성처럼 등장해 드라마, 학교, 영화, 여고괴담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최강희. 20대 성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앳된 고등학생 역할을 위화감 없이 소화하는 동안 외모로 당시 큰 화제를 모았죠.

2000년에는 드라마 ‘광끼’를 통해 신인상을 거머쥐며 잠재력을 인정받게 이후 학생 역할을 넘어 영화 ‘달콤, 살벌한 연인’, ‘애자’ 등을 통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혔는데요. 무엇보다 최광희가 뿜어내는 엉뚱한 4차원 매력은 러블리하다는 반응을 자아내며 한때 2030대 여성들의 워너비로 통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2000년대 후반까지 거침없이 내달리던 최강희 언제부턴가 주춤하기 시작하더니 2023년인 현재는 대중으로부터 완전히 잊힌 듯한 모습인데요. 필모그래피 상으로 2년 전 작품을 하긴 했지만, 시청률 2%에서 3%대로 고전하며, 방송을 했는지조차 모르는 시청자들이 많은 상황입니다.

“고깃집 설거지에..가사 도우미까지..”

물론 나이가 들면서 맞는 배역에 제약이 생기는 건 사실이지만 이 점을 감안해도 딱히 논란에 이름 한 번 올린 적 없던 최강희가 사라진 건 많은 이들의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는데요. 여기에는 최강희가 개인적으로 겪은 심리적인 문제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최강희는 지난 2016년 그간 심각한 우울증을 앓았다는 사실과 함께 술과 담배를 즐겼다고 고백한 바 있죠. 당시 심각한 우울증을 신앙으로 극복했다고 했지만 그것은 그녀의 착각이었고 6년이 흐른 2022년까지도 여전히 우울증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는데요.

가장 최근에 알려진 근황에 따르면, 최강희는 한 고깃집에서 설거지, 알바를 하며, 평소 절친한 개그우먼인 김숙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도 도맡고 있다고 합니다. 다소 충격적인 소식을 덤덤히 밝히는 모습의 응원이 이어지기도 했는데요. 소속사 측에 의하면 배우 복귀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릴 것 다고 하는데 부디 힘든 시간을 슬기롭게 버텨 다시 반짝반짝 빛나던 배우 최강희로 복귀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