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1, 2023

“부부가 동시에 논란이 있기도 쉽지 않은데…”전인화 유동근에 대한 안타까운 논란들, 결국 터질게 터졌다…

대한민국에는 톱배우들이 부부가 되어 그 활약이 두드러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톱배우 부부들 중 부부가 모두 연기 대상을 받은 커플은 딱 세 커플이 있는데요. 최수종 하희라 부부, 지성 이보영 부부, 그리고 바로 오늘 주인공인 유동근 전인화 부부입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이처럼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유동근 씨 전인화 씨 부부가 인성 논란에 휩싸여 많은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준 일이 있었습니다. 특히 전인화 씨의 경우 외모는 너무나 우아하고 기품이 있어 보이지만 큰 실망감을 안겨주는 반전 논란에 휘말리고 말았는데요.

과연 그녀는 무슨 일을 벌였던 건지 그 상황을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전인화의 등장과 전성기

1965년생으로 올해 58세인 배우 전인화 씨는 지금도 물론 아름답지만 특히 10대 20대 시절 미모는 그당시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가져다 줄 정도였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함께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다녔던 김희애 씨도 한 인터뷰에서 “대학 시절엔 나보다 전인화 씨 미모가 한층 더 우위였다”라고 밝힌 걸 보면 20대 때 전인화 씨가 예쁜 걸로 유명했던 건 분명한 듯 합니다. 그런 미모 덕에 그녀는 자연스럽게 방송 관계자 눈에 들게 되었는데요.

대학교 1학년 때 우연히 kbs의 한 pd를 만났고 생방송 리포터 제안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당시를 회상하며 “아무런 경력도 없었지만 겁도 없이 맹랑하게 하겠다고 했어요. 그래서 kbs 명랑열차의 리포터를 통해 방송에 대비했죠”라고 했는데요. 그 리포트 활동을 하다가 아이스크림 광고를 찍게 되었고 연이어 kbs 드라마 <초원에 뜨는 별>에 캐스팅되며 그녀는 본격적인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조선왕조 500년-인현왕후>에서 당대 최고 미인들만 맡는다는 ‘장희빈’ 역할을 소화해내며 큰 화제를 일으켰고 이내 톱스타 반열에 오르게 되었죠. 이후 한 해에 무려 10편의 광고를 찍을 정도로 그녀는 최고의 전성기를 보냈는데요.

그렇게 연기 활동을 펼치던 전인화 씨가 가장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작품은 뭐니뭐니해도 sbs 드라마 <여인천하>였습니다. 극중에서 문정왕후 역할을 맡은 그녀는 품위 있으면서도 카리스마를 갖춘 왕비 역할을 멋지게 소화해냈고, 결국 <연인천하>를 함께한 고 강수현 배우와 공동으로 연기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출처 : KBS

이후 <제빵왕 김탁구>, <내 딸 김사월> 등 30~40%를 넘나드는 최고의 시청률 드라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쳐왔죠.

남편 유동근

그러면 전인화 씨는 유동근 씨를 어떻게 만난 걸까요.유동근 씨는 1956년생이니 1965년생인 전인화 씨보다 9살 연상입니다. 나이 차이가 꽤 나는 두 사람의 인연은 바로 앞서 언급했던 드라마 <조선왕조 500년-인현왕후>를 통해 시작되었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1987년 당시 신인이었던 전인화 씨는 사극에 처음 투입된 상태였고 당연히 발성부터 연기력까지 문제가 있었는데요. 이에 선배 연기자 김을동 씨는 전인화 씨에게 사극 발성 및 연기법을 제대로 가르쳐줄 선배를 소개해주는데 그가 바로 유동근 씨였습니다. 이처럼 두 사람은 일종의 사제지간처럼 만났는데요. 전인화 씨는 한 인터뷰를 통해 “처음엔 관심도 없었고 제 이상형도 아니었어요. 그냥 선배일 뿐이었죠”라고 했죠.

하지만 유동근 씨는 아마도 전인화 씨에게 처음부터 호감이었나 봅니다. 그래서 가르침을 빙자해서 1년이나 밤마다 통화를 했다는데요. 한 번은 유동근 씨가 한밤중에 마치 군기를 잡는 것처럼 전인화 씨에게 냉면을 사오라고 시켰다는 걸 보면 아마도 유동근 씨는 관심 있는 마음을 약간 혼내는 스타일로 표현한 것 같습니다.

출처 : SBS

하지만 당시 전인화 씨는 연애도 제대로 못 해봤을 뿐 아니라 미팅도 해본 적 없는 순수한 여대생이었고 유동근 씨의 그 작업에 넘어가 버렸죠. 전인화 씨는 그때를 회상하며 “늘 나의 고민을 들어주며 공감해주는 정신적 지주 같던 유동근 씨와 1년 가까이 통화를 하다 보니 유동근 씨 굵은 저음의 목소리가 귀에서 떠나지 않았고 이게 사랑이구나 싶었어요”라고 했는데요.

그렇게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은 전인화 씨가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1989년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당시에는 여배우가 결혼하면 활동을 중단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전인화 씨는 유동근 씨가 전적으로 지원해준 덕에 결혼 후에도 계속 배우 활동을 할 수 있었죠.

