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1, 2024

“도대체 나한테 왜 그랬었는지..” 유재석, 여전히 잊지 못하고 있다는 연상의 여인을 언급한 이유가..

유재석이 고 최진실과의

생전 특별한 인연을 밝혀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2024년 1월 27일 유튜브 ‘핑계고’에서는 ‘축가는 핑계고’라는 제목으로 개그맨 조혜련이 게스트로 출연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이야기 도중 조혜련은 “재석아 너는 뭘로 떴어?”라고 궁금해했고 유재석은 “본격적으로 뜨기 시작한 건 ‘자유선언 토요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유재석은 “거기서 잠깐 반짝한 거다.

김종석하고 대학교 도서관을 다니면서 가장 늦게 나오는 학생에게 선물을 주는 거다. 그걸 하다가 MBC로 넘어가면서 ‘동거동락’ 에서 드디어 (자리를 잡았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조혜련이 “너도 MBC로 스카우트 됐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스카우트라고 할 순 없다. 보통 더 좋은 조건으로 가지 않냐. 그냥 PD님이 저를 캐스팅했다”고 밝히면서 고인이 된 최진실을 언급했습니다.

유재석은 자신을

스타덤에 올려준 MBC ‘동거동락’ 출연 계기에 대해 “지금은 고인이 되신 최진실 누나가 그 당시 PD님하고 되게 친했다. PD님이 요즘 괜찮은 누구 없냐고 물어봤다더라. 그래서 ‘유재석이라고 있는데 걔 한 번 써보라’고 했다더라. 저하고 일면식도 없고 저를 알지도 못하는데 저를 추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진짜 저도 그 프로그램을 그렇게 진행할 수 있으리라고는 해본 적이 없는데”라며 “이후 ‘쿵쿵따’, ‘X맨’을 하게 되고 그 이후에 ‘무한도전’을 하게 됐다”고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당시 유재석은 오랜 무명 생활을 하다가 KBS ‘서세원쇼’에서 예사롭지 않은 입담을 선보이며 조금씩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었습니다.

최진실은 유재석과 친분은 없었지만, ‘서세원쇼’에 출연한 유재석의 모습을 보고 “메뚜기라고 재밌는 친구가 있는데 한번 써보라”며 친분이 있던 PD에게 추천한 것입니다. 이후 유재석은 ‘해피투게더 3’와 ‘놀면 뭐하니’ 등을 통해 여러 차례 고 최진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드라마 ‘연인’으로 생애 두 번째 MBC 연기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은 배우 남궁민 또한 생전 고 최진실과 남다른 인연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2021년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게스트로 출연한 남궁민은 무명 시절을 떠올리며 “공채 탤런트에 우연히 지원했는데 떨어졌다. 지상파 3사 공채에 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단역을 하며 꿈을 키웠다. 공채는 보는 것마다 떨어져서 엑스트라를 하다가 알게 된 선배의 도움으로 매니저를 소개받고 일을 지속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는데, 신동엽이 그 선배가 누구냐고 묻자 “지금은 돌아가셨다. 故 최진실 씨”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고 최진실 씨께서 저는 매니저도 없고 아무것도 없으니까 제가 많이 안쓰러웠나 보다”라며 “단역시절, 차도 없고 택시탈 돈도 없어서 차를 얻어 타기도 했다”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이에 신동엽은 “본인도 고생을 참 많이 해가지고 그런 모습 보면 안쓰러운 마음 들어서 많이 챙겨줬다”라며 공감했습니다.

故최진실은

1988년 광고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 드라마, 영화, 예능 등을 넘나들며 20년 넘게 국민적인 인기를 누렸던 톱스타입니다. ‘국민배우’란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톱스타임에도 친근한 성격, 성실함과 겸손함까지 갖췄던 최진실은 현재까지도 그와 비슷한 위상을 갖는 인물을 찾기 힘들 정도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사후에도 고 최진실에게 고마움을 전한 수많은 동료, 선후배들을 통해서 고 최진실의 뛰어난 인품을 알 수 있는데 배우 고소영, 김희선, 송윤아, 신애, 홍진경, 정선희, 이영자, 엄정화, 모델 이소라 등 연예계 다양한 분야를 걸쳐 친분이 두터운 마당발이었습니다.

특히 김희선의 경우 최진실이 상당히 아끼고 예뻐한 후배로 알려졌는데 생전 “내 후계자는 희선이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