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9, 2024

“대선배라도 그러시면 안 되시죠..” 촬영 중인데 유재석한테도 함부로 하는 개그계 선배, 결국 후배들이 한다는 말이..

한국 코미디계의 역대급 캐릭터

한국 코미디계의 역대급 바보 캐릭터 ‘영구’를 연기하며 8, 90년대를 풍미한 개그맨 심형래는 과거 한국의 찰리 채플린으로 불릴 만큼 살아있는 전설로 통했죠.

하지만 개그계에서 영화계로 주 활동 분야를 옮긴 나이를 한해씩 먹어가다 보니, 과거 한끝 바랐던 개그감이 모두 사라진 걸까요? 모두를 숙연하게 만드는 심형래의 무리수 개그가 논란을 자아낸 건 지난 2010년 초창기 런닝맨에서였습니다. 원로 개그맨 심형래 특집으로 꾸며진 해당 회차에서는 멤버들이 연구의 트레이드 마크인 파란 조끼와 한복을 착용한 채 과거 심형래의 슬랩스틱 코미디로 큰 인기를 끌었던 개그 코너 변방의 북소리를 재현하는 구성이 전파를 탔는데요.

여기서 심형래의 역할은 멤버들이 연구 캐릭터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옆에서 조언을 건네는 일종의 코치였는데 그 행동이 과해도 너무 과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유재석에게도 함부로 하는 개그계 선배

특히 폭력적인 행동이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첫 피해자는 유재석으로 심형래는 멤버들이 연기를 잘 해내지 못하며 죽도록 때리는 무리수를 뒀는데 이 와중에 유재석의 머리를 죽도록 여러 번 내려쳤고 유재석은 정말 아팠는지 몇 대 맞다가는 나중에 손으로 맞기까지 했죠.

자신뿐만 아니라 당시 고정 멤버 중 한 명이었던 송중기에게까지 죽도를 계속해서 내리치는 심형래를 은근히 막아내기도 한 유재석. 런닝맨 멤버들 사이에서 은은하게 퍼지던 당혹감을 심형래는 전혀 눈치채지 못했는지, 이번에는 이광수의 머리를 아주 심하게 내리치고 낭심을 가 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이거 고소감 아니냐는 반응을 보일 정도였죠.

후배들..”적당히 좀 해달라..”

옆에 있던 지석진 역시 농담반진단반 섞인 말투로 적당히 해달라며 선배 심형래를 나무랐는데요.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신을 메인으로 특별 회차를 마련했다면, 좀 더 큰 웃음을 유발하고자 욕심을 부릴 수 있습니다.하지만 그 방식이 후배들을 계속해서 때리고 아파하는 모습을 보며 낄낄대는 건 시청자들로부터 구시대적이라는 악평을 듣기 충분했죠.

사실 심형래는 떨어진 개그감뿐만 아니라, 개그맨 후배들을 함부로 대하는 태도로도 유명했는데요. 과거 지석진이 건방지게 군다는 이유로 지석진보다 선배였던 유재석과 김수용에게 군기를 잡으라는 명령을 내린 심형래. 하지만 둘 다 지석진보다 나이가 어렵고 마음도 여린 탓에, 화장실에 들어가 지석진을 혼내는 척 연기만 하는 것으로 심형래의 지시를 이행했지만, 이를 나중에 알게 된 심형래에게 걸려 죽을 정도로 맞았다는 일화는 유명한데요.

이 사건을 계기로 지석진이 kbs에서 sbs로 이적했다고 하니, 그 시절 선배가 주는 위압감이 어느 정도였을지 짐작이 되죠? 뭐 후배들을 향한 이런 행동들이 용인된 시대를 지나온 사람이니, 남을 때리는 데 별 문제점을 느끼지 못하는 것도 어느 정도는 이해가 됩니다. 그러나 후배들과의 사적인 자리도 아니고, 전국에 전파되는 지상파 방송에 출연한다면 적어도 요즘 개그 트렌드는 익히고 출연하는 게 시청자를 위한 배려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