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7, 2022

“새로 입주한 신축 아파트 방안에서 악취가 진동” 충격적인 원인은 따로 있어

입주한 신축 아파트 드레스 룸에서 악취가 진동해 원인을 찾았으나..그게 더 충격

이번에 완공이 되어 입주를 시작한 경기 화성시의 새 아파트에서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 왔다.

이 아파트에 지난 5월 입주한 Y씨는 이사를 하는 도중에도 계속 원인을 알 수 없는 악취를 느꼈고 그 이후에도 계속 이 악취가 사라지지 않았다.

문제는 최근 날씨가 더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였는데, 온도가 올라가 면서 이 악취가 더욱 심해져 결국 몇번의 컴플레인을 통해 시공사인 모 건설사에 하자 신청을 했다.

문제는 하자 신고를 받고 이 하자에 대한 수리를 진행할 때 발견됐다.

해당 건설사 관계자가 이 Y씨의 집을 방문해 배관, 바닥, 벽면, 천장 등 집안 곳곳을 살펴보던 중 드레스룸 천장등 위쪽 공간에서 비닐봉지 3개를 발견했는데 봉지 안에는 다름 아닌 인분이 들어있었던 것이다.

비닐봉지가 발견될 모습
출처 : 연합뉴스

Y씨에 의하면 “당시 건설사 관계자들이 드레스룸 천장을 떼어내자마자 참을수 없을 정도의 악취가 금세 집 여기저기 가득 찼다”면서 “직원들이 촬영도 하지 못할 정도로 재빠르게 봉지를 들고 나가 버려 증거 사진도 찍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제는 더 심각해 졌다. 해당 문제를 두고 Y씨는 입주자 카페에 글을 올렸는데 바로 옆집에서도 악취에 대한 글을 보고 비슷한 시기에 악취를 느껴 관계자를 부른 후 드레스룸 천장을 뜯었는데 역시나 인분이 든 비닐봉지 1개를 발견했다는 것이다.

이 옆집 입주다는 “아내가 이미 임신 5개차 였는데 인분으로 인한 악취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며칠 전부터 두통을 호소해 전날 입원한 상태”라며 “병원에선 스트레스성·긴장성 두통이라고 하니 너무 화가 난다”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건설사 관계자의 말을 따르면 해당 아파트의 내부 마감 공사를 할 때 몇몇 작업 인부들이 이 인분을 숨겨 놓았을 가능성이 큰것으로 보고 있다고 하며, 아직 그 이유에 대해서는 밝혀진 것이 없다고 하였다.

해당 문제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Y씨와 옆집 입주민은 잠을 자는 안방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는데도 아직까지 정식 사과조차 받지 못했으며, 냄새가 밴 집 일부분을 교체하고 전문 업체를 불러 탈취 작업을 해달라는 요구조차 들어주지 않고 있다고 건설사에 대한 불만을 이어갔다.

이러한 입주자의 불만에 대해서 건설사 측의 답변은 현장 작업자에 대한 관리가 미흡했다는 것을 인정은 하고 있으나 입주자가 요구하고 있는 전문 탈취 업체에 대해서는 그 비용이 너무 크기 때문에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라면 말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