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양세형 가끔 보면 적당히가 없는거 같네…” 탁재훈이 참다 참다 결국 폭발해서 던진 돌직구

남을 놀리는 행동으로 재미를 유발하는 깐족 개그는 예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개그 중 하나입니다. 단점이 있다면 남을 이용해 웃기는 개그인 만큼 딱 재밌는 정도의 선을 지키는 게 어렵다는 점이죠. 그런데 이를 고려해 생각해 봐도 유독 선을 지키지 못하는 개그맨이 있습니다.

바로 양세형인데요. 선 넘는 개그 뿐만 아니라 남에게는 비아냥을 서슴지 않으면서 본인에게 온 공격에는 정색을 날려버리는 내로남불까지 그를 향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양세형에게 무시당했던 선배 연예인이 그에게 날카로운 일침을 날려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과연 무슨 일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내로남불의 깐족 개그를 보이는 양세형

무한도전 출연 초기 때만 해도 미친 애드리브로 노홍철을 잇는 깐족 개그의 실력자로 불렸던 양세영. 하지만 시청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무한도전을 시작으로 여러 예능에서 선 없는 개그를 하거나 내로남불을 보이기도 해 실망감을 자아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엠뚜루 마뚜루”

그는 전참시에서 화면을 보며 리액션을 하는 홍현희에게 정색, “홍현희 씨 조금만 조용히 해주세요” 라고 지적 하기도 했는데요. 그저 집중이 방해된다는 황당한 이유였고 이후 홍현희는 민망한 듯 표정 관리를 못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다른 회차에서는 박성광의 팬미팅에 팬들이 너무 적다고 조롱, 시종일관 인원수를 언급했죠. 정성껏 팬미팅을 준비한 박성광은 물론 그의 팬들까지 민망하게 만드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남을 놀리는 것으로 웃기면서도 본인이 놀림 당하는 상황에 정색을 일삼았다는 점입니다. 양세형은 <집사부일체>에 김연경이 출연했을 때 4개국어를 하는 김연경에게 “우리가 생각하는 유창한 건 아니다” 라며 느닷없이 깎아내리고
김연경이 “tv에서 봤는데 영어 하나도 모르면서 무슨 얘기를 하시는 거냐”고 반격하자 정색하고 “왜 시비를 거세요” 라는 말로 받아쳤죠. 게다가 김현경이 배구를 계속 잘해왔다고 자신감을 드러내자 칭찬해 주면 눈 도는 스타일이라며 트로피와 메달을 소개하는 와중에도 “아주 그냥 지금 신나셨네요” 라고 맞받아 치기도 했습니다.

깐족대는 양세형에 의외로 강한 선배 연예인은 누구

이러한 양세형에게 강한 선배 연예인이 있으니 놀랍게도 그는 바로 탁재훈이었습니다. 과거 snl에서 양세형은 “앞으로 실망시키지 않을 거죠?” 라는 탁재훈의 질문에 “너도!” 라고 답한 바 있는데요. 탁재훈의 입을 깐족으로 막아버린 데 이어, 최근 집사부일체에서는 그를 무시하는 태도로 비난을 샀습니다.

사부로 탁재훈, 이상민이 출연했을 때 양세형은 사부 아닌 것 같다고 의심을 시작했는데요. 이상민의 말까지 끊으며 3분이 넘게 두 사람이 사부가 아닌 이유를 늘어놨죠. 그동안 사부로 출연한 이들과는 결이 매우 달랐기 때문에 의심할 수 있습니다.

출처 : SBS ‘집사부일체’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한두 마디도 아니고 3분 내내 사부 자격을 의심하는 양세형의 태도는 시청자들마저 기분이 나쁠 정도였는데요. 실제로 탁재훈은 이상민의 말을 끊는 양세형을 정색하고 바라보더니 “세형아 사부 맞다고. 몇 번을 얘기해?” 라고 극대노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출처 : SBS ‘집사부일체’

이에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도가 지나치다, 왜 계속해서 건방진 행동을 하는지 모르겠다는 의견이 제기됐습니다.

양세형에 대놓고 돌직구를 날리는 탁재훈의 말

이러한 분노가 차츰 쌓였던 건지, 탁재훈은 최근 방송에서 양세형을 향해 일침을 날렸는데요. 그는 ‘탁스트라다무스’라는 콘셉트으로 양세형의 결혼을 점치며 “네가 아직 결혼을 안 하는건 스스로 연예인이라고 생각하고 스타라고 생각하고 있어서 그렇다”고 말했죠. 양세형이 연예인 병이 있다고 간접적으로 밝힌 셈인데요.

출처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이는 양세형의 자존심을 건드렸고, 양세형이 정색 절대 아니라고 우기자 탁재훈은 “그게 들통(?)나면 안 되니까 아니라고 할 것” 이라고 못을 박았습니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분분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탁재훈도 깐쪽 캐릭터로 유명한 데다가 양세형과 같은 도박 전과가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적어도 탁재훈은 예능에서 내로남불을 하지는 않았는데요. 최근 <놀면 뭐하니>에서도 유재석의 놀림을 받아주는 역할로 재미를 선사했죠.

반면 양세형은 그간 동료 연예인들을 무시해왔던 전적이 있기에 탁재훈의 지적에 속시원하다는 반응이 지배적이기도 합니다. 언젠가부터 선을 아슬아슬하게 넘는 개그로 시청자들의 비판을 자아내고 있는 양세형. 출연자와 시청자를 모두 불편하게 하는 태도는 예능을 예능으로 볼 수 없게 만드는데요.

내로남불은 캐릭터가 아닌 무례라는 점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