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4, 2024

“연두는 다 계획이 있구나…” 진짜가 나타났다 오연두의 유산은 모두 계획이다?, 공태경이 진짜 아이를 원하는 이유

모두를 놀래킨

연두의 충격 계획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공찬식은 처음부터 이상하긴 했다고, 내 아들을 의심하다니 내가 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거냐고 자책한 적도 있는데, 순순히 속아 넘어가는 모습이 말이 안 되죠.

연두가 하혈까지 하며 유산되기 직전인 위급 상황이 온 건, 진아 세진의 게시판 글로 폭발한 공찬식의 헤어지라는 선포 때문인데요. 태경이는 김준하가 임신이 안 되는 몸이라는 걸 모르고 있어서 당하고 있지만, 그 사실이 밝혀지는 순간, 김준하는 완전히 인생 끝입니다.

멘사고 뭐고 저렇게 완벽해 보이지만, 뻔뻔한 철면피 김준하가 무정자라는 충격 사실이 탈로 나서 개망신당하는 모습이 참 절실하게 보고 싶습니다.

김준하는

내가 애 아빠인 걸 조만간 확실히 까발려준다고 장세진 앞에 도발했지만, 애 아빠는 커녕 무정자인 게 다 탈로 나서 회사에 얼씬도 못하게 해야 합니다.

공찬식은 무슨 의도로 그런 질문을 하는 거냐며, 사실이 아니면 그따위 글 쓴 놈을 안 찾아도 되는 거냐고 팩폭을 날려 장세진을 얼어붙게 만들었잖아요. 장세진을 의심하고 있는 상황인데, 물증이 없어서 cctv 증거를 쥐게 된 공태경으로 인해 세진 준하는 영원히 쫓겨나야죠.

공찬식은 연두에게 아버님이라 더는 부르지 말라고 네가 나에게 그렇게 부를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냐며, 방법은 단 하나, 당장 태경이 곁을 떠나라고 네 어머니 쓰러지고 망신 당하는 꼴을 봐야 정신 차리겠냐고 해버려 차라리 연두가 유산하고 둘이 다시 시작해서 진짜 애를 가지라는 분들도 많으시더라고요.

빌런들이 승승장구하는 게 아닌 태경 연두가 행복한 전개로 가려면 연두가 차라리 유산을 계획해서 빌런들을 깜빡 속아 넘어가게 하며 허를 찌르고 태경이와 더 끈끈하게 붙어 있기 위해 큰 그림을 그린 것 같습니다.

작가가

김준하의 아이로 계속 가는 전개라면, 차라리 연두와 태경이, 준하와 세진처럼 한 편이 되어서 빌런들의 뒤통수를 통쾌하게 후려쳤으면 좋겠어요.

연두는 진짜에게 진짜 이래도 되는 걸까 공태경 씨하고 같이 살아도 되는 걸까 걱정했지만, 주위 사람들 다 속이고 걷잡을 수 없이 되어버렸으니 도망갈 생각일랑 말고 공태경 옆에 딱 붙어 있어야죠.

장세진은 연두가 회장님 만나고 쓰러질 것 같은 얼굴로 나갔다고 다들 왜 이렇게 진지하고 절박한지 진짜 우연도 애 아빠가 태경이가 아니라는 거냐고 실실 쪼개는 웃음을 지었고,연두를 뒤쫓아가는 김준하가 쓰러진 연두를 안고 예고편에 나와 정말 꼴불견 그 자체더라고요.

공태경은

나랑 연두랑 진짜랑 셋이 같이 살자고 백허그 고백을 해서 직진하는 모습이 설레임 자체인데요. 솔직히 아빠가 뭔지 잘 모른다고, 아빠 역할 잘할 자신은 없지만, 연두랑 진짜 옆에서 계속 같이 고민하고 노력하고 싶다고 그러니 싫다고만 하지 말고 나랑 같이 있자고, 연두 없으면 안 된다고 아주 폭풍 고백을 해서 너무 멋졌습니다.

연두가 나도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고 하자 정말이냐는 공태경은 진짜 니가 우리의 증인이 되어 달라고 해서 이제 진짜 부부만 되면 되는 거잖아요. 연두는 혹시 내가 모르는 일이 있냐고 공태경을 걱정했지만, 혹시라도 연두 걱정할까 봐 태경은 무거운 입에 지퍼를 채웠는데요.

싸늘하게 식어버린 공찬식의 안색에 연두는 아버님 무슨 일 있냐고 해도 공찬식이 노려보기만 해서 싸한 기운에 공태경은 저 때문에 화나시는 것 괜히 이 사람한테 화내지 말라고 해서 조만간 공회장 폭발하는 복선이 나왔는데 거짓말쟁이 장세진과 김준하를 제대로 응징할 것 같습니다.

무릎 꿇고 연두를 향한 진심을 전하면서 공찬식에 마음을 풀어주고 분가를 허락 받으며 비록 유산을 하게 되지만 진짜 두 사람만의 뜨거운 밤에 진짜 아이를 가져 행복한 신혼부부의 모습을 보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