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8, 2024

“세번이나 통수면 영화에도 나올듯..” 추가 공개된 안성일은 악행이 예술이었던 이유, 통수에 역통수에 역역통수라니..

그룹 피프티 피프티 사태를 두고 소속사 어트랙트와 용역업체 더기버스의 대표 안성일이 법적 분쟁 중인 가운데 안성일을 둘러싼 충격적인 정황들이 잇따라 터져 나오며 안성일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안성일 대표는

큐피트의 저작권을 95.5%를 소유하고 있다고 밝혀졌습니다. 그는 큐피드의 저작권을 어떻게 가져왔던 걸까요? 피프티 멤버인 키나의 저작권 지분의 비율이 6.5%에서 0.5%로 변경되면서 멤버들이 대표의 생일도 챙겨주며 따랐지만 결국 다 부질없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이 저작권 사태는 게다가 이건 명백한 용역계약 위반이기도 합니다. 외주 업무 용역 계약서 2조에 따르면, 더 기버스는 피프티 피프티 관련 업무를 어트랙트와 사전 협의 과정을 거쳐 진행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어 어트랙트와 아무 상의도 없이 저작권 비율을 바꾼 것은 위법이 됩니다.

안성일이 2000곡 속에서 큐피드라는 진주를 골라낸 건 맞지만, 그가 큐피드로 지나치게 많은 이익을 얻고 있는 것은 의문이죠. 한 언론사에서 공개한 저작권자 목록을 확인해 보면, 안성일이 28.65%, B씨 4% 키나 0.5%, 더기버스 66.85%이었습니다.

여기서

4월 26일 전홍준 대표와 안성일 pd의 카톡 대화를 보면, 전홍준이 안성일에게 저작권료가 어마어마하게 나오겠다며 축하를 건네고, 안성일은 자기 지분이 소수점이며 수익이 얼마 되지 않는다고 하죠.

그러자 전홍준 대표는 다음부터는 작사에 많이 참여하라며 오히려 독려하는데, 안성일이 말한 소수점 지분은 사실 95.5%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한 저작권 지분 목록에는 원작자인 스웨덴 학생들이 빠져있는데요. 안성일은 지난 1월 스웨덴 학생들의 원곡을 9천 달러에 구매했습니다. 일명 바이아웃으로 스웨덴 작곡가의 권리를 돈을 주고 산것이죠. 이는 합법이지만, 안성일이 그 돈을 돌려받았다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한 언론사는 어트랙트가 지난 3월 발행한 세금계산서를 입수했는데요. 전홍준 대표는 당시 상황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당시 자금 사정이 좋지 않아 안성일에게 곡비를 먼저 받았다. 다행히 3월에 일부 투자를 받아 ‘더기버스’에 바로 돈을 갚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안성일이 몰래 저작권까지 양도 받았다고 밝혔죠. 원작자의 싸인 필체와 안성일이 제출한 원작자의 싸인은 상이하게 다릅니다. 즉, 카피도 아니고 전혀 다른 싸인을 해 제출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 사태에 대해

안성일은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어야 할 안성일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또한 17일 더기버스 측이 고발하기를 영화 ‘바비’ OST 바비드림스의 뮤비를 전홍준이 안성일의 승인 프로젝트를 단적으로 취소했다는데요.

사실 이 프로젝트가 어떻게 취소됐는지 당시에 카톡이 공개되었는데 문자 내용을 보면 숙소 이탈의 주동자를 찾아서 책임을 꼭 물어야 할 것입니다. 안성일 대표가 이어 대표님 진짜 중지시키나요? 전화를 안 받으셔서 이어 전홍준은 “네, 중요 소송권이 빨리 해결되어야 한다고 판단됩니다.

바비 OST 건은 아란의 의사소견으로 진행 못 하는 것임 7월 14일 복귀, 아이들과의 빠른 협의만이 서로 살 길임. 외부에 알려지면 그때는 정말 돌이킬 수 없습니다. 상처만 남음이라는 전홍준의 카톡을 확인할 수 있죠. 여태까지 안성일과 전홍준이 지금의 사태를 막기 위해 말을 맞췄고 아란이 아팠던 건 맞지만 다 나은 상태에서 숙소 이탈을 해서 어쩔 수 없이 프로젝트 중단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는 거죠.

멤버가

숙소 이탈 후 사라졌다는 게 외부에 알려졌다면 어떻게 됐을까요? 피프티 피프티에게 불리해질 걸 아니까 아이들을 보호해 주기 위해 전홍준 대표가 어쩔 수 없이 선의의 거짓말을 한 것인데, 안성일은 이 모든 걸 알고 있으면서도 전 대표의 이미지에 흠집을 내려고 했죠.

이렇게 고르고 골라 터뜨리는 내용마다 더기버스에 불리한 내용밖에 없는지 만약 안성일 대표가 이 모든 것을 변호사에게 자문 받고 곧 진행했다면 이 변호사는 더기버스의 스파이라고 생각됩니다. 사실 이것 말고도 안성일에 관련된 여러 가지 의혹들이 있는데요. 또한 이런 사태에 오히려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은 2주 동안 침묵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죠.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피프티 피프티의 변호를 맡은 ‘바른’은 상표권 전문으로 하는 변호사입니다. 이 변호사는 백종원 골목식당 논란이 일었던 덮죽 상표권 표절 논란을 해결한 인물이죠. 이젠 단순히 아이돌과 엔터사 간 분쟁이 아닌 안성일 게이트가 되었으니 대한민국의 연예계 역사에 크게 남을 사건이 될 것 같은데요. 앞으로 피프티와 안성일의 사건은 과연 어떻게 결말을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됩니다.