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4, 2024

“100억이나 벌어줬는데 업고 다녀야지..” 재력가가 되었다는 유명 개그맨, 알고 보니 와이프가 번 돈이 무려 100억..

박명수는 재치 있는 입담과 호통을 섞은 멘트로 수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과거 그는 재테크에 뛰어난 실력을 보이며 ‘재테크의 귀재’라고 불리기도 했었는데요. 하지만 알고보니 그보다 부인 한수민이 진짜 재테크의 귀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제는 재력가가 된 개그맨

연예인 사업가하면 누가 떠오르시나요? 과거 치킨사업을 했던 박명수가 가장 먼저 생각 나는데요. 그는 여의도에서 교촌치킨 가게를 운영하며 직접 배달까지 한 것으로도 유명하죠.

결국 박명수가 운영하던 지점은 입소문을 타고 많은 이들이 방문해 전국에서 매출 1순위에 오르기도 했는데요. 이후 여러 사업에 도전하며 박명수는 연예인 사업가로서 성공을 거두었습니다.이렇게 박명수가 사업으로 큰 성공을 거둔 것 못지 않게 재태크로 큰 수익을 올린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씨의 이야기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박명수의 사업 수완만큼 그의 아내 한수민 씨는 재테크에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는데요. 부부의 수익 대부분을 부동산에 투자해 엄청난 시세 차익을 올린 것입니다.한씨는 2011년 10월 자신의 명으로 서울 성북구에 있는 한 건물을 29억원에 매입했습니다. 해당 건물은 대지면적 177㎡, 연면적 474㎡ 규모로, 서울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역에서 나와 성신여대로 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었는데요.

한수민 씨는 매입할 당시 낡고 허름했던 건물을 리모델링해 전 층에 스타벅스 카페를 입점시켰습니다. 이에 매입 당시 900만원 대였던 월세가 1600만원까지 올라갔는데요.

진짜 투자는 와이프가..

한수민 씨는 이후 2014년 해당 건물을 46억6000만원에 매각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한씨는 17억60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수민 씨는 2014년 12월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또 다른 건물을 89억원에 사들였는데요. 그는 여기서도 노후한 건물을 허물고 5층 규모로 신축해 스타벅스 카페를 입점시켰습니다.이후 2020년 2월 이 건물을 173억5000만원에 팔았는데요. 시세차익은 84억5000만원에 이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건물 신축 비용(20억~30억원)을 고려하더라도 최소 50억원의 순이익을 얻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밖에도 박명수 내외는 서울 마포구 도화동에 위치한 상가 건물 한 채를 더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매입가는 15억원으로, 이곳에는 한씨가 운영하는 피부 전문 병원이 입점해 있다고 합니다.후속 보도에 따르면 해당 부동산 투자는 전적으로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 씨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었습니다.

스타벅스 재테크 제대로 통해..

이러한 한수민 씨의 투자 전략은 오래된 건물을 매입해 고친 뒤 스타벅스를 입점시켜 가치를 높이는 ‘스타벅스 제테크’로 유명해졌습니다.

입점시키는 과정이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진 스타벅스를 자리잡게한 배경에도 관심이 쏠렸는데요. 알려진 바로, 아내 한수민 씨가 빌딩 매입 전부터 부지와 상권을 분석해 스타벅스 입주 여부를 심사 받아 가능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된 누리꾼들은 “스타벅스 입점 가능성 있는 땅을 보는 눈이 있나 보다”, “대단하다”, “스타벅스 전문가” 등 대단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