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3, 2024

“마침내 확실한 증거가…” 진짜가 나타났다 호텔 직원을 만나게 된 공태경, 확실한 증언으로 하늘이가 공태경 딸임을..

그날의 진실은 무엇일까

오늘은 공태경이 칼로시아 호텔 직원을 만나 그날 밤의 진실을 알게 된다는 내용을 이야기해 보려 합니다. 지난회에는 은금실이 집을 나가더니, 이번 회에선 이인옥의 집을 나가버렸네요.

은금실의 온갖 모진 말과 행동도 묵묵히 견디고, 공천명과 공지명의 무시에도 싫은 티 안내며 집안 살림을 도맡아 해오던 이인옥이었지만, 몇 년 전부터 조금씩 변하던 모습을 보이더니 급기야 가출을 단행하게 되었어요. 이인옥이 충동적으로 집을 나가게 된 건, 바로 공태경과 오연두 집에 모여 있던 가족들의 모습을 보았기 때문인데요. 이인옥은 분노를 참지 못하는 모습이었죠. 가족들에게 여기서 뭐 하는 거냐고 소리쳤고, 그때 방에서 주섬주섬 나오던 은금실도 이인옥의 얼굴을 보자 어쩔 줄 몰랐는데요.

막상 공태경과 오연두 앞에서는 이인옥의 말도 아예 틀린 건 아니라면서 이인옥의 입장에서 대변도 해주던 은금실이지만, 이런 사실을 까맣게 모르는 이인옥이 “어머니 왜 여기 계시냐”고 소리를 치자, 변명 한마디 못하고 침만 삼켰죠. 공태경도 사실 이런 상황을 원하진 않았죠. 은금실이 자기 집에 와서 눌러 앉은 걸 가장 싫어하는 사람도 공태경이었고요.

오연두의 노력에 이인옥도 마음이..

온 가족이 떠난 집에 남은 오연두와 공태경은 이 상황을 어떻게 마무리해야 할지 머리를 합쳐서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오연두는 정말 많이 어른스러워졌죠.태경이 이인옥에게 각자 살자고 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오연두는 어떻게 하든 이인옥의 마음을 풀어주려고 했고, 결국 성공하고 말았습니다.

모든 가족의 사과를 받은 이인옥은 오연두의 집까지 찾아와서 사과를 했고, 내 손주 하늘이 좀 보여달라며 하늘이를 정말 예뻐하는 모습이었어요. 모든 갈등이 해결된 것 같았지만, 마지막 복병 김준하가 남아 있었네요. 사실 김준하가 저렇게 고집을 부리는 건, 하늘이가 자기 친자식이라고 오해를 해서 내 딸을 돌려달라고 말하고 있는 건데요. 오연두에게 배 속 아이 지우랄 땐 언제고 이제 와서 내 딸 운운하는 모습 보니 김준하 기억 상실증에라도 걸린 건가요?

오연두가 분명히 혼자 하늘이를 키웠지 너한테 갈 일은 없다고 못 박았는데도 하늘이와 우연두를 다 데려가겠다니 아주 고집이 이만저만이 아니에요 김준하는 공태경과 무슨 원한을 진 건지 공태경 아버지 공찬식이 일궈놓은 회사를 뺏어가기 위해 인수합병 미끼를 던져놓고, 공태경이 사랑하는 여자인 오연두와 친자식처럼 여기는 아이인 하늘이를 데려가려고 저러고 있는 걸까요? 당장 미국으로 가버리면 좋겠지만 오연두와 하늘이를 데리고 가겠다고 변호사한테까지 자문을 구하면서 용을 쓰는 김준하 모습을 보고있자니 하늘이 친아빠가 김준하면 안 되고 김준하 당장 천벌 받아야만 하죠.

악연의 시작은 호텔에서부터..

김준하와 공태경의 악연은 몇 년 전 칼루시아 호텔에서 시작했어요. 집에서 나와 살던 공태경은 호텔 2211호에, 미국에서 돌아와 특별히 집을 구하지 않고, 호텔에서 살던 김준하는 호텔 2111호에 머물면서 살고 있었는데요 두 사람이 다른 호텔에만 살았어도 이런 악연이 겹쳐지지는 않았을 텐데 공교롭게도 한 호텔 11호 라인에 살았기 때문에 두 사람의 악연이 시작되어 버렸네요.

오연두와 사귀던 김준하는 자기 호텔에 오연두를 불러 종종 데이트를 했었고, 당시에 아나운서와 사귀던 공태경 또한 여자 친구를 불러 데이트를 했었는데요 분명히 두 사람은 위 아래 라인에 있었기에 서로 마주치지는 않았어도 스쳐 지나가며 악연이 시작되었던 것 같아요.공태경과 김준하가 일일 손님도 아니고 장기 거주 고객이었기 때문에, 호텔 직원들은 두 사람이 누군지 알고, 자주 놀러오는 여자친구 얼굴까지 인지하며 서비스를 제공했을 것 같은데요.

김준하의 여자친구는 오연두이고, 공태경의 여자친구는 아나운서인데 공교롭게도 오현두가 공태경의 차를 김준하의 차라고 오해한 탓에 차에 빨간 매직으로 낙서까지 해놓았고, 범인 우현두를 잡기 위해서 모든 cctv를 돌려보기 시작하다가 우연두가 실수로 공태경의 방에 들어가 하룻밤 잤다는 사실까지 알았을 텐데요.그렇지만 이 모든 건 손님들의 사생활이라, 먼저 입 밖으로 꺼내서 말하는 건 손님들이 사생활 침해로 불쾌해할 수 있기에, 알면서도 모른 척 했을 것 같습니다.

칼루시아 호텔 직원의 등장?

하지만 김준하의 정체를 알아버린 공찬식이 김준하와의 모든 계약 관계를 정리하고, 회사 차원에서 제공했던 레지던스까지 회수하면 김준하는 당장 갈 데가 없어지는데요. 어쩌면 진짜가 나타났다 후반부에는 김준하가 자기가 원래 머물렀었던 칼루시아 호텔로 다시 돌아가서 머무는 장면이 나오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그럼 진짜가 나타났다 맨 처음 나왔던 칼루시아 호텔 직원들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을 텐데요. 당시 공태경은 빨간 매직으로 차에 낙서한 오연주를 찾아달라고 호텔에 부탁했었죠. 이를 기억하고 있던 호텔 직원은 오연두와 함께 다시 나타난 공태경을 보고 그 낙서한 여자분과 부부가 되셨냐면서 축하 인사를 건넬 것 같은데요.

그리고 그동안 사생활 침해로 문제가 될까 봐 밝히지 못했던 그날의 진실을 밝히겠어요. 바로 우연두가 하늘이를 임신했던 날 밤 들어갔던 방은 2천111호가 아니라 2천211호라는 것을 말이에요. 호텔 직원들은 오연두와 공태경이 그 당시에도 사귄다고 생각을 했었지만 사생활 침해로 오해를 받을까 봐 진실을 말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으며, 이제 부부가 된 모습을 보았기에 솔직히 털어놓는다고 말이에요. 그리고 그날의 cctv를 보게 된 공태경은 하늘이가 친자식임을 알게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