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1, 2023

“전국 노래자랑이 얼마나 아쉬울까…”김성환의 최근 안타까운 근황, 전국 노래자랑을 김신영에 넘길 수 밖에 없었던 이유

사람들 중에는 유난히 주변에 사람이 끊기지 않고 늘 그 주변 사람들을 유쾌하게 만들어 주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오늘의 주인공인 김성환 씨도 등장만 하면 자연스레 웃음이 지어질 정도로 주위를 즐겁게 만드는 능력이 있는 분인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래서일까요. 현재 송해님의 바톤을 이어받아 전국 노래자랑 진행을 맡고 있는 김신영 씨 관련 영상 댓글에는 김성환 씨를 언급하는 분들이 너무나 많았습니다. 바로 송해님의 후임으로는 김신영 씨가 아닌 김성환 씨가 적격이라는 의견들이었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렇다면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전국노래자랑 진행자로 김성환 씨를 지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번 시간에는 그의 우여곡절 인생 이야기를 통해 그 이유를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남 김성환

구수한 입담과 친근한 연기로 활약해온 탤런트 김성환 씨 1950년생인 그의 나이도 어느덧 70대입니다. 전북 군산 출신인 김성환 씨는 어린시절 친구들을 웃기길 좋아하고 주변에 따르는 친구들이 많았다고 하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렇게 늘 유쾌하게만 보였던 씨에게도 16살 때 큰 아픔이 찾아옵니다. 바로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고 만 것이죠.그는 8남매의 장남이었는데 친어머니가 40대 초반에 8명의 아이를 낳고 몸이 심하게 쇠약해져서 눈도 못 감고 떠나셨다고 합니다.

결국 아버지는 재혼을 하셨고 장남인 그는 아버지의 기대를 한몸에 받으며 자랐다고 하죠.

공채 탤런트

이후 김성환 씨는 첫 대학 입시에 낙방을 하면서 대학을 포기하려 했지만 그의 아버지가 “팔남매를 모두 대학에 보낼 수 없지만 장남은 꼭 대학에 가야 한다” 라고 강조해서 김성환 씨는 1969년 말 서울로 올라와 재수학원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그때 동양방송 tbc에서 탤런트 공채를 모집했습니다. 김성환 씨는 탤런트의 탤자도 몰랐지만 친구를 따라 무작정 지원서를 냈죠. 그리고 맞닥뜨리게 된 실기 시험. 어릴 때부터 남들을 즐겁게 하는데 천부적인 소질이 있었던 그는 결국 2천 명이 넘는 지원자 중에 당당히 선발되었습니다.

당시 국내 유일의 연애잡지 ‘선데이 서울’에 약장수로 단번에 탤런트 시험에 합격한 인물로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대학에 가라고 장남을 서울로 보내 놓은 아버지에게 연기자가 되겠다는 말을 차마 할 수 없었죠. 그래서 아버지께 3년 동안이나 거짓말을 하면서 연기자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출처 : mbc

하지만 결국 사실을 알게 된 아버지의 격한 반대에도 김성환 씨는 연기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비록 출연료도 적고 머슴 도둑 범인 같은 단역이었지만 그는 묵묵히 최선을 다했죠. 그러나 세상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았는데요. 김성환 씨는 너무나 열심히 연기에 임했지만 무명을 벗어나는 일은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한 줄기 빛

그러다 그냥 다 포기하고 싶던 순간 한 줄기 빛이 비쳤는데요. 김성환 씨의 무명 생활은 10년이나 넘게 지속됐습니다. 그래서 그는 결혼을 하고 싶었지만 인기도 없고 고생은 고생대로 하니 시집 올 사람이 없을 거라는 생각을 했는데요.

출처 : kbs

그러던 중 친구의 사촌 여동생을 만났고 사랑을 키우게 됐습니다. 그런데 결혼 허락을 받기 위해 인사를 갔다가 심한 반대에 부딪히게 되는데요. 지금의 장모님이 “우리 애는 귀한 셋째 딸인데 팔남매 장남에게 시집 갈 수가 없다”라면서 단호하게 결혼 반대를 한 것입니다.

그래도 물러날 수 없던 김성환 씨는 좋은 술을 사들고 장인어른을 따로 찾아가서 “어머님이 팔남매라 안 된다고 하시는데 도와주세요” 라고 부탁을 했죠. 그때 장인어른이 대뜸 “이순재만큼 될 수 있냐?”라고 물어봤는데 약간 술기가 오른 김성환 씨가 “제가 키가 작나요. 인물이 못 생겼나요. 할 수 있습니다” 라고 했다고 합니다. 알고 보니 김성환 씨 처가가 이순재 씨와 친척이었다는데요.

