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와…장윤정은 진작에 쎄한 느낌을 받았던 걸까…” 장윤정이 대학동기 이동건에 대해서 한 놀라운 폭로

연예인들 중에는 의외로 같은 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끼리 연애를 하거나 결혼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요. 아무래도 서로의 직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기 때문에 그런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신혼초 사랑에는 유효기간이 필요 없다던 한 배우가 있었습니다. 한없이 스윗한 사랑꾼일 것 같았던 이 배우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초고속 이혼 절차를 밟아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그리고 이 배우를 향해 가수 장윤정 씨가 던진 한마디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과연 장윤정 씨는 이 배우를 향해 뭐라고 했던 걸까요.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배우 이동건의 공개 열애와 이별 그리고 갑작스러운 결혼과 이혼

2015년 한중 합작 영화 <해우> 촬영 이후 터진 열애설을 빠르게 인정한 두 남녀 연예인. 바로 그룹 티아라 출신의 지연 씨와 배우 이동건 씨인데요. 두 사람은 13살 차이라는 나이 차를 극복하고 달달한 데이트를 즐겼죠. 하지만 2017년 2월 이동건 씨는 지연 씨와 결별 소식을 전했고 이후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배우 조윤희 씨와의 열애 결혼 소식을 전했습니다. 너무나도 절묘한 타이밍에 이동건 씨는 두 사람을 동시에 만나다 환승한 것이 아니냐는 양다리설에 휩싸였는데요. 이에 이동건 씨는 말을 바꾸며 “작년 12월에 이미 지연과 이미 결별을 했다”라는 정정 보도까지 내 의혹을 더욱 증폭 시켰습니다.

출처 : 한경 연예

이동건 씨와 조윤희 씨는 열애 인정 3개월 만에 혼전 임신과 결혼 소식을 동시에 알렸는데요. 하지만 두 사람은 3년 만에 갈라서게 됐습니다. 이들의 초고속 이혼 사유를 두고 누리꾼들은 과거 이동건 씨의 행적에 주목했는데요. 조윤희 씨는 결혼 전까지 기부, 바른 이미지가 강했기 때문에 이와 대비해 일명 ‘연예계 인기남’으로 유명했던 이동건 씨에게 자연스럽게 화살이 돌아간 셈이죠. 실제로 이동건 씨는 데뷔 이후부터 한지혜 씨, 차예련 씨, 지연 씨, 조윤희 씨와 쉴 틈 없이 공개 열애를 해왔는데요. 물론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기 때문에 방송에 출연해 연인에 대해 거리낌 없이 언급하는 그의 모습은 사랑꾼을 떠올리게 했습니다.

이동건에 대한 대학 동기 가수 장윤정의 발언

지연 씨와의 열애 당시 이동건 씨는 “그녀는 내가 지켜줄 것이다”라며 두 사람의 사랑이 무르익어가던 당시, 같은 서울여대 99학번 동기였던 장윤정 씨는 뜻밖의 발언을 내놓았는데요. 장윤정 씨는 한 방송에서 또 다른 동기였던 젝스키스 멤버 고지용 씨와 함께 등장해 “이동건, 고지용과 말만 동기지 말을 한 번도 안 섞어봤다. 학교를 어지간히 안 나오더라 이동건, 고지용 그들만의 벽이 있었다. 멋있는 척은 다 하고 다녔다”라며 남다른 인연을 언급했습니다.

출처 : 이슈피디

또 장윤정 씨는 “당시 이동건 씨가 여자 동기들을 살뜰히 챙겼다. 동기인데 오빠 같더라”라며 유난히 여자 동기들을 잘 챙긴 이동건 씨의 모습을 기억해 냈죠.

출처 : 이슈피디

종합해보면 이동건 씨의 대학 생활은 활동 때문에 학교에 자주 나오진 못했지만 여자 동기들과는 친분을 쌓았다고 볼 수 있었는데요. 실제로 이동건 씨와 함께 호흡을 맞췄던 후배 박민영 씨, 김보미 씨는 이동건 씨에 대해 “너무 친절하셨다. 작품 촬영에 도움을 가장 많이 준 선배”라며 입을 모아 칭찬했습니다.

불 같은 사랑을 하고 불 같이 꺼지는 스타일인 이동건

이렇게 모든 여자에게 친절했던 이동건 씨 신혼 당시 사랑에는 유효기간이 필요 없다던 이동건 씨는 아이러니하게도 3년 만에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는데요. 누리꾼들은 그의 연애 성 연애 초반에는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주지만 마음이 떠나면 나쁜 남자로 돌변할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결혼 초반 스테이크를 썰 때조차도 조윤희 씨와 손을 놓지 않았다던 이동건 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손 놓은 지 꽤 됐다 손은커녕 얼굴도 보기 힘들다”라며 너무나 다른 온도차를 보아주었죠.

또, 항상 연애를 이어가는 듯 보였던 이동건 씨의 성향상 한 상대와 오랜 연애를 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말들도 있었는데요. 그와 실제 연인이었던 지연 씨, 조윤희 씨는 “친절, 매너와 거리가 먼 편이다”, “같이 있으면 오히려 내가 우울해진다”라며 사랑꾼과는 거리가 먼 이동건 씨의 성격에 대해 입을 모았습니다.

이동건 씨 역시 스스로를 일명 ‘이벤트 혐오자’라고 소개하며 이벤트를 준비하는 게 쑥스럽고 오글거린다고 설명했습니다. 심지어는 조윤희 씨에게 프로포즈 역시 쿨하게 생략하기도 하고 결혼 기념일을 까먹고 족발을 먹어 ‘국민 족발남’이라는 별명이 붙여지기도 했습니다.

출처 : 한경 연예

물론 애정 표현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기에 이해할 수 있지만 조윤희 씨가 폭로한 이동건 씨와의 결혼 생활은 삐걱거릴 수밖에 없었는데요. 매사에 철저하고 똑 부러지는 조윤희 씨와 달리 청소를 하려고 해도 말리며 “먼지를 계속 두면 공처럼 되는데 그 공을 비우면 된다”라고 말하는 이동건 씨의 성향은 너무나도 달랐기 때문이죠.

소중한 아이를 위해 많은 것을 내려 놓은 조윤희

보는 이들로 하여금 분노를 일으킨 이동건 씨의 태도에도 조윤희 씨는 똑 부러지게 홀로 육아하며 워킹맘으로 활동 중인데요. 최근 공개된 방송에서 그녀는 아이를 위해 이동건 씨의 사진을 간직하고 있는가 하면 전 남편 이동건 씨를 위한 생일 케이크를 아이와 함께 만들어 마치 할리우드 배우 같은 쿨함을 보였습니다.

출처 : JTBC ‘내가 키운다’

아이를 위해서라면 전 남편과 껄끄러운 사이여도 모든 것을 감수하겠다는 듯한 그녀의 희생 정신에 누리꾼들은 그녀를 응원하고 있죠. 실제로 그녀는 “이동건 씨를 향한 자신의 감정을 아이에게 전하고 싶지 않다”며 현명한 엄마의 모습을 자랑했습니다.

한편 이동건 씨 역시 남편으로선 성격이 맞지 않았을지 몰라도 아이 아빠로선 따뜻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아이를 만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근황이 공개되었죠.

이렇게 각자의 길로 돌아간 이동건 씨와 조윤희 씨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두 사람이지만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린 만큼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궁금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