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4, 2024

“너랑 안 맞다..그만해라 이제..” 이서진 결혼해서 잘 사는 이승기에 일침, 카메라 돌 때만 연기한다고 한 진짜 이유가..

솔직한 성격 하나로 사랑받고 있는 방송인이 있죠 바로 이서진입니다. 툴툴거리면서도 뒤에선 살뜰히 사람들을 챙기는 그의 면모에 많은 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는데요.

심지어 담당 pd 나영석에 대해서 “걔도 다 운이다”라며 시원한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는데 알고 보니 이서진이 꿰뚫어 본 이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절친한 후배 이승기마저 이서진에게 한 방 먹었다고 하는데요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엄친아 연예인

이승기와 이서진은 같은 소속사 출신으로 훈훈한 미모, 그리고 남다른 학력을 자랑하죠.일명 엄친아라는 수식어가 늘상 따라붙는 이들은 선을 넘지 않지만 특유의 센스 있는 화법으로 많은 방송에서 사랑받았습니다.

실제로 이승기는 어릴 때부터 이서진을 따라다니며 오랜 인연을 이어왔고, 이서진 역시 이승기를 위해 커피차를 선물하는 등 후배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였죠. 하지만 두 절친 엄친아 연예인의 방송 태도는 확연히 차이가 있었습니다. 약 2019년 같은 방송에 출연했던 두 사람 이서진은 이승기 때문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이서진은 “사실 전 시골도, 아이들도 좋아하지 않는다. 승기가 자기가 모든 걸 다 할 테니 제발 같이 하자고 해서 하게 됐다” 라며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이승기는 “형님이 제가 예능 촬영하는 걸 보고 많은 신뢰가 생긴 것 같다. 그 이후에 제가 끝없이 구애했다” 라고 응답. 공식 석상에서의 대답만 두고 보더라도 두 사람의 캐릭터가 확연히 다르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죠. 실제로 이서진은 ‘툴툴이’ 캐릭터로 지내다 가끔씩 주변을 챙기는 반면, 이승기는 평소 착하게 형들을 챙기다 가끔씩 던지는 독설로 웃음을 주는 스타일이었습니다.

이승기에 던진 일침

이렇게 서로 다른 성격의 두 사람은 방송에서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는데요. 그런데 이서진이 과거 한 방송에서 이승기에게 던진 한마디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연애에 대해 질문하는 이승기에 이서진은 “사랑은 3개월뿐”이라며 쿨하다 못해 차가운 반응을 보였는데요.

“너무 뜨거운 연애보단 친구처럼 지내는 게 가장 오래 갈 수 있다”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 두 사람은 결혼에 대한 생각 역시 차이가 있었습니다. 마흔살이 되기 전엔 결혼을 하는 게 꿈이라는 이승기와 달리, 이서진은 결혼에 대한 큰 생각도, 미련도 없어 보였죠. 이서진은 “아직 사랑보단 일이 우선이라며 일에 빠져 살다 보니 내 생활이 어느덧 틀이 잡혔다. 이젠 틀이 깨지는 게 싫기도 하다. 나이가 나이인 만큼 결혼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있다” 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평소 냉철한 성격의 이서진과 다정다감한 성격의 이승기를 생각했을 때 당연한 결과였는데요. 그런데 이서진은 이승기에게 뜻밖의 이야기를 던집니다. 이서진은 “넌 너에게 의지하는 여자를 만나라. 너는 너가 계획을 다 세우지 않냐. 그걸 다 따라가는 여자 만나야 한다” 라고 이승기에게 조언했죠. 이승기는 자신이 카리스마 있는 여자에게 충분히 순응할 수 있는 스타일이라고 반박했는데요.

실제로 이승기는 방송에서 상대 여배우들에게 대부분 져주고 맞춰주며 매너 있는 모습으로 일관, 그의 주장 역시 타당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서진은 단호히 “너 (절대) 안 맞아”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서진은 “사람은 안 변한다”라며 이승기의 성격이 만만치 않고, 그에게 맞는 여자 스타일은 계획에 잘 따라주는 순종적인 스타일이라는 점을 강조했죠.

두 사람의 실제 성격

알고 보니 이서진은 이승기가 평소 지기 싫어해 하나를 파더라도 지독하게 파고, 사석에선 오히려 사람들을 이끄는 타입이라는 점을 알았다고 하는데, 이승기를 주변에서 자주 보던 사람들 역시 비슷한 이야기를 꺼냈습니다.다른 생활에 겸손할 것만 같았던 이승기를 두고 수지는 “칭찬해 주는 걸 유독 좋아한다”라고 답했는데요.

은지원은 “가끔 욱하는데 승기가 그러면 강호동도 맥을 못 줄 정도다” 라며 이승기의 반전 성격을 언급했죠. 함께 방송에 출연했던 배수빈는 “승기는 굉장히 재밌고 개그 본능이 있는데, 그걸 숨기고 살아오느라 힘들었을 것 같다”고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던졌는데요. 위의 의견을 종합해보면 대부분이 이승기가 방송에서 비춰지는 이미지와 사석에서의 성격이 차이가 있다고 이해할 수 있었는데요.

이승기는 순둥해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주변 사람들에게 인정받기를 좋아하고, 자신의 성격과 고집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반대로 이서진은 방송에서도 자신의 생각을 가감없이 드러내고, 오히려 사석에서 남들을 챙기는 스타일이라 생각보다 ‘따뜻하다’, ‘싫다’ 하면서 다 해준다 등의 좋은 주의 평판이 줄을 이었는데요. 이런 이서진을 보며 이승기는 “형은 편안하게 자기 생각만 해도 미움을 안 받는 것 같다”라며 부러움을 드러냈죠.

이서진은 “나도 미움받지 그래도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을 순 없다. 내가 스트레스 덜 받고 사는 쪽을 택한 것. 난 오히려 너처럼 둥글둥글하지 못하다” 라며 선배로서 현명한 조언을 건넸습니다. 이서진은 사람은 변하지 않고 언젠가는 본 모습이 드러날 수 있기에 과한 가면은 나중엔 독이 된다는 것을 이승기에게 명확히 집어준 셈인데요. 네티즌들은 이서진이 이승기에게 전한 조언에 감탄을 하는 한편, 매사 그가 솔직함으로 응수할 수 있었던 이유를 이해할 수 있었죠.

한편, 이서진의 조언대로 이승기는 새로운 사랑을 찾았습니다. 바로 견미리의 딸로 알려진 배우 이다인과 결혼을 하게 된 것인데요. 이승기는 자신의 종교를 여자친구를 위해 불교로 바꿀 정도로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는데요. 하지만 이다인이 이승기의 말을 잘 따라주는 부인인진 몰라도, 경제 사범으로 논란이 됐던 견미리의 남편 사건이 재조명돼 논란이 커지게 됐습니다.

평소 그의 모범적인 행실과 바른 이미지와 대비되는 여자친구 가족의 사건에 팬들까지 돌아서며 이승기는 이미지에 큰 타격을 받게 되었죠. 사실 이서진과 이승기 두 사람은 성격과 유형이 다를 뿐 어느 누가 낫다고 판단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조금 더 인생의 경험치를 쌓은 이서진이 후배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넨 데에는 큰 뜻이 있을 것 같네요.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