출처 : sbs

결국 그렇게 장인어른의 허락을 받아 그는 1978년 3월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그런데 결혼 후 좋은 바람을 탔던 걸까요. 김성환 씨는 승승장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미우나 고우나’, ‘서울 뚝배기’, ‘바람 불어 좋은 날’, 등등 유명 드라마를 통해 국민 배우로 등극했고, 연기뿐 아니라 tbs 교통방송 ‘9595쇼’, ‘서울 블루스’ 등을 통해 약 32년간 라디오 dj로 활약해 왔습니다.

게다가 노래 ‘묻지 마세요’를 발표해 가수로도 큰 사랑을 받아 매년 연말 디너쇼를 성황리에 펼치고 있죠.

아들 탈락

보통 이렇게 성공을 하면 자식의 미래를 위해 인맥도 동원하고 힘 좀 쓰는 게 일반적이죠. 그런데 김성원 씨는 예상 외의 선택을 하게 됩니다.

출처 : mbc

김성환 씨에겐 김도균, 김도성 두 명의 아들이 있습니다. 특히 둘째 아들 김도성 씨는 2천년부터 오하이오 주립대학교에서 국제경영학을 공부하다가 중퇴하고 연기자가 되기 위해 다시 서울예술대학을 들어갔는데요. 그런 노력 끝에 2008년 kbs 탤런트 시험에 도전하게 됩니다.

그런데 운명의 장난처럼 이때 공채시험의 심사위원장이 바로 김성환 씨였던 것입니다. 떨리는 마음으로 김도성 씨가 시험장에서 연기를 선보였는데 김성환 씨는 가차 없이 혹평을 하며 1차에서 아들을 떨어뜨렸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 소식을 들은 그의 아내는 화를 내며 “왜 기회조차 안 주느냐? 왜 당신 마음대로 하느냐?”라고 따졌다고 합니다. 그러던 그는 “준비 없이 연기 세계에 뛰어들었을 때의 가혹함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떨어뜨렸다” 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이 사실이 알려지자 많은 사람들은 “빽과 특혜가 존재하는 우리 사회에 이런 어른은 정말 존경스럽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는데요. 사실 말이 쉽지 아들을 눈앞에서 탈락시키는 게 얼마나 어려웠을까요. 하지만 단호하게 공과사를 구분하고 아들에게 더 노력을 요구한 그 모습이 정말 멋집니다. 아마도 이런 모습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김성환 씨를 응원하고 좋아하는 거겠죠.

전국노래자랑

김성환 씨를 언급하면 ‘전국 노래자랑’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이미 김신영 씨가 mc로 활약하고 있는 전국노래자랑, 하지만 한때 많은 분들이 “전국 노래자랑 mc로는 김성환 씨 같은 연륜과 경력 그리고 입담과 노래 실력까지 겸비한 분이 맡아야 한다”라는 말을 많이 했었습니다.

출처 : kbs

이에 “구성지고 찰지게 이끌어갈 뿐 김성환 씨 뿐이에요” 등등 김성환 씨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졌는데요.

그런데 왜 그는 ‘전국 노래자랑’ mc가 될 수 없었을까요. 사실 ‘전국 노래 자랑’의 mc를 김신영 씨로 결정한 사람은 바로 현재 책임 프로듀서인 김상미 총괄 피디였습니다. 그녀는 40대 초반으로 ‘개그 콘서트’, ‘뮤직뱅크’를 거친 젊은 패기의 연출자인데요. 그녀는 송해 선생님이 세상을 떠난 뒤 두 팔을 걷어붙이고 김신영 씨 섭외에 공을 들였고 결국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kbs 임원진들은 김성환 씨가 떠올라 살짝 우려를 표했죠.

출처 : kbs

그러나 최종적으로 kbs 사장이 새롭고 좋다고 하여 김신영으로 최종 결정이 됐다고 합니다. 즉 결론적으로 보다 젊어진 전국 노래자랑을 만들기 위해서 현재 73세로 꽤 나이가 있는 김성환 씨가 아닌 40세 김신영 씨를 택했던 것이죠. 실제로 김신영 씨가 진행을 맡은 뒤 과거에는 볼 수 없었던 젊은 게스트들이 ‘전국 노래자랑’에 출연하는가 하면 ‘전국 노래자랑’ 시청층들이 보다 다양해졌습니다.

그러나 이런 변화에도 불구하고 전국 노래자랑이 가지고 있던 고유의 특색을 잃어버린 것 같다는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고 계신 분들도 여전히 많은데요. 글쎄요 보는 시청자마다 의견이 분분하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김성환 씨가 진행하는 전국 노래 자랑도 한 번쯤은 보고 싶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아마도 그런 분들이 많기에 더더욱 그가 후임이 되지 않은 게 아쉬우셨을 거라 짐작되는데요. 비록 전국 노래자랑 mc가 되지는 못했지만 여전히 멋지고 유쾌하게 살아온 김성환 씨 인생의 참맛은 앞으로도 다양한 방송과 무대를 통해 국민들에게 계속 전달될 거라 믿으며, 김성환 씨가 앞으로도 건강하게 활동해주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