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5, 2022

“탈퇴하고 중국에서 잘 지내는 줄 알았는데…” 진짜 돈이 없어서 저러고 있는 걸까

소녀시대 완전체가 올해 15주년을 맞아 시원한 여름곡 포레버 1으로 컴백했습니다.
정규 7집 앨범 발매일도 데뷔일인 8월 5일에 맞춰 특별한 의미를 더했는데요. 한 아이돌 그룹이 완전 차로 7년 정도도 유지하기 힘든데 소녀시대는 그 두 배가 넘는 시간을 함께 하면서도 여전한 모습으로 팬들을 감동하게 했습니다.

하지만 팬들에게는 아픈 손가락이 하나 있죠. 바로 소녀시대의 데뷔 조 멤버였던 제시카인데요.

소녀시대는 원래 9인조 걸그룹이었습니다. 제시카는 데뷔 초부터 상당한 인기를 누렸는데요. 2014년 상반기부터 갑자기 소녀시대 활동 중단에 대한 의견을 내비치더니 9월 말 공식 웨이보 계정에 자신이 소녀시대에서 퇴출됐음을 통보받았다는 글을 올리며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출처 : 유튜브 ‘드라마갤러리’

중국에서 자신의 패션 브랜드 사업을 진행하고 싶어 했던 제시카는 소녀시대 활동과 사업 사이에서 멤버들과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고 결국 2015년 자신의 의지로 소녀시대에서 탈퇴 사업가의 길을 택했죠.

소녀시대로 활동할 때도 크고 작은 잡음을 만들었던 제시카는 탈퇴 후에도 계속해서 소녀시대를 저격하는 듯한 언행으로 팬들의 빈축을 샀는데요.

15주년 컴백에 맞춰 제시카가 다시 한 번 소녀시대를 저격했다는 이야기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소녀시대 멤버인 효연이 참을 만큼 참았다며 제시카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오늘 함께 알아보시죠.

소녀시대와 소속사 SM을 저격하는 제시카의 만행

중국 내 방송 출연과 사업 확장을 위해 소녀시대를 탈퇴한 제시카는 탈퇴 이전에 소녀시대 활동과 사업 진행에 대해 몇 차례에 걸쳐 회사 임원 및 멤버들과 진지한 회의를 거쳤다고 합니다. 하지만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결국 소속사 SM과 계약을 중단하고 소녀시대를 탈퇴한 후 사업가의 길을 택했다고 하는데요.

출처 : 유튜브 ‘드라마갤러리’

사건 전후로 제시카는 소녀시대 멤버들과 여러 차례 마찰을 일으켰고 그녀를 향한 국내 여론은 나빠져만 갔습니다. SNS에서 같은 멤버였던 태연과 티파니를 연달아 저격하고 계약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중국 기획사로부터 20억 대 피소를 당하는 등 크고 작은 사건 사고도 끊이지 않았습니다.

소녀시대 멤버들 역시 9명의 소녀시대와 제시카 등의 언급을 금기시하며 SNS와 모든 방송에서 그녀를 향해 철저하게 선을 그었는데요.

출처 : 유튜브 ‘드라마갤러리’

제시카는 아직 선을 지키기 어려운건지 2020년 제시카는 자신의 첫 소설 샤인에서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을 저격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소속사와 같은 팀 멤버들이 한국 걸그룹 멤버인 주인공을 힘들게 한다는 설정이 마치 SM엔터테인먼트와 소녀시대, 제시카의 관계를 빗댄 설정 같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드라마갤러리’

출판사는 소녀시대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얼마 전 두 번째 소설 브라이트를 발간하며 또다시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브라이트는 패션 사업으로 인해 주인공이 소속 그룹의 멤버와 갈등을 겪고 멤버들이 소속사에 항의해 주인공은 결국 퇴출당하는 내용을 담은 소설인데요. 제시카를 둘러싼 상황과 너무 똑같아 노골적으로 소녀시대를 디스 하는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소녀시대가 컴백한 뒤 그라이트와 관련된 기사와 영상이 한국과 중국 모두에서 쏟아졌습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제시카가 본인의 소설을 소녀시대의 컴백에 맞춰 홍보해 달라고 언론에 사주한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게 되었는데요. 보다 못한 효연이 제시카를 저격하는 듯한 멘트를 날려 화제가 되었습니다.

사업 욕심을 가진 제시카에게 한방 날린 효연

평소에 패션에 관심이 많기로 유명한 효연은 엠넷의 힙합 프로그램 ‘굿걸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 출연 당시 한 투자 회사로부터 스트립 패션 브랜드를 만들어볼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고민 끝에 그녀는 투자 제안을 거절했다고 합니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본인의 영향력이 잘못된 방향으로 퍼질까 우려된다며 거절 이유를 밝혔는데요.

출처 : 유튜브 ‘드라마갤러리’

효연은 자신이 직접 패션 브랜드를 론칭하여 수익을 창출하기보다는 본인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활용해 한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버 컬처를 후원하겠다고 말했죠. 실제로 스트릿댄스, 복싱, 스케이트보드 등 마이너한 종목들의 대회를 주최하는 ‘CHANCCE’와 같은 브랜드와 콜라보하며 개념돌이라는 타이틀도 얻게 되었는데요.

투자 제안까지 받은 마당에 본인의 브랜드를 만드는 데에 욕심이 났을 만도 한데 그녀는 한국에서 주목받지 못하는 많은 분야를 위해 힘쓰는 쪽을 택했습니다.

효연이 패션 브랜드 론칭을 거부하며 밝힌 이유가 제시카를 대놓고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당사자들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아 진위 여부는 확인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그룹에서 떠난 지 한참이 지났음에도 소녀시대를 이용해 이익을 챙기려는 듯한 모습이 표현뿐 아니라 팬들에게도 달갑게 보이진 않았을 텐데요.

본인의 영향력을 어떻게 활용하는지는 자신의 몫이지만 오랜 시간 함께 동고동락했던 사람들에게 폐를 끼치는 방향이 바람직하지는 않겠죠.한국을 대표하는 레전드 케이팝 걸그룹인 소녀시대가 지금껏 해왔던 것처럼 크고 작은 자음들에 잘 대처해 데뷔 15주년 활동을 원만하게 마무리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