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9, 2024

“중기씨 그렇게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재혼 후 충격적인 인터뷰를 한 송중기에 일침을 날린 여배우의 말

최근 득남 소식을 알리며 아빠가 된 송중기. 이에 그를 향한 축하가 이어지던 것도 잠시 송중기가 중국 인터뷰에서 한 발언에 의견이 분분하게 갈렸습니다.

그가 가정을 꾸리고 난 뒤 경력 단절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기 때문인데요. 사정을 잘 모르는 해외에서는 한국을 향한 비난을 쏟아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기에 논란이 불거졌죠. 이 와중에 한 여배우가 송중기를 저격이라도 하듯 날카로운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는데 과연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경력 단절 논란

최근 재혼과 동시에 득남에 성공, 꿈에 그리던 화목한 가정을 갖게 된 송중기. 하지만 재혼 이후 커리어에 대한 불안감이라도 생긴 걸까요? 그는 한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연예계에서 아빠가 된다는 건 때론 일자리를 잃는다는 뜻이다. 하지만 전혀 두렵지 않다. 저에게는 가족이 일보다 훨씬 중요하다”라는 폭탄 발언으로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국내 최고 톱스타로 일컬어지는 송중기가 경력 단절의 위기에 놓여 있다는 충격적인 일이었는데요. 이윽고 그래도 배우라는 직업을 사랑한다 좋은 배우도, 좋은 남편도 될 수 있다고 포부를 밝혔지만 중국을 비롯한 해외에서는 한국을 향한 비난이 이어졌습니다. 가정을 꾸렸다고 일자리를 잃게 만드는 한국 연예계가 불합리하다는 것이. 하지만 정작 송중기의 말을 들은 한국 네티즌들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었는데요.

피해자 코스프레

송중기가 지금까지 두 번의 결혼을 하는 동안 딱히 단절이랄 것 없이 커리어를 이어왔기 때문입니다. 결혼 후 이미지 문제 때문인지 멜로 장르는 없었지만 대신 송중기는 꾸준히 대형 작품에 출연했죠. 송혜교와 결혼 뒤에는 제작비만 540억이 들어간 아스달 연대기, 제작비 240억 규모의 영화 승리호에 출연했습니다.

이혼 뒤에도 빈센조, 재벌집 막내 아들, 보고타, 화란 등등 내로라 하는 작품에 캐스팅돼 칸영화제까지 다녀왔습니다. 최근에는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의 출연을 확정 지었죠. 때문에 한국이 결혼한 남배우를 차별하는 불합리한 나라인 것 마냥 싸잡는 건 송중기의 피해자 코스프레에 불과하다는 반응이 나왔는데요.

무엇보다 이병헌, 설경구, 박해일 등 결혼 뒤에도 왕성하게 활동하는 선배 배우들은 많죠. 연기력만 좋다면 비혼 남배우도 멜로 연기를 하는 곳이 한국 연예계인데요.

한 여배우의 한 마디

결국 이를 저격이라도 하듯 최근 한 여배우가 방송을 통해 경력 단절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그 주인공은 이유리. 그녀는 원로 배우 고두심에게 여배우로서 나이가 들면 느끼는 고민을 털어놓았고 고두심은 처음엔 엄마에서 고모, 이모로 가고 주인공에서 조연 단역으로 간다며 변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조언했죠.

그러자 이유리는 남자 배우들은 나이가 있어도 멋진 역할도 많이 하는데 여배우의 역할은 다양하지 않은 것 같다고 토로했습니다. 송중기와 비슷한 발언이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달랐는데요. 최근이야 여배우 중심 작품이 많아졌지만 실제로 많은 여배우들이 가정 생활에 매진하느라 작품이 끊겨, 이로 인한 경력 단절을 호소해 왔기 때문이죠.

이유리도 이러한 문제에 목소리를 낸 셈인데요. 무엇보다 송중기는 태양의 후예 당시 송혜교보다 무려 12년이나 경력이 적은데도 똑같은 출연료를 받아 놀라움을 자아낸 바 있습니다. 결국 송중기의 경력 단절 언급은 딱히 공감되지 않는다며 다소 경솔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중이네요.

이미 전에도 몇 차례 경솔한 발언들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던 송중기 화목한 가정을 이뤄 축하가 이어지는 것과 별개로 해외에서도 오해를 살 만한 발언들은 아쉽게 느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