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 2022

“저에게는 여전히 축복 같은 아이들 입니다…”송일국이 오랜만에 방송에 나와 삼둥이 소식을 전하자 모두가 놀란 진짜 이유

한동안 방송계에서 찾아 볼 수 없었던 송일국이 오랫만에 방송에 출연해 ‘삼둥이’의 근황을 함께 전했습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송일국이 세 쌍둥이 아들 대한, 민국, 만세의 근황을 전하자 많은 이들이 놀랄 수 밖에 없었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일인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송일국과 삼둥이의 근황

오랫만에 방송에 모습을 보여 준 송일국은 <라디오스타>를 통해 동료 배우 배해선과 함께한 연극 덕분에 삼둥이가 생겼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습니다. “그때 아이 가지려고 굉장히 노력하고 있었는데 공연 때마다 동료들이 함께 기도를 해줬다. 신기하게 공연 끝나자마자 생겼다”라고 이유를 밝히자 모두가 놀라워했습니다.

MC들은 삼둥이 근황이 궁금하다며 “현재 얼마나 컸냐”라고 물어봤다. 송일국은 “지금 초등학교 4학년이다. 벌써 발 사이즈가 265mm다. 키는 160㎝ 가까이 됐다”라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는데요.

김구라의 “사춘기는 안 왔냐”라는 질문에 송일국은 기다렸다는 듯이 “안 그래도 상담하고 싶었다”라면서 셋 중 가장 반항심이 큰 아이로 대한이를 언급했다. 이에 김구라는 “대한이가 동생들을 선동하는 것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출처 : 송일국 SNS

삼둥이의 최근 사진이 공개됐는데요. 모두가 “진짜 많이 컸다”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송일국은 삼둥이에게 아직까지 휴대전화가 없다고 전해 놀라움을 더했는데요. “애들이 아직 휴대전화가 없어서 목에 차고 있는 게 무전기다. 어디 놀러가면 있어야 한다, 잃어버릴까 봐”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휴대전화 사줄 계획이 아직은 없다”라면서 “아직까지 셋이 친구여서 자기들끼리 잘 노니까 필요성을 못 느끼는 것 같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아빠 송일국이 전하는 삼둥이 소식들

송일국은 삼둥이에게 달라진 점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삼둥이 중 유독 비주얼이 달라진 아이가 있다던데”라는 MC들의 질문에 민국이를 언급했습니다.

송일국은 “예전에 민국이가 배도환 선배 닮았다고 했었지 않냐. 배도환 선배가 제 결혼식 때 오셔서 ‘꼭 나 닮은 애 낳아라’ 했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는 최우식씨 닮았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출처 : kbs

이어 “삼둥이가 여전히 개성 넘치냐”라는 질문도 나왔는데요. 송일국은 “지금도 각자 개성이 있다”라며 “대한이는 밀리터리 덕후다. 대한이는 벌써 여자친구도 있다”라고 알려 시선을 모았다. 이어 “민국이는 제 머리 꼭대기에 있다. 만세는 호기심도 많고 사고뭉치”라고 덧붙였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과거 예능을 통해 엄청난 먹성을 자랑했던 삼둥이. 이와 관련된 얘기가 나오자 송일국은 여전히 그렇다고 밝혔다. “애들이 피자 라지 사이즈를 한판씩 먹는다. 회전 초밥집 가면 그릇이 엄청 쌓인다”라고 해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그는 식비가 많이 든다며 “아내가 늘 얘기한다. 애들 먹여 살리려면 많이 벌어야 한다고, 그러려면 당신이 먹지 말아야 한다고”라고 전했다. 배우로서 다이어트(식이요법)를 강요(?)받았다는 일화가 웃음을 안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