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 2024

“이럴꺼면서 왜 그렇게 날 막았나..” 입국 거부 되었던 유승준 마침내 한국으로 들어온다, 용띠 클럽 친구들 제일 먼저 만나..

병역기피 논란으로 한국으로 입국이 거부되었던 유승준에 대해 입국 거부 취소 여부가 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와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나라 버릴땐 언제고..” 비자 발급 승소 유승준

병역 기피 논란으로 입국 거부 된 유승준이 2번째 사증발금 취소 거부 소송 항소심 선고에서 재판부가 유승준의 손을 들어줬다.서울고등법원 행정9-3부는 13일 유승준이 주 LA 총영사를 상대로 낸 사증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 판결선고기일을 열었다.

이날 재판부는 “재심 판결 취소하고 사증 발급 거부를 취소한다. 소송 비용은 피고가 모두 부담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소송은 유승준이 정부의 비자발급 거부 처분을 받아 들이지 않고 제기한 2번째 소송이다. 유승준은 지난 2002년 군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며 병역기피 논란에 휩싸인 끝에 한국 땅을 밝지 못하고 현재까지도 입국이 불가능한 상태이다.

이에 유승준은 2015년 주 LA 총영사를 상대로 사증발급 거부 취소 소송을 제기했지만 1,2심에서 패소했다. 하지만 대법원에서 원심을 파기했고 2020년 3월 대법원 승소 판결을 얻어냈다. 이에 외교부는 대법원의 판결 취지가 비자발급 거부 과정에 절차적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는 근거를 들고 유승준의 비자 발급 신청을 재차 거부했다.

외교부의 판결에 불복한 유승준은 다시 주 LA 총영사를 상대로 2020년 10월 행정 소송을 제기했으며 1심 재판부는 지난 2022년 4월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왜 포기하지 않을까?

한편 유승준이 입국을 계속 시도하는 목적이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일각에선 세금 문제가 얽혀있다는 분석이 꾸준히 제기됐다.

미국은 해외 은행 계좌에 1만달러(약 1100만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시민에게 국세청에 자신의 재산을 의무적으로 신고하는 ‘해외금융계좌 신고법(FATC)’을 갖고 있다. 해당 법은 2014년부터 적용 중이다.

유승준의 주 수입원은 중화권과 동남아시아 쪽이었다. 그는 국내 입국이 막힌 이후 재키 찬(성룡)과 손잡고 중화권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아시아에서 상당한 수익을 챙긴 유승준은 미국시민이어서 미국에 재산을 신고해야 한다. 그러면 미국과 중국 양쪽에 이중으로 세금을 물어야 하는 고민이 생긴다. 한국 국적을 따내면 중국 세금만 내면 된다는 논리다.

공교롭게도 유승준이 한국 입국을 시도하며 한국인 국적을 취득하려는 움직임이 시작된 건 해당 법 발효 시점 즈음인 2015년이다.

돈이 얼마길래?

유승준은 당시 한류 열풍을 타고 중국에서 연예인 활동을 이어갔다. 배우 성룡의 도움과 후광으로 중국에서 드라마, 영화 등에서 얼굴을 내밀었다.또한 유승준은 한국에서도 몸값 1위를 달성하며 당시 광고계에서 가장 비싼 모델로 알려진 심은하, 고소영이 광고비를 6개월 단발에 3억을 받았으나 유승준은 6개월 단발에 5억의 광고비를 받으며 연예인 전체 원톱이었다.

유승준은 당시 한해 10건 이상의 CF 계약을 맺었다고 전해진다. 업체 한 곳당 연간 10억으로 잡으면 10건 계약시 연간 CF 수입은 100억원이다. 연간 계약이 아닌 6개월 단발 계약으로 계산하면 10건 계약시 CF 수입은 50억원이다. CF의 황제자라 불린 유승준은 이런 호황기를 4, 5년간 누렸다.

또한 중국에서도 유승준은 중국 일반 행사 출연료는 20만위안(약 3600만원·2010년 1회 기준)이며 첫 중국드라마 출연료는 5억원 이상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영화에는 14편 출연했는데 첫 영화는 출연료를 받지 않았으나, 그 영화가 대박이 나면서 그 이후에는 상상하지 힘들 정도로 거액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인이라는 점과 국외 활동을 했다는 점에서 여타 연예인들보다 상대적으로 정보가 빈약하지만, 대충 따져도 엄청난 재산을 축적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김종국과 의리 다진 유승준

한편 유승준과 김종국의 남다른 우정이 누리꾼들 사이에 재조명 되었다.지난 2016년 김종국과 유승준은 다정한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며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유승준은 “내 인생에 있어 가장 소중한 친구. 베이징에 온 걸 환영해”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종국과 유승준의 다정한 모습이 담겨 있다. 일명 ‘용띠클럽’ 멤버인 두 사람은 오랜 절친으로 알려졌다. 과거 용띠클럽에는 김종국과 유승준을 비롯해 차태현, 홍경민, 장혁, 조성모, 홍경인 등이 속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