출처 : MBC

두 사람은 한때 별거에 이혼 루머까지 있었지만 1남 1녀의 자녀를 낳고 여전히 단란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남편 유동근 폭x 논란

그런데 유동근 씨는 아내를 너무 사랑해서 말도 안 되는 일을 벌이고 말았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사실 유동근 씨의 인성 논란은 굉장히 예전부터 있어왔습니다. 2000년대 초반 어떤 예능 피디가 유동근 씨를 섭외하러 갔다가 엄청나게 혼나고 온 일은 방송사에 공공연이 도는 이야기였는데요.아마 유동근 씨는 할 말은 해야 하는 사람이고 또 욱하면 참지 못하는 성격을 지닌 듯 합니다.

결국 2007년 유동근 씨는 무려 pd 2명을 폭행하고 말았는데요. 사건의 전말을 잠시 살펴보면 당시 전인화 씨는 드라마 <왕과나>에 출연 중이었는데 대본이 계속 늦어지고 쪽대본 때문에 연기 흐름이 자꾸 깨져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요.

옆에서 이를 지켜본 남편 유동근 씨는 그 상황을 도저히 참지 못해 술을 먹고 직접 <왕과나> 촬영 현장에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제작진과 시비가 붙어 욕설과 함께 폭행을 가했다고 하는데요. 이 일로 인해 메인 연출자는 전치 4주의 부상을 당했고 조연출은 턱을 다치고 맙니다.

출처 : 뉴스앤

심각한 쪽대본 문제, 열악한 촬영 환경, 아내를 아끼는 마음. 당시 유동근 씨의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과연 항의 방법이 술 먹고 주먹을 휘두르는 것 밖에 없었을까요. 이 일로 인해 당시 유동근 씨는 여론의 비난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전인화 논란 – 꽃밭

그런데 부부가 닮아가는 건 어쩔 수 없는 건지 얼마 전 아내 전인화 씨도 인성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2019년 전인화 씨는 데뷔 36년 만에 첫 리얼 예능 자연스럽게 출연했습니다.

전남 구례 시골 마을에 전인화 씨가 자리를 잡고 끊임없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이 이 프로그램의 컨셉이었는데요. 그런데 자연스럽게 전인화 씨의 모습을 보고 많은 시청자들은 이내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대체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녀는 자연스러운 시골 살이라는 프로그램 취지와 전혀 어울리지 않는 행동만 골라서 했습니다. 자연스럽게 제목과는 완전 반대로 전혀 자연스럽지 않았는데요. 그 실례로 그녀는 갑자기 시골집에 꽃밭을 만들고 싶다면서 멀쩡한 벤치를 뽑으려 했습니다. 아니 시골에서 공주 놀이를 하고 싶었던 걸까요. 시골 살이에 벤치까지 뽑아가면서까지 꽃밭을 만들다니 그 발상 자체가 너무나 황당했습니다.

전인화 논란 – 배려

또 다른 전인화 씨에 대한 논란은 전혀 타인을 배려하지 않았다는 것 입니다.

출처 : MBN

당시 드라마 스카이캐슬로 유명해진 조병규 씨가 3일 밤샘 촬영을 마친 후 프로그램에 등장을 했는데요. 한참 어린 후배가 피곤함을 털어놨지만 전인화 씨는 조금 더 걱정이나 배려를 해주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무조건 나무에 빨래줄을 메워서 빨래를 널어야 한다고 시키기만 했죠.

게다가 너무나 피곤해서 머리를 기대자마자 한 시간이나 잠들었던 조병규 씨를 깨워 닭백숙을 끓일 가마솥을 닦으라고 시켰습니다. 아니 피곤한 조병규 씨가 자는 동안 그녀가 직접 가마솥을 닦으면 큰일이라도 나는 걸까요. 이후에도 장작불 피우기, 삼계탕 속 넣기 등등 조병규 씨를 향한 전인화 씨의 주문은 계속해서 이어졌죠.

출처 : MBN

얼핏 보면 조병규 씨의 모습이 마치 그녀의 일꾼으로 보이기까지 했는데요. 당연히 이런 배려 없는 전인화 씨의 모습은 모두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를 지켜본 많은 시청자들은 “피곤하다는 아들 뻘 후배에게 라면이라도 하나 끓여주면서 일을 시켜야지 끝까지 일 시키는 거 보고 인성의 바닥을 봤어요”, “힘든 건 다 남시키고 우아한 것만 골라 하려는 전인화 씨 모습 진짜 보기 불편해요”라는 의견들이 쏟아졌습니다. 아마도 이 프로그램 제작진은 전인화 씨에게 ‘시골 어른들에게 닭백숙을 대접하라’ 라는 콘셉트을 던져줬나 봅니다.

출처 : MBN

그렇다면 전인화 씨가 직접 움직일 수는 없었던 걸까요. 3일 밤샘 촬영을 마치고 온 피곤한 조병규 씨에게 굳이 꼭 시켰어야 했는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문득 전인화 씨에게 한 가지만 묻고 싶습니다. 만약 조병규 씨가 자기 아들이었다면 어땠을까요. 며칠 밤을 새고 온 아들에게도 그렇게 똑같이 행동했을까요.

많은 후배를 이끄는 선배 배우 전인화 씨가 앞으로 좀 더 지혜롭게 주위 사람들을 배